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그리고하루/from diary
어젯밤에는 대형할인마트가 닫을 시간 즈음에 가서
할인하는 각종 먹거리와 병맥주를 잔뜩 사서
배불리 먹고 마셨다.
결국 새벽 2시가 넘어서야 잠이 들었다.
뱃살이 좀 늘겠군.

오늘 아침, 평일에도 힘든 6시 10분에 눈을 떠서
7시 10분 시외버스를 타고 부천에 올라갔다.
가족들과 점심식사를 하고
부모님께 운동화 한 켤레씩 사드렸다.
물론 다음주부터 시작하는 운동을 위해 트레이닝 복과 운동화도 샀다.
지름신을 어쩐데.

오후 2시 30분 버스를 타고 내려왔는데,
길이 너무나 막혀 5시가 넘어서야 도착했다.
그래도 고속버스만 타면 잠이 들어서 다행...

영화 리뷰를 한 편쓰고,
책을 한 권 읽었다.
어제에 이어 블로그 포스팅은 두 개 정도 하고 자야지.

오롯이 나를 위해 시간을 쓴 하루.
왠지 뿌듯하고 기분 좋아.

그래도,
사랑은 아직도 잘 모르겠다.
2009/05/02 23:16 2009/05/02 23:16
시린콧날

운동하는데 있어서 투자는 지름신으로 생각하지 않으셔도 될듯. 그런데도 요즘에 자전거를 타는데 자꾸 고가의 자전거가 눈에 들어와서 밟히네요. 삼천리 자전거로도 만족하고 있는데...... 가볍고 단단한 자전거라면 좋을텐데 이런 생각하면서 :)

bluo

디카나 컴퓨터나 엠피쓰리플레이어나...뭐든지 취미는 고가로 눈돌리게 마련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