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파스텔뮤직'에서 오픈한 새로운 '카페+클럽'의 복합문화공간(?) '숲의 큐브릭'에서 할로윈 특별공연이 있었습니다. 숲의 큐브릭이 오픈하고 나서 열리는 두 번째 공연으로(첫 번째는 GMF 2009를 위해 내한한 'Maximilian Hecker'의 팬미팅) 제목은 '수다쟁이 잭-오 렌턴'이었습니다. '잭-오 렌턴'은 바로 할로윈이면 자주 볼수 있는 호박에 얼굴 모양으로 구멍을 뚫어 속에 전등을 넣고 괴기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바로 그 녀석(?)입니다. 지난 숲의 큐브릭 방문기에서 독특한 인테리어지만 조금은 불편한 점도 있었고, 공연시에는 어떤 모습일까도 궁금했었죠. 더구나 이번 공연의 라인업은 '짙은', '한희정',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 세 팀으로 예정되어있기에, 예매 시작하자마자 예매를 했습니다.

할로윈 공연이기에 늦은 8시 시작으로 착각하고 있던 저는, 넉넉하게 약 7시 경에 숲의 큐브릭에 도착하였습니다. 하지만 완전 착각으로 공연은 6시부터 시작되었고 입장 후 맨 뒷자리에 앉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리고 '짙은'이 마지막 곡으로 '손톱'을 '한희정'의 키보드 연주와 함께 들려주고 있었습니다. 아쉬웠지만, 다행히도 '한희정'과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의 공연은 놓치지 않은 것이었죠. 하지만 스피커가 앞쪽에만 있었기에 뒷자리에서는 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 불편함이 있더군요. 귀청이 떨어질 만큼 큰 소리를 내지 않는 것은 좋았지만, 그 반대 급부로 뒷자리에서는 제대로 감상하기 힘들었습니다. 중간 즈음으로 자리를 옮기니 비교적 잘 들리더군요.

잠깐의 세팅이 지나가고 '한희정'을 대신하여 '레이디 응가'가 등장했습니다. 머리에 '응가'을 올리고 있어서 레이디 응가라나요? 영국에서 온 그녀는 '한국'과 '한희정'을 사랑한다고 영어로 이야기 했습니다 .그런데 너무 긴장을 했는지 영어가 조금 어설프더군요. 하지만 그녀는 능숙하게 그녀가 아름답다(beautiful)고 표현한 한희정의 노래를 능숙하게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가증스러운 가사의 '드라마'와 고독한 자아성찰과도 같은 '나무', 그리고 상쾌한 아침공기같은 '산책', 이렇게 세 곡이 이어졌죠.

그리고 커버곡 시간이 시작되었습니다. 'DawnyRoom Live 2'의 미리보기하고 할까요? 첫 번째 커버곡은 놀랍게도 'Radiohead'의 최대 히트 앨범 'OK computer'의 수록곡 'Exit Music'이었습니다. 버릴 곡이 하나도 없는 앨범 'OK computer'이지만, 'Exit Music'은 제가 특별히 좋아하는 곡이고 노래방에서도 종종 부르는 곡이랍니다. 'For A Film'이라는 꼬릿말이 붙는데 바로 영화 '로미오와 줄리엣'의 엔딩 크레딧으로 사용되었기 때문이죠. 가사도 딱 영화의 마지막 부분을 생각나게하죠. 이어지는 커버곡은 'Lady GaGa'의 'Paparazzi'였습니다. 원곡과는 다르게 어쿠스틱으로 들으니, 섹시하면서도(Pararazzi를 발음할 때, 마지막 zzi 부분) 단아한 느낌이 그녀에게 은근히 잘 어울리는 곡이었습니다.(저에게는 원곡보다 좋더군요.)파파라치같이 집요한 그녀의 팬들에 대한 애증을 표현한 커버곡은 아니었을까요? 많은 커버곡을 들려줄 듯한 DawnyRoom Live 2를 기대해도 좋겠습니다.

DawnyRoom Live 2 엿보기는 두 곡으로 끝나고 다시 '한희정 모드'로 돌아온 레이디 응가는 앨범에 수록되지 않은 두 곡을 들려주었죠. 다음 앨범에 수록되기를 바라는 문의가 끊이지 않는 '우습겠지만 믿어야할'과 가장 최신곡이라고 할 수 있는 '반추'였습니다. '반추'는 그녀의 홈페이지에 잠깐 가사가 올라오면서 예고되었던 곡이기도 하고, 불확실하고 부정확한 '기억'에 대해 노래하는 곡입니다. 마지막과 앵콜곡은 서로 상반되는 제목이지만 결국 맞닿아있는 '우리 처음 만난 날'과 '끝'이었습니다. 길지 않았지만, '푸른새벽' 시절과는 다르게 최근 열심히 공연하는 그녀이기에 아쉽지는 않았습니다. DawnyRoom Live 2를 많이 기대해야겠죠?(저는 못갑니다만.)

마지막은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를 대신하여 등장한 '더 칼스(the Kalls)'였습니다. 선글라스에 시크하게 차려입은 민홍형의 모습도 놀라왔지만, 파격적인 화장을 하고 등장한 은지누나의 모습은 정말 놀라웠습니다. 분장(?)을 위해 신사동까지 왕복 3시간 이상 걸리는 수고를 했다고 하니 이 공연을 위해 얼마나 준비했는지 알 수 있었죠. 더 칼스는 레이디 응가와는 달리 더 일찍 한국어 공부를 해서 유창한(?) 한국어를 들려주었죠.  첫 곡은 소규모의 '착각'이었습니다. 요즘 공연에서 자주 듣게되는 곡이기도 한데, 착각하며 살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노래랍니다.

이어서 커버곡 퍼레이드과 시작되었습니다. 'Beatles'와  'John Lennon'의 곡들이었죠. 신나는 'Get Back'을 시작으로 엽기적인 살인을 노래하는 'Maxwell's silver hammer',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 때문에 우리나라에서 인기가 좋은 'Love', 흥겹지만 Drug(LSD)를 상징한다는 의심을 받는 'Lucy in the Sky with Diamond'까지 영국곡들이었죠. 하지만 마지막은 미국 노래였습니다. 'Velvet Underground'의 'Lou Reed'가 부른 'Perfect Day'였습니다. Beatles 흥겨움은 좋았지만 영국의 로큰롤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저에게는 'Perfect Day'가 최고였습니다. 소규모 음악의 본질적은 느낌과도 닿아있는 기분이었으니까요. 앵콜곡은 두 곡으로 '두꺼비'와 역시 Beatles의 'Love me do'였습니다.

음향도 아쉬웠지만, 조명도 아쉬운 점이 많았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극악의 조명이라고 생각했던 '빵'이나, 얼마전에 역시 버금가는 극악의 조명이었던 '타'와 더불어 '3대 극악 조명 클럽'이라고 해야 할지도 모르겠어요. 무대에 숲의 큐브릭과 어울리는, 그리고 파스텔뮤직 뮤지션들과 어울리는 괜찮은 조명이 한 두 개있었으면 더 좋겠습니다.

extra..

2009/11/03 22:44 2009/11/03 22:44

할로윈데이 특별 공연: 수다쟁이 잭-오 랜턴 2009년 10월 31일 토요일 18:00 ~ 20:40 숲의 큐브릭 얼마 전에 문을 연 파스텔 뮤직의 음악카페 '숲의 큐브릭'에서 열리는 두 번째 공연이자 나에겐 첫 방문이다. 꽤 일찍 출발했는데, 비오는 토요일 저녁이라 2시간 30분이나 걸려서 입장시간에 거의 맞춰 도착했다. '숲의 큐브릭'은 주택가에 있어서 입구에서부터 아늑함이 느껴진다. 지하로 내려가 보니 규모는 그리 크지 않아서 공간이 한눈에 들..

내 20대의 비망록...

콘티키

'3대 극악 조명 클럽'이라니... ㅋㅋ
사진 찍기 힘든건 포기하면 나름 분위기는 괜찮다고 생각하는데,
다만 무대 위에 샹들리에(?)가 너무 앙상한게 맘에 걸리더군요 ^^

공연 끝나고 제가 나올 때엔 관객들이 꽤 많이 남아있었는데, 의외로 끝까지 달리신 분은 별로 없었나봐요?
'소규모와 잔당들'이라... 즐거우셨겠어요!

bluo

좌석 정리한다고 해서 잠깐 나갔다 왔더니 대부분 갔더라구요. 짙은은 두 멤버랑 친구 2~3명과 음주, 희정씨는 일찍 가시고 말이죠.ㅎ 파티가 있었어야하는데!! 언제 잔당들에 합류하시죠. 언제나 문은 열려있습니다.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