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마지막은 '스타리 아이드(Starry-eyed)'. 저에게 밴드 자체보다는, '몽구스'의 '몽구'가 참여한다는 점이 더 인상적인 밴드고, 공연은 처음이었습니다.

슈게이징 밴드라고 알 고 있었는데, 역시 보컬의 비중은 상당히 낮았고 연주가 중심이 되는 곡들을 수 있었습니다.

2007/02/17 17:13 2007/02/17 17:13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공연은 물론 좋았지만, 하이라이트는 '로로스'의 곡들이 아닌 멤버들의 개인기(?)였습니다. 특히 베이시스트 '석'의 깜짝 '막춤(?)'은 하이라이트가 되기에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앵콜은 리퀘스트로 '너의 오른쪽 안구에선 난초향이 나'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Color'는 요즘 안하는지, 그 곡을 들려주었으면 더 좋았을 텐데요.

2007/02/17 16:52 2007/02/17 16:52
ez

오... 사진 분위기 .. 좋군요 :)
전에도 궁금했는데.. 사진기가 뭔가요!?

love

디카는 캐논 파워샷 A700 쓰고 있어요!!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두번째는 '로로스'. 오른쪽에서 기타를 연주하던 '진실'이 보이지 않았는데, '탈퇴'는 아니고 '생계'를 위해 이 공연에는 참여할 수 없었다네요. '빵'의 여러 뮤지션의 세션을 하고, 지난 헤이리 공연에서도 '로로스'를 도와주었던 '최종민'이 기타를 도와주었습니다.

역시나 듣는 사람을 압도하는 공연이었습니다.

2007/02/17 16:37 2007/02/17 16:37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2월 10일에 '빵'에서 있었던 뜨거운 세 팀의 공연.

첫번째 앨범을 준비 중이고, 너무나 오랜만에 만나는 밴드 '굴소년단'. 앨범을 준비 중인 만큼, 지난 어떤 때보다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어떤 앨범을 듣게 될지 기대가 됩니다.

2007/02/17 16:13 2007/02/17 16:13
타선생

이미지만으로 보아도 두근두근합니다.
그 자리에 있지 못함이 그저 안타까움이었지요.

love

앨범이 3월에 나온다니 기대해 보세요.ㅎㅎ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새로 들려준 신곡들 외에, 기존의 여러 곡들에서 느낄 수 있는 '그림자궁전'의 매력은 아마도 '긴장'과 '이완'의 교차를 통한 긴장감의 조성이 아닌가합니다. 하지만 이 날은 그런 매력을 보여주기에는 '완급조절'이 아쉬웠습니다.

2007/02/05 08:09 2007/02/05 08:09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마지막은 여전히 앨범을 준비중인 '그림자궁전'이었습니다.

첫곡은 신곡 'Dragon, Fly'와 함께 시작했습니다. 이 곡은 '그림자궁전'의 기존 곡들과는 다른 '질주'가 중심이 된 곡입니다. 물론 1집에는 수록되지 않지만 1집 발매 전후로 '그림자궁전'의 음악적 방향에 변화가 있을 듯합니다. 아마도 1집은 기존 곡들을 '정리'하는 의미가 되겠습니다. 'Dragon, Fly', 우리말로는 '용, 날아라'가 되겠습니다. 두 단어를 붙이면 '잠자리'가 되는데, 곤충 '잠자리'말고 다른 '잠자리'를 염두한 것은 아니겠죠?

또 다른 신곡을 들을 수 있었는데 바로 'You'라는 곡이었습니다. 이 곡 역시도 '그림자궁전'의 변화를 엿볼 수 있는 곡이었는데, 단순한 듯하면서도 시적인 가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두 신곡의 데모는 그림자궁전 홈페이지(http://shadowp.wo.to/)에서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이 날도 아직 제목을 알 수 없는, 왠지 시작부분이 '아리랑 리듬(?)'같은 신곡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2007/02/05 08:03 2007/02/05 08:03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두번째는 너무 오랜만에 만나는 '골든팝스'. 멤버들의 간지(?)는 여전했습니다. 제가 못 본 사이 영입했던 드러머가 이 날로 마지막이라고 하네요.

드러머까지 갖추어져 안정된 4인조의 '골든팝스'였는데, 드럼이 다시 공석이 되면 공연을 꾸준히 할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늘 한던 카피곡은 정말 이제는 '골든팝스'의 곡처럼 느껴집니다. 곡 분위기도 골든팝스의 곡들과 비슷하고 너무나 잘 소화하니까요.

앵콜로 미완성인 곡을 들려주었는 지금까지 들었던 곡들 중 가장 서정적인 느낌이었습니다. 그래도 신곡은 공연 중간에 하고, 앵콜은 기존으로 곡으로 하여 멋지게 마무리했으면 어떠했을까하는 생각이 드네요.

2007/02/04 22:18 2007/02/04 22:18
soso

어흑.앵콜곡얘기 찔려요 정말.예리하시다닌깐.ㅎㅎ
골든팝도 언젠간 Bluo씨 맘에 들어서 밑줄쫙 그어졌음 좋겠네요.히히~

love

아 밑줄 그거 옛날에 만들어 놓은 건데 Tag 기능이 생기면서 별로 효용성이 느껴지지 않아 추가하지 않고 있어요. 관련글들 보려면 태그가 훨씬 편하니까요.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지난 2일에 다녀온 '빵'. 원래는 네 팀의 공연이 예정되어 있었지만, 한 팀이 펑크가 나서 세 팀이 공연을 했습니다. 세 팀이었지만 상당히 빵빵한 라인업! 바로 '나비', '골든팝스' 그리고 '그림자궁전'이었습니다.

첫번째는 물이 오른 '나비'였습니다. 올해 공연은 처음 보네요.

왠지 서글픈 '고양이는 울었지', '로로스'의 첼리스트 '제인'과 함께한 판타지모던락 'Dragon' 두 곡은 역시 '나비'의 대표곡 다웠습니다. 마지막 곡은 너무나 유명한 'Nancy Sinatra'의 'Bang Bang'을 들려주었어요. 바로 영화 'Kill Bill'을 통해 너무나 익숙해진 곡이죠.

2007/02/04 19:48 2007/02/04 19:48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두 팀의 조인트에 이어 자연스레 이어지는 '캐비넷 싱얼롱스'의 공연. 흥겨운 폴카가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엄청난 상품(?)이었습니다. 바로 '어쿠스틱 기타'를 선물로 증정하였습니다.

본 공연은 좋았지만, 본 공연이 끝난 후 이어지는 파티(?)는 좀 아쉬웠습니다.

2007/01/30 15:28 2007/01/30 15:28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이어서 오늘 공연의 주인공인 두 밴드. '어배러투모로우'와 '캐비넷 싱얼롱스'의 조인트 공연이 이어졌습니다. 공연에서도 좀 어수선한 분위기의 두 팀이 함께 무대에 오르니 더욱 어수선한 분위기가 연출되었습니다.

'아선생님'의 곡, '금자탑'을 두팀의 연주로 들으니 '아선생님'의 곡이라는 생각을 전혀 할 수 없었습니다. 그만큼 잘 어울렸다고 할까요?

2007/01/30 15:03 2007/01/30 1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