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GMF 2009의 두 번째 날인 25일에는 'Mint Breeze Stage'의 공연 사이사이 세팅 시간에 바로 반대편에 아담하게 위치한 'Cafe Blossom House'의 공연도 볼 수 있었습니다. 바로 '소히'와 '허민' 두 여성 뮤지션의 공연이었죠. 오랜전부터 간간히 지켜보던 두 뮤지션의 공연이라 결코 놓칠 수 없었어요. 더구나 한 무대에서 두 뮤지션을 볼 수 있는 기회였으니까요.

'장기하와 얼굴들'의 순서가 끝나고 반대편으로 달려갔을 때, '소히'의 공연은 이미 시작되어서 첫곡으로 '앵두'를 들려주고 있었습니다. 공연을 본 지는 정말 오래되었고, 이후 CF를 통해서 듣게 되어 반가웠었던 곡이죠. 빵에서 있었던 '하얀 운동화의 추억'이 생각났습니다. 소히씨도 그 하얀 운동화를 기억하고 있을지요. 이어 2집을 준비 중인 그녀가 신곡들을 풀어놓았습니다. 솔직한 감정을 표현하는 '짜릿한 입맞춤'은 그자리에 있던 많은 솔로들의 마음을 울렸으리라 생각됩니다. 이어 '그럼 그렇지'와 '산책', 두 곡의 신곡이 이어졌죠. '산책'은 '이한철'이 그녀에게 준 곡이라고 하네요. 또 한 곡의 익숙한 곡을 듣고 Maximilian Hecker의 공연을 위해 발길을 돌렸습니다. 바로 '사람의 맘을 사로잡는 방법'이었습니다. 이 곡도 CF를 통해나왔었나요? 그녀는 사람의 마음을 사로잡는 방법을 알고 있는지? 알고 있다면 좀 알려주세요.  GMF를 찾은 수많은 솔로들을 구제하는 셈 치고요.

'Maximilian Hecker'의 미성을 듣고 다시 달려온 무대에는 '허민'이 막 올라오려던 참이었습니다. 그녀도 역시 오랜만이었습니다. 3집 발매 기념 공연이 다른 공연과 겹쳐서 가지 못했던 점을 참 애석하게 생각하고 있었기에 이 공연이 더욱 기대되었죠. 첫곡은 그녀의 대표곡이라고 할 수 있는 '강남역 6번 출구 앞'이었습니다. 소히가 질러놓은 솔로들의 마음이 이 곡을 들었다면 조금 위로가 되었을까요? 이어서 제가 그녀의 곡들 중 가장 좋아하는 곡이라고 할 수 있는 '까만 하늘 너의 눈동자는'이 이어졌습니다. 인상적인 그녀의 1집 수록곡들 중에서도 가장 인상적인 트랙으로 피아노와 그녀의 노래만 들어간 버전과 오케스트라까지 들어간 버전, 그렇게 두 버전이 수록될 정도로 그녀에게도 상당히 의미있는 곡이 아닌가 합니다. 피아노 연주와 더불어 아름다운 가사가 일품이었고 라이브로 듣는 그녀의 목소리 또한 좋았습니다.

귀여운 가사가 인상적인 'Favorite Song'에 이어 그녀를 처음 알게 해준 곡 '시간이 지나면'이 지나면이 이어졌죠. '바닐라 쉐이크(Vanilla Shake)'로 활동할 당시 그루비한 연주에 코러스가 인상적이었던 이 곡 덕분에 '허민'이라는 이름이 기억 속에 남았으니까요. 그녀의 1집과 2집에는 수록되지 않았다가, 3집에서 드디어 수록되어 반갑기도 한 유서깊은(?) 곡이랍니다.  그리고 제가 그녀의 노래 가운데 두 번째로 좋아하는 곡마저도 이어졌기에 정말 멋진 공연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바로 '멈추지 않는 시간의 끝'이 그 곡이었죠. '까만 하늘 너의 눈동자는'을 이어, 피아노 연주 위로 흐르는 그녀의 차분한 음성은 이제 허민을 떠올리게 하는 전매특허가 아닌가 합니다. 마지막 곡으로 그녀는 '고양이 버스'를 준비했지만, '고양이 버스'가 너무 신나는 곡이기에, 분위기에 젖은 관객들을 생각하여 다른 곡을 들려주었습니다. 바로 3집의 수록곡 '봄이 오면'이었습니다. 봄이 아닌 가을의 밤이라 아쉽기는 했지만, 가을밤은 그렇게 깊어가고 있었습니다.

안녕! 2009년의 GMF! 내년에도 만나자꾸나.
2009/11/02 20:50 2009/11/02 20:50

내 20대의 비망록...

내 20대의 비망록...

내 20대의 비망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