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유예와 유예를 거듭하다가 발매된 '9와 숫자들'의 EP '유예'.

'9와 숫자들'의 리더 '9'의 앞선 밴드 '그림자궁전'의 2007년 데뷔 앨범 '그림자궁전'은 평단의 호평에도 불구하고 대중적 인기에서는 아쉬운 작품이었습니다. 하지만 2009년 끝자락에 발매된 '9와 숫자들'의 데뷔 앨범 '9와 숫자들'은 그림자궁전에 이어지는 호평과 더불어 청자의 뜨거운 반응을 얻으면서, 두 마리 토끼를 잡는데 성공했습니다. '한국대중음악상'이 비평가들을 사로잡은 증거였고, 그림자궁전에서는 쉽지 않았던 여러 차례의 단독공연이 청자들을 사로잡은 증거였습니다. 리더 9가 그림자궁전 시절보다 어깨를 빼고 만들었다고 생각했던 앨범 '9와 숫자들'은 사실 그림자궁전 시절보다 더 많은 고뇌와 독기를 품고 만든 앨범이었을 지도 모릅니다. '뛰어난 가창력'이라는 수식어와는 거리가 먼 9의 목소리이지만, 듣기 유쾌한 목소리는 아니지만 'Smashing Pumpkin'의 노래들에서는 흡입력을 발휘했던 'Billy Corgan'의 그것처럼, '9와 숫자들'의 노래들에서 그의 목소리는 마력(혹은 매력)을 발휘했습니다.

어쨌든, 데뷔 앨범의 인기에 힘입어 2011년 초에는 후속 EP에 대한 소식들이 들려왔습니다. 그리고 그때 즈음, 수차례 멤버 교체를 겪었던 밴드는 현재의 4인 체제로 고정되었습니다. 2011년 5월 즈음에 발매가 예상되었던, EP '유예'는 앨범 제목처럼 발매 유예를 반복하였고 발매일은 멤버들도 모르는 미궁에 빠져들었죠. 2012년으로 해는 바뀌어 팬들의 기다림은 원성이 되고, 2013년을 바라보며 그 원성이 또 망각으로 빠져들 때 즈음인 2013년의 11월, 기다림과 망각의 틈새로 드디어 EP '유예'가 발매되었습니다. 데뷔 앨범이 2009년 12월에 발매되었으니 거의 3년만의 후속 앨범으로 아주 오랜 기다림같지만, 오랜 활동 끝에 한 장의 앨범을 내고 산화해버린 '그림자궁전'을 생각한다면, 그다지 길지 않은 기다림이었고 후속작을 발표해준 점만으로 오히려 고맙다는 생각마저 듭니다. (그리고 연말이 가까워오는 11월에 발매한 점은 다분히 연말 시즌 특수를 노리지 않았나 합니다.)

대부분의 곡들(1곡을 제외한)에서 전주가 있었던 지난 앨범과는 달리, 전주 없이 바로 노래가 시작되는 첫 곡 '눈물 바람'은 청자가 준비할 틈을 허락하지 않습니다. 예고 없이 급습하는 9의 목소리는 마치 이유 없이 왈칵 쏟아지는 눈물 같습니다. 제목부터 가사까지, 신파 혹은 청승이라고 할 수 있는데, 데뷔 앨범이 지향하는 복고 코드를 이어가는 모양새입니다. 하지만, 곡을 이끌어가는 잔잔한 멜로디와 가성까지 올라가는 9의 노래는, 멜로디보다 리듬이 조금 더 두드러졌던 지난 앨범과는 다릅니다.

'몽땅'의 도입부에서 반복되는 '누구에게도'는 '안치환'의 대표곡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의 유명한 후렴구 '누가 뭐래도'를 떠오르게 합니다. (의도되었다면 오마주가 아닐까 합니다.) SNS에 공개한 정보에 따르면 '아기공룡 둘리'와 '달려라 하니'의 오마주가 담겨있다고 하는데, 도입부에서 베이스 연주가 들려주는 리듬은 분명 두 만화영화 주제곡의 리듬과 비슷합니다. 지난 앨범의 여러 곡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했던 신스대신 양념을 사용된 실로폰 소리도 '아기공룡 둘리'의 주제곡을 생각하게 합니다. '외로움'에 만화영화 주제가에서 차용한 요소들과는 달리, 가사의 수준은 지난 앨범의 어떤 곡들처럼 다분히 위험한 수위를 향해 달려가다 적당한 수위 조절로 마무리합니다. (이거, 19금은 아니더라도 15금 정도는 줘야하지 않을런지요.)

제목과 같은 '유예'는 솔로 가수 '9' 시절에 그가 불렀던 '부도'의 연장선에 있는 곡이라고 생각됩니다. '부도', '유예'나 '연체' 같은 단어에서 '경제학'이 떠오르는데, 그림자궁전의 과학탐구 시리즈('중화반응', '광물성 여자', 그리고 그림자궁전을 위해 만들었지만 9와 숫자들이 부른 'DNA')가 있다면 9와 숫자들에는 사회탐구 시리즈가 생길 수도 있겠습니다. 무엇보다도 잔잔한 기타 연주 위로 담백하게 읊조리는 9의 노래는 데뷔 앨범과는 다른 방향을 제시하는 곡이 아닐까 하네요.

독특하게 어린이 코러스가 들어간 '그대만 보였네'는 앨범의 타이틀입니다. 긍정의 에너지가 넘치는 보컬/연주/코러스와 사랑의 세레나데와도 같은 가사 덕분에 '대중성'이 다분히 두드러지는 곡입니다. 지난 앨범의 타이틀 '말해주세요'와 마찬가지로, 밴드의 단독 공연 셋리스트에서 빠지지 않을 인기곡이 되리라 예상됩니다.

'아카시아꽃'과 '착한 거짓말들'도 지난 앨범의 '이것이 사랑이라면'이나 '칼리지 부기'처럼 솔로 가수 9의 노래에서 부활한 곡입니다.(생각해보면, 제가 솔로 가수 9 시절에 못들어서 그렇지 상당수의 곡이 그 시절 곡일지도 모르겠네요.) '아카시아꽃' 이미 '관악청년포크협의회'의 앨범에 '과수원길'로 수록되기도 했고, 동요 '과수원길'을 재해석한 가사와 그 가사의 '시간적 배경'정도가 될 어스름한 저녁녘을 그려내는 연주가 감상 포인트라고 하겠습니다. '착한 거짓말'을 듣고 있으면, 곡 자체의 쓸쓸함 뿐만 아니라, 뒤의 두 곡이 보너스 트랙 같은 곡들이기에 '마지막 곡'이라는 기분이 다분합니다. 은유가  깔려있는 느낌의 가사는 무슨 내용인지 궁금한데, 9가 경험했던 '군입대'와 '이별'에 대한 내용이라고 추측해봅니다. 2006년에 이 곡을 처음 들었을 때부터 아직까지도 풀리지 않은 의문이 있으니, 노래 중간에 외치는 '알파벳'의 의미입니다. 내용를 알기는 어렵지만, 어쩐지 쓸쓸한 목소리에서는 회한이 느껴지고, 고고하게 퉁기는 기타 소리는 먹먹합니다.

마지막에 담긴 두 곡은 스튜디오에서 한 번에 녹음된 studio live 트랙들입니다. 이 두 곡을 보너스 트랙이라고 본다면 이 음반은 EP라 할 수 있겠으나, 요즘 대중가요 앨범들의 흉흉한 인심 덕분에 1분 남짓의 인트로/아웃트로나 MR곡을 포함하고도 8곡 정도 밖에 되지 않는 정규앨범들도 심심치 않게 보이는 상황에서는 full-length album이라고 봐도 무방하겠습니다.

'플라타너스'는 보너스 트랙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좋은 곡으로 다음 앨범의 '맛보기'가 아닐까라고도 생각됩니다.(설마 앨범 발매일을 맞추기 위해 studio live로 녹음했다고 믿고 싶지는 않아요.) 은유와 의인화를 적하게 사용한 가사는 매우 시적입니다. 어쩐지 '서정주' 시인의 '국화 옆에서'같은 시가 떠오르는데, '아카시아꽃'이 동요 '과수원길'을 살짝 비틀어놓았다면, 이 곡도 그 시를 살짝 비틀어 놓은 모양새입니다. (또 그렇다고 보기엔, 국화와는 달리 플라타너스의 덩치가 어마어마합니다만.) 보너스같은 곡이지만, 가사와 9의 목소리가 전달하는 심상, 그리고 보컬에 집중할 수 있게 최소화된 연주, 적절한 배경음까지, '유예'의 수록곡 가운데 최고의 트랙으로 꼽고 싶습니다. (늦가을이주는 회한과 쓸쓸함에도 잘 어울리구요.) 지난 앨범과는 매우 다른 시도처럼 들리는데, 이 점은 이 곡이 두 번째 정규 앨범의 맛보기라는 생각에 힘을 실어줍니다. '낮은 침대'은 지난 앨범에서처럼 마지막에 위치하고 있는데, studio live acoutic version으로 녹음되어서 급박했던 원곡과는 다르게, 가사에 어울리는 여유를 들려줍니다.

치밀하게 계산되고 구성되었을 법한 '그림자궁전'의 앨범과는 다르게 감성적인 '9와 숫자들(솔로 가수 9를 포함하여)'의 노래를 듣노라면, 그림자궁전의 9의 좌뇌가 시킨 일이라면, 9와 숫자들은 그의 우뇌가 시킨일이라고 말하고 싶어집니다. 그런데 그만큼 동떨어져 있지만, 9의 '음악적 연대기'에서는 따로 생각할 수 없는 앨범처럼 보입니다. 솔로 가수 9나 그림자궁전 시절, 혹은 그 이전 시절에 틈틈히 써내려간 곡들, 그 가운데 9와 숫자들의 데뷔 앨범에 실리지 못했고 차후의 정규 앨범에도 실리기 어려운 성격의 곡들의 녹음을 망설이고 유예하다가, 그 곡들을 모아서 발표한 앨범이 바로 '유예'가 아닐까 조심스레 추측해봅니다. 아주 오래전 곡 '아카시아꽃(과수원길)'이나 그 후에 써졌을 '착한 거짓말들'같은 곡들이도 그렇지만, 공연에서 들려주었던 다른 느낌의 신곡 '깍쟁이'같은 곡이 제외된 점도 그렇게 생각하게 하네요. (그림자궁전에서는 밴드를 위해 남은 곡들을 아직 정리 못했지만, '9와 숫자들'에서는 정리하고 가겠다는 느낌?)

뭐 그럴 수도 있겠지만, 유예의 유예를 거듭하다 발매한 EP가 '유예'이지만, 사실 (솔직히 말하자면) 이 '유예'도 다음 정규 앨범 발매를 유예하기 위해 '유예'인지도 모릅니다. 어쨌든 멤버 구성에서도 꽤 오랜 안정을 보여준 지금의 '9와 숫자들'이 해체나 은퇴는 오래오래 유예하고 계속 활동해주었으면하는 바랍니다. 언제 정리할지도 모를 그림자궁전의 두 번째 앨범을 기다리는 일보다는, 그래도 유예되면서도 종종 발매될 9와 숫자들의 앨범을 기다리는 일이 훨씬더 낫지 않겠습니까? 이 글을 읽고 있을 지도 모를, 모니터 넘어의 당신의 마음도 같다면 그냥 살포시 이번 앨범도 장바구니에 넣어주시면 되는 겁니다. (두 장, 세 장 넣어서 연말 특수를 노리고 선물하는 일도 좋겠습니다.) 참 쉽지 않나요? 강매가 아니라 그만큼 좋은 앨범이라는 의미입니다.
2012/12/01 10:19 2012/12/01 1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