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usic&Disc
요즘은 집에서 거의 음악을 듣지 않게된다. 지난해 10월부터 라이브 공연을 꾸준히 다녔기때문일까? 대체로 집에서 mp3나 CD로 듣는 음악이 귀에 잘 들어오지 않는다.

라이브로 처음 알게되어 나중에 음반을 들어보면 역시, 다음과 같이 나눌 수 있다.

1.라이브와 음반이 별 차이가 없다. 플라스틱 피플같은 경우가 대표적이다. 이 밴드의 라이브를 보기 전까지 들어본 곡은 딱 한 곡이었다. 라이브를 본 후 음반을 들었을 때, 이 밴드의 느낌을 고스란히 음반에서도 느낄 수 있었다. 참 바람직한 경우라고 하겠다. 올드피쉬도 거의 같은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반대로, 음반으로 먼저 듣게된 Nell의 경우에도 라이브에서 음반하고 큰 차이를 느낄 수 없었다. 하지만 이 경우에는 좀 실망이라고 할까?

2.라이브보다 음반이 더 좋다. 리페어샵의 경우라고 해야겠다. 라이브로 먼저 알게된 리페어샵의 곡들은, 라이브로 들을 경우 보컬을 거의 알아들을 수가 없었다. 미리 음반으로 익숙해진 다음에 들었으면 다르겠지만 나는 그랬다. 음반을 통해 '빈 방'을 들었을 때, 상당히 괜찮은 곡이라고 느낄 수 있었다.

3.라이브가 음반보다 더 좋다. 내일 앨범이 나온다는 미스터 펑키같은 경우다. 역시 라이브를 통해 먼저 알게된 미스터 펑키의 노래들은 밴드 리더의 열정적인 무대 매너와 함께 상당히 인상적인 곡이었다. 하지만 벅스를 통해 들어본 미스터 펑키의 노래는 좀 실망이었다. 같은 곡이지만 라이브를 통해서 듣던 곡을 컴퓨터 스피커로 들으니 시들어버린 느낌이라고 해야할까? 라이브 클럽에서 느꼈던 열정이 빠진, 정말 김 빠진 사이다의 느낌이었다. 오!부라더스도 라이브가 너무 뜨거운 분위기이기에 이쪽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1번의 경우도 적지 않지만, 라이브는 시각적 효과도 있기에 3번과 마찬가지로 집에서는 잘 듣지 않게된다.

이런데다가 얼마전 라이센스반이 500원 인상되고 이제는 가요도 300원이 인상되었다. 젠장, 돈도 부족하고 귀에 잘 들어오지도 않고 모든 상황이 음악들을 맛이 나지 않는다.
2005/01/31 23:53 2005/01/31 23:53
junspark

나는 개인적으로 라이브 음반들을 싫어하는데 (그게 어떤 유형의 음악가이던지...) 그 이유는 음악들이 항상 그 때 그 때 다르게 연주되기 때문인 듯... 늘 한결같이 곁에 있어주는 음악이 더욱 좋기에... 특히나 요즘처럼 classic 이 마음에 드는 때엔, 실황 음반보다는 차분히 studio 녹음된 경우가 좋아.

love

라이브 음반은 CD보다는 DVD가 좋지~ 콜드플레이 2003 live DVD는 정말 최고였어!!

와니

갑자기 저는 어떤 부류인지 궁금해졌습니다 ㅋ;

라이브가 나을지 스튜디오 버전이 나을지...

love

와니 님//와니님 라이브는 어떨런지요?^^ 음반으로 먼저 접하는거랑 라이브로 먼저 접하는 거랑 느낌이 많이 다르더라구요@@ 라이브블로그에서 볼 수 있으려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