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Book
사용자 삽입 이미지

'퍼언 연대기', '용기사 3부작'의 두번 째 '드래곤의 탐색(Dragonquest)'.

원래 제목이 일본의 모 게임과 같은, '드래곤의 탐색'은 '드래곤의 비상'의 마지막 장면에서 7 회년 후의 상황을 담고 있다. '드래곤의 비상'이 퍼언을 위협하는 '붉은 별'과 '사포'에 대한 퍼언인들의 도전이 주요 키워드라면, '드래곤의 탐색'의 키워드는 '갈등'과 '탐색'이라는 두 개의 키워드롤 600페이지가 넘는 방대한 분량에 담고 있다.

첫 권에 비해 방대한 분량은 '연대기'에 걸맞게 긴 시간대를 보여줄 듯하지만, 사실 소설 속에서 흐른 시간은 첫 권에 비해 짧고, '플라르'와 '레사'를 중심으로 흘러가던 첫 권과는 달리 많은 '플라르'의 이복동생 '프로노'와 새로운 용굴모 '브레키', '루사아 성채'의 태수 '잭섬' 등 여러 인물들이 이야기의 중심에 등장한다.

400 회년이라는 시간의 차이에 따른 구시대인과 현시대인사이의 갈등, 용굴과 성채의 갈등, 용굴모와 용굴모의 갈등 등 다양한 갈등이 교차되고 이 '갈등'은 용기사들의 '탐색'과 어우러져 복잡한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놓은 기술력을 보유했던 선조들의 기술의 발견, 불도마뱀과 땅벌레의 발견으로 용기사들의 마지막 염원을 한 발 더 나아가지만 결국 선조들이 그 염원을 이루지 못했던 이유를 알게된다.

이런 복잡함 속에서 상당히 농도 짙은(?) 이야기가 등장하고 '사이언스 판타지'답게 중학교 수준의 과학 상식들이 숨에 있어 여러가지 재미를 안겨준다. 그리고 남성중심의 판타지 소설에서 찾아보기 힘든 섬세한 심리묘사는 다시 한번 작가가 여성임을 느끼게 한다.

이야기는 변종이라고 할 수있는 '백색 드래곤'이 탄생하는 에피소드로 끝이난다. 이 '백색 드래곤'은 셋째 권의 제목이기도 하다. 첫째 권의 주인공인 '플라프'와 '레사'의 비중은 점점 줄어든다. '레사'는 두째 권 처음부터 그렇고 '플라르'의 비중도 '새로운 용기사'들에게 나누어진다. 다음 이야기는 다음 세대가 중심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드래곤의 탐색'에서 보여지는 갈등들은 장소가 '퍼언'이고 지금과는 다른 배경들이 많지만, 어느 시대 어느 장소에서난 있을 법한 모습이다. 소설 속에서는 퍼언의 인물들로 대치되었지만, 구세대와 신세대의 갈등이나 사회 지배층과 피지배층의 갈등, 기득권 세력간의 권력 다툼 등 지금도 주변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이 소설이 쓰여질 당시에도 역시 이른 갈등들이 있었겠지?

이번 '탐색'의 결과로 퍼언에서 드래곤과 용기사들의 입지는 상당히 줄어들었다. 앞으로 과연 이들이 어떤 활약을 할 수 있을까?
2007/10/01 22:14 2007/10/01 2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