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두번째는 오랜만에 보는 '더 브리딩(The Breathing)'이었습니다. 5인조인데 외국인이 3명이었네요. 지난번 봤을 때하고 멤버가 바뀐 듯합니다.

날도 춥고, 원래 사람이 많이 지나가는 편이 아니라 사람들이 많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열심히 하는 모습이 좋았습니다. single에서 듣지 못한 곡들이 많았는데 준비중인 앨범에 실릴 곡이었나봅니다.

붉은 확성기는 역시 인상적이었습니다. 끝날 때 즈음에는 사람들도 좀 모였구요.

2006/11/12 02:56 2006/11/12 02:56
ez

.........이런...이런.. 이런.... 브리딩까지 나오다니 ㅠ_ㅜ

love

더 브리딩 요즘 공연 자주 안하나요?^^;;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두번째는 '더 브리딩(The Breathing)'이었습니다. 조만간 1집 앨범이 나온다고 합니다. 제가 갖고 있는 EP의 수록곡들과는 다른 곡들이 많았는데 아마도 1집에 수록될 곡들이었나 봅니다.

다국적의 멤버들과 멋진 무대 매너로, 아마도 '페퍼톤스(Peppertones)'급의 포텐셜에 가장 가까운 밴드가 '더 브리딩'이 아닌가 합니다.

2006/07/02 23:46 2006/07/02 23:46
Posted
Filed under 오래된얘기/my encoding
주말에 집에 가보니 도착해있던 따끈따끈한 신보들!!

'속옷밴드'의 정규 1집이자 마지막 앨범이 될 '우리는 속옷도 생겼고 여자도 늘었다네'. 앨범 제목은 이 '속옷밴드'라고 줄여 부르는 이 밴드의 진짜 이름이기도 하다. 수록곡은 달랑(?) 7곡 뿐이지만 총 재생시간은 40분이 넘는, 상당히 긴 곡들을 수록하고 있어 8분대의 곡이 2곡, 9분대의 곡이 한 곡이나 된다. 첫곡 '안녕'과 파스텔뮤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멕시코행 고속열차'는 압권!!

역시 파스텔뮤직에서 발매된 컴필레이션 앨범. 파스텔뮤직 소속 밴드들, '크래커(Cracker: Compilation For A Bittersweet Love Story)'.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 '푸른새벽', '미스티 블루', '어른아이', 티어라이너', '올드피쉬', '도나웨일' 등 정말 화려한 라인업에 파스텔뮤직에서 국내 발매를 담당하고 있는 'Mondialito', 'Swinging Popsicle' 등 일본 뮤지션들의 곡이 더해져 귀를 즐겁게 하는 16곡을 담고있다.

'바닐라쉐이크'라는 이름의 밴드로 활동하던 '허민'양의 1집 'Vaniila Shake'. 비오는 날 창이 넓은 찻집, 창가에 앉아 들을 만한 분위기 있는 곡들을 담고 있다.

'더 브리딩(the Breathing)'의 single 'Walk Away'. 'Daylight'의 멤버이기도 한 프로듀서 '신동우'의 손길이 조금은 느껴지는 괜찮은 single.

마지막으로 '롤러코스터'의 5집 'Triangle'. '숨길 수 없어요'의 MV를 보고 충동구매한 앨범. 롤러코스터의 다른 앨범들은 갖고 있지않아 비교하긴 힘들지만 괜찮은 앨범.

more..

2006/03/26 22:09 2006/03/26 22:09

내 20대의 비망록...

시리.

멕시코행~ 앨범버젼은..어떨지 정말 궁금한걸요. 라이브 엠피삼으로 듣곤. 정말 반했었는데,

love

역시나 좋아요. 라이브도 5월이 끝이라는 점이 안타까울 뿐...

우스운

처음엔 "저도 크래커 샀어요~"라고 할라 그랬는데, 다른 앨범들 너무 들어보고 싶어요. =_.. 크래커 만화 재밌더라는 (쿡쿡)

love

오오 만화책 당첨 되었군요. 저는 안왔는데^^;;;

와니

왜 이리 앨범이 많이 나오는지..
사야할 것들이 너무 많군요 흑흑~

love

요즘 기대작들도 많이 나오고 괜찮은 수입음반들도 많이 들어오고 특히 SACD로 간간히 수입되는 걸작앨범들은 보고도 못지르고 있습니다...ㅠ,.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