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신청곡과 대표곡으로 꾸며진 파스텔뮤직 10주년 기념 콘서트의 첫 째 날은 풍성했지만, 분명 아쉬움도 있었다. 내가 파스텔뮤직을 알게 되고 좋아했던 그리고 좋아하는 밴드들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 '푸른새벽', '미스티 블루' 등의 곡은 하나도 들을 수 없었으니까. 분명 풍요 속 빈곤을 가슴에 안고 돌아간 팬들이 있으리라.

11월 11일, 마침 'XX로 데이'와 겹친 10주년 기념 콘서트의 두 번 째 'Ten Years After - 파스텔 올스타즈'는 토요일과 같은 장소, 같은 시간에 시작되었다. 리퀘스트쇼와 마찬가지로 '파스텔뮤직의 이단아' 예슬로우의 사회로 시작되었고 진행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다만 리퀘스트쇼와 올스타즈의 다름 점이라면, 리퀘스트쇼에서는 각각의 뮤지션이나 밴드가 각자의 노래를 불렀지만 올스타즈에서는 4개의 팀을 이뤄 자유롭게 무대를 꾸며나간다는 점이다. 그리고 입장할 때 각 팀의 이름이 적힌 종이를 나눠주었는데, 요즘 TV 프로그램의 대세인 '경연' 형식을 차용하여 4개의 팀이 경연이 바로 올스타즈에서 펼쳐졌다.

본격적인 올스타즈의 경연이 시작되기에 앞서 파스텔뮤직에서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는 여성 3인조 아이돌(?) 밴드가 등장했다. 원래는 각자 파스텔뮤직에 입사(?)했지만 우연히 팀을 이루게 되었고, 아직 밴드의 이름은 정하지 못했단다. 한 곡을 들려주었는데, 바로 '캐스커'의 준오가 준 '너를'이라는 곡이었다. '캐스커'표 음악다우면서도, 세 명의 여성 보컬로 듣는 노래는 기존 파스텔뮤직 소속의 여성 뮤지션들과는 또 다른 신선함이 있었다. 여러 명의 프로듀싱이 가능한 뮤지션들이 소속된 파스텔뮤직이기에, 이 여성 3인조 아이돌 밴드의 미래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 팀의 이름은 '크로스오버'로 한희정, 융진, 루시아, 그리고 비스윗, 이렇게 네 명의 여성 뮤지션들이 모인 팀이었다. 이름에서부터 네 명이 뭔가 협연을 펼치리라 예고하는 모습인데, 사실 여성 보컬을 좋아하고 네 뮤지션의 노래들 역시 좋아하는 나에게는 무조건 가장 기대되는 팀이었다.

조명이 들어오고 한 명의 뮤지션만 등장했는데, 바로 이 팀에서 가장 늦게 파스텔뮤직에 합류한 '비스윗(BeSweet)'이었다. '크로스오버라는 누구의 노래를 들려줄까?' 궁금했는데, 그녀는 자신의 노래 '잘못'으로 시작했다. 그녀의 공연을 보고 싶기는 했지만, 의외였다. 그렇다면 노래 중간에 깜짝 반전이라도 있을 줄 알았는데, 그녀는 한 곡의 다 불렀다. 그리고 다음 곡을 위해서 '융진'이 등장했고, 비스윗 옆자리에 앉았다. 그리고 비스윗의 연주와 융진의 목소리로 들려준 곡은 비스윗의 데뷔앨범에 수록되었던 'Can't Stop'이었다. 크로스오버의 의미를 보여주는 무대였다. 그런데 가사가 달랐다. 원곡이 그리움을 담은 슬픈 가사였다면, 바뀐 가사는 사랑에게 다가가는 노래랄까? 게다가 다정다감하게 불러주는 융진의 목소리로 들으니 더욱 솔로들의 마음을 후볐을 법했다. 곡이 끝나고 비스윗은 내려가고 홀로 남은 융진은 캐스커 5집에 수록된 '네게 간다'를 들려주었다. 사뿐사뿐 초원을 걷는 기분이 들게 하는 노래는 행복감에 빠져들기에 충분했다.

그리고 이어서 홀로 등장한 '루시아(심규선)'가 들려준 두 곡은 '한희정'의 '어느 가을'과 '입맞춤, 입슬의 춤'이었다. 루시아의 실력을 볼 수 있는 훌륭한 커버였고, 특히 원래 댄서블한 느낌이 있었던 '입맞춤, 입술의 춤'은 루시아의 특별한 제스쳐와 어우러져 열정으로 무대를 채웠다. 그녀를 처음 보고 그녀의 노래를 처음 듣는 사람이라도 그녀의 매력에 빠져들 수 밖에 없었으리라. 루시아가 남은 무대에 예상대로 한희정이 올라왔고, 함께 '멜로디로 남아'를 불렀다. 리퀘스트쇼에서 한희정의 목소리가 덜 풀린 듯하다고 했었는데, 이 날 공연과 비교해보면 확연히 달랐다. 목이 풀린 올스타즈의 한희정은 어제와는 다른 사람같았다. 이 팀의 마지막 곡은 한희정이 부른 루시아의 새 EP 수록곡 'I Still Love'였다. 하지만 관객을 사로잡은 것은 노래가 아닌, 그녀가 노래 마지막 즈음에 보여준 일명 '오지명 춤'이었다. 단독 공연에서도 가끔 의외의 곡들을 불러서 의외의 모습(혹은 나사가 빠진 모습)을 보여주는 그녀였는데, 10주년 기념 콘서트를 맞이하여 그 정점을 관객들에게 선사했다.

큰 준비는 없었을 지 몰라도, 그녀들이 잘 할 수 있는 것을 제대로 보여준 무대였다. 투표는 2팀에게 할 수 있었는데, 당연히 나의 한 표는 이 팀에게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번째 팀은 '슈파스텔K'로 이름처럼 오디션 프로그램을 차용한 무대를 보여주었다. 90년대 가요들 위주로 들려주었는데, 넉넉한 인적 자원에도 아쉬웠다. '무리수' 혹은 '참사'라고 해야할까?  파스텔뮤직의 뮤지션들을 속속들이 알고 있는 오랜 팬들은 즐겁게 봐줄 수 있는 무대였지만, 이 공연을 통해 처음으로 파스텔뮤직을 접하는 관객들에게는 지루한 시간이었을 듯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 번째 팀은 19금이었다. 사회자이자 '파스텔뮤직의 이단아'인 예슬로우가 포함된 팀이라 서로 다른 색깔을 어떻게 융합해갈지 궁금했다. 첫 순서는 바로 예슬로우였다. 드럼에 앉은 그는 드럼 연주와 더불어 랩을 풀어나갔고, 그가 들려준 곡은 그의 디지털 싱글 수록곡 '별'이었다. 이름만 알고 있던 '예슬로우'라는 뮤지션을 다시 보게 되는 계기였달까? 랩퍼로서 곡을 풀어나가는 방식은 다르지만, 결국 그가 들려주는 감성은 분명 파스텔뮤직에 닿아있었다.

이어서 공연에서 독특한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트램폴린(차효선)'이었다. 어떤 '바바리맨'같은 남자와 등장했는데, 그는 '구남과여라이딩스텔라'의 '임꼭병학'이란다. 독특한 제목과 야릇한 가사로 '19금'에 걸맞는 곡 'Be My Mom's Lover'를 두 사람의 아주 특별한 퍼포먼스와 함께 풀어나갔다. 아이디어와 완성도 면에서 '파스텔 올스타즈' 콘서트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만한 무대였다.

이어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의 순서였다. '민홍'과 '은지' 두 사람이 패티쉬한 복장으로 나와서 깜짝 놀라게 했고, '19금 판정'을 받은 사연과 함께 그 곡을 들려주었는데, 그 19금 곡이 바로 '사랑'이었다. 말도 안되는 잣대로 19금을 판정하는 심의위원회를 풍자하는 느낌도 있었다.

그리고 마지막은 예슬로우와 트램폴린, 은지가 함께하는 무대였다. 19금에 대한 노래 '19금'을 들려주었는데, 아마도 올스타즈 콘서서트를 위해 준비한 곡 같았다. 파스텔뮤직 뮤지션들의 콘서트에서 보통 찾아보기 힘든,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내며 분위기를 절정으로 이끌었다.

그래서 나의 다른 한 표는 이 팀에게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은 '화성학개론'이었다. 모두 남자로만 이루어진 팀으로, 라인업에서는 상당히 화려한 편이라고 할 수 있었다. 첫 곡은 놀랍게도 '동방신기'의 'Hug'였다. 이어지는 곡도 충격이었는데, '리퀘스트 쇼'에서 '헤르쯔 아날로그'와 멋진 듀엣을 들려주었던 '소수빈'이 여장을 하고 '허밍 어반 스테레오'의 '하와이안 커플'을 들려주었다. 메들리도 들려주었는데, '에피톤 프로젝트(차세정)'가 '백아연'을 위해 쓴 '머물러요'와 '김동률'의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그리고 '에피톤 프로젝트'의 '오늘'이 이어지는 '머물러 다시 사랑한다 말할 오늘'이었다. 첫 번째와 두 번째 곡은 그럴싸하게 어우러졌지만, 사실 마지막 곡까지 이으려고 한 점은 역시 '무리수'였다. 마지막 곡은 무려 '카라'의 'Rock U'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팀의 순서가 끝나고 모든 뮤지션들이 무대로 올라와 각 팀에 대한 인터뷰와 무대인사가 있었다. 정말 한 자리에 모이기 힘든 뮤지션들이 모인 무대였기에, (공연장 안에서 사진 촬영은 금지였지만) 여기저기서 사진 찍는 소리가 들렸다. 이틀의 공연은 분명 파스텔뮤직의 팬들에게는 소중한 선물이었다. 더불어 10주년이 되서 제법 성장한 '파스텔뮤직'의 위상을 볼 수 있는 공연이었다.

퇴장하면서 관객들은 두 팀에게 투표를 하였고, 투표 결과는 몇 일 후 파스텔뮤직을 통해 공개되었다. (1등은 당연히도 '화성학개론'이었다.)

이 날은 퇴장하고 콘서트에 등장했던 뮤지션들의 음반을 구입할 수 있었다. 그런데, 내가 구입하지 않은 음반은 딱 한 장 뿐이었고 선택의 여지는 없었다. 내가 구입한 한 장의 음반은 좋은 인상을 심어준 '파스텔뮤직의 이단아', '예슬로우'의 EP 'Nice Dream'이었다.

12주년 혹은 15주년 즈음이 되어야 할까? 언제가 되었든, 나는 파스텔뮤직의 팬이고 즐겁게 공연장을 찾을 듯하다. 또 언젠가 찾아갈 파스텔뮤직의 레이블 공연을 기대하며, 파스텔뮤직 10주년 기념 콘서트 'Ten Years After : Live'의 후기를 마친다.
2012/11/24 03:25 2012/11/24 0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