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한국형 영웅물의 시작 '전우치'.

사실 영화 '전우치'는 '장동건', '원빈'을 이어가는 차세대 주연급 꽃미남 배우 '강동원'이 주연이라는 점보다도 톱니바퀴처럼 치밀한 각본으로 작품성과 대중성을 모두 잡은 '범죄의 재구성'과 '타짜'의 '최동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는 점이 더 눈길을 끌었습니다. 그리고 우리의 상업영화가 상당한 시장 점유율을 보이는 우리나라이지만 변변한 히어로물은 없었기에, '한국형 히어로물'을 표방하는, 대놓고 상업영화를 표방하는 '전우치'는 궁금하지 않을 수 없었죠.

여러 복선들이 날실과 씨실로 얽혀, 탄탄한 전개를 보여주었던 최동훈 감독은 전우치에서도 역시 그의 실력을 다시 한번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권선징악'이라는 전형적인 구조를 탈피하기 어려운 영웅물이기에, 냉혹한 현실을 비웃는 지난 작품들과는 다르게 반전은 약하지만요.

하지만 이 영화의 의미는 기대하지 않았던 배우 '강동원'의 재발견이라고 하겠습니다. 우수로 가득찬 눈빛의 그가 능글맞은 날라리 도사 '전우치'을 능청스레 연기하는 모습에서, 단지 모델출신의 꽃미남 배우로만 생각되었던 그에 대한 편견을 바꾸어 놓았습니다. 연기력을 갖춘 차세대 주연급 배우의 가능성이 보였기 때문이죠.

'범죄의 재구성', '타짜'처럼 맛깔스러운 연기파 주조연들, '김윤석', '유해진', '임수정', '염정아', '백윤식' 등의 적절한 배치는 역시 최동훈 감독 작품임을 알 수 있었죠. 한국형 영웅물의 가능성을 보여준, 후속편이 기대되는 '전우치' 별점은 4개입니다. 
2010/02/18 20:31 2010/02/18 2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