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옥상달빛, 루싸이트 토끼, 랄라스윗, 제이레빗, 스웨덴 세탁소...인디씬의 '여성 듀오'를 생각하면, 활동 중인 팀들이 더 있겠지만, 제가 최근 몇 년 동안 즐겨 들었던 수준에서는 대략 이 정도가 떠오릅니다. 그 가운데서도 인지도를 떠나, 가장 '꾸준한 음반 작업과 공연 활동'을 보여주는 팀이라면 '랄라스윗'이 아닐까요?

2010년에 첫 EP '랄라스윗'을, 2011년에 첫 정규앨범 'bittersweet'을 발표했던 듀오 '랄라스윗'은 2014년 두 번째 정규앨범 '너의 세계'에 이어 2015년 10월에 두 번째 EP '계절의 空'을 발표했습니다. 최근에 음반 구입이 조금 느슨해지면서, 조금 늦게 이 앨범을 발견했네요. 한자 '空(공)'은 우리말로 '공허(emptiness)'나 '덧없음(vanity)' 정도로 해석할 수 있겠는데, 겨울을 앞둔 10월 말에 발매되었기에 그 의미가 더 확연하게 느껴집니다.

'밤의 노래'를 시작으로 총 4곡을 담고 있는 EP는 멈추지 않고 변화하는 계절의 쓸쓸함과 밤의 감정을 노래합니다. 첫곡 '밤의 노래'는 여름이 자나가고 가을이 다가오면서 고즈넉하게 깊어가는 밤의 감정을 노래합니다. 이어지는 '불꽃놀이'는 화려한 불꽃놀이 후 다가오는 허무한 쓸쓸함을 노래합니다. 불꽃놀이가 더 밝고 화려하기 위해서는 역설적이게도 밤은 더 어두울 수록 좋고, 그래서 모든 불꽃이 사그라든 뒤에 느껴지는 허무의 깊이는 더 깊을 수 밖에 없나봅니다. '여성 듀오'다운 보사노바 스타일의 '시간열차'는 잡을 수 없는 시간과 청춘에 대한 노래입니다. 뜨거운 여름과 쌀쌀한 가을의 변화 사이에서 유독 그런 쓸쓸한 감정들이 심해지는데,  쉼 없이 지나가는 인생을 열차에 비유한 점이 재밌습니다.

마지막 곡은 외국곡을 번안한 'Cynthia'입니다. 원곡은 스웨덴 뮤지션의 곡 'Sincere'이고, 이 원곡을 일본의 여가수 '하라다 토모요'가 'Cynthia'라는 제목으로 리메이크하기도 했습니다. 같은 여성 뮤지션이라는 점과 문화적 친근성 때문일까요? 랄라스윗의 리메이크는 원곡보다는 일본 리메이크곡에 가까운 느낌입니다. 'Sincere'가 리메이크하면서 'Cynthia'가 된 이유는 비슷한 발음 때문이겠죠?

달, 겨울, 그리고 밤...보통 노래에 등장하는 '달'은 분위기를 만드는 소재가 되거나, 기원이나 기도를 들어주는 대상입니다. 하지만 독특하게도 이 노래에서는 '달'을 의미하는 제목처럼, 화자가 되어 노래합니다. 의인화된 달이 주인공이 되어 노래하는 겨울의 밤은 자연의 섭리를 시(詩)적으로 풀어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적절히 배치된 피아노 연주와 현악 연주는 쓸쓸함과 애절함을 더 짙게 합니다. 사실 마지막 한 곡 만으로도 이 음반의 소장 가치가 충분하고 생각할 정도로, 너무나 좋은 곡입니다. 더 좋은 곡들이 가득한, 랄라스윗의 세 번째 정규앨범을 기대해봅니다.
2016/02/03 17:54 2016/02/03 17:54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점점 흔해지는 '여성 듀오'이지만, 흔하지만은 않은 노래를 들려주는 '랄라스윗(Lalasweet)'의 첫 정규앨범 'bittersweet'.

2011년 이전에도 홍대 인디씬에는 여성 듀오가 가끔 보였지만, 혼성 듀오 '푸른새벽'나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 그리고 남성 듀오 '페퍼톤스'나 'MOT'만큼 인상적인 활동을 보여주었던 여성 듀오는 딱히 떠오르지 않습니다. 하지만 21세기의 두 번째 10년이 시작되는 2011년쯤이 여성 듀오의 반격이 시작되는 해라고 할 수 있는데, '옥상달빛', '제이레빗', '랄라스윗'같이 인지도있는 여성 듀오들이 첫 정규앨범을 발표한 해이기도 합니다. 앞서 언급한 세 팀은 현재 인디씬의 '대표 여성 듀오'라고 할 정도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지만, 사실 개인적으로 앞 두 팀은 음악적으로는 아쉬움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2013년이 되어서야 처음으로 제대로 들어본 '랄라스윗'의 첫 정규앨범은 '어떤 기대'를 갖기에 충분했습니다.

보컬/어쿠스틱 기타를 담당하는 '김현아'와 피아노/키보드를 담당하는 '박별', 두 사람을 멤버로하는 '랄라스윗'은 2008년 'MBC 대학가요제'로 데뷔했습니다. 인디씬의 '거대 기획사'라고 할 수 있는 '해피로봇 레코드' 소속으로 2010년에는 EP '랄라스윗'을, 2011년에는 첫 정규앨범 'bittersweet'를 발표했습니다.

첫 곡 'soso'는 제목 그대로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혹은 '소소한' 일상의 감정을 노래하는, 여느 여성 듀오라면 셋리스트에 한 곡 정도는 보유하고 있을 만한 곡입니다. '아무도, 아무것도'는 보편적인 감적인 '외로움'을 노래합니다. 하지만 보통 여성 듀오들의 곡과는 다른 점을 찾아볼 수 있는데, 보통의 여성 듀오가 지향하는 잔잔하거나 달달한 folk/pop보다는 '절정'이 뚜렷한 'rock'에 가깝습니다. 타이틀 곡 '우린 지금 어디쯤에 있는 걸까'에서는 더욱 뚜렷한 '발단-전개-절정-결말'의 구조를 들려줍니다.

소설 혹은 영화의 제목이 떠오르는 '벨이 울리면'은 (호기심과 묘한 두려움을 함께 담고 있는) 인상적인 제목만큼이나 듀오 '랄라스윗'에 대한 강렬한 잔향을 남기는 곡입니다. 인간의 근본적인 고독을 노래하고 있지만, 그 고독을 처절하지 않고 아련하게 풀어나갑니다. 눈물의 습기를 머금은 목소리는 이 곡의 초점을 고독이 아닌 간절한 부탁으로 옮깁니다. 노래를 끝맺는 마지막 단어, '기억해'는 구구절절한 이야기보다도 합축적이고 간절합니다. 앨범 제목인 'bittersweet'에 가장 잘 어울리는 곡을 꼽으라면 바로 이 곡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앨범 수록곡은 모두 두 멤버의 자작곡으로, 11곡의 수록곡 가운데 3곡이 박별의 곡이고 나머지는 김현아의 곡입니다. 앞 쪽에는 4곡은 두 멤버의 곡이 절반씩 들어있는데, 둘의 스타일을 확연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노래는 모두 김현아가 부르지만, 박별의 곡 'soso'와 '우린 지금 어디쯤에 있는 걸까'에서는 그녀가 담당하는 피아노/키보드가 다른 곡들보다 상대적으로 주요한 위치에서 멜로디를 이끌어 갑니다.

멜로디언 연주가 나른한 봄의 기운을 담고 있는 '봄'은 따뜻한 온도를 느껴지는 연주와는 다르게 '잔인한 4월의 봄'을 노래합니다. 어쩐지 '초점이 흐려진 노란 개나리 사진'을 보는 기분이 드는데, 그 흐려짐이 봄의 아지랑이 때문인지 혹은 눈물 때문인지는 모를 일입니다. 이어, 'soso'처럼 여성 듀오다운 감성을 들려주는 '기다려'는 오히려 더 '봄'답게도 사랑의 설램을 노래합니다. '파란달이 뜨는 날에'는 색채와 시각적 이미지가 뚜렷한 가사로 판타지 소설이나 영화 속 한 장면을 연상하게 합니다. '태엽감기'와 'blind eyes'에서도 묘사적인 가사가 이어지는데, 이런 가사는 보컬 김현아가 쓴 곡들의 공통점이라고 하겠습니다.

연말이 가까워오는 11월 말에 발매된 앨범이지만, '겨울'이 아닌 '봄'의 내음이 물씬 나는 곡들이 많은데, bonus track을 제외하면 앨범의 마지막 곡이라고 할 수 있는 'April sick'도 그렇습니다. 첫 곡과 마찬가지로 박별의 곡으로, '4월'을 담고 있는 제목처럼 느릿느릿 느리게 흘러가는 연주는 따듯한 봄날의 공기처럼 나른한 분위기를 만듭니다. 'soso'가 '그저 그런' 적당한 일상에 만족하는 긍정적 시각으로 노래한다면, 'April sick'에서는 그저 그런 특별함 없는 일상에 대한 무료함과 회의가 느껴져 묘한 대조를 이룹니다. bonus track인 '나의 낡은 오렌지 나무'는 바로 랄라스윗에게 'MBC 대학가요제 은상'은 안겨준 곡으로 두 사람의 데뷔곡이라고 하겠습니다. 정규 수록곡들과는 다른 분위기로, (지금의 두 멤버가 회상해보면 오글오글하다고 생각할 지도 모를) '치기 어린 치열함'이 느껴집니다.

최근 몇 년사이 여러 여성 듀오들이 주목받고 있지만, 사실 그 가운데 몇몇은 '실력에 비해 과대평가되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생각은 여성 듀오에 대한 '실력보다는 여성 듀오라 인기있다'는 선입견을 갖게 했는데, 랄라스윗은 그런 선입견을 무너뜨립니다. 김현아와 박별, 두 사람이 만들어내는 화학작용은 꽤나 매력적입니다. 앨범 제목이 'bittersweet'인데, 최근의 여성 뮤지션들이 추구하는 음악적 경향을 표현하는 바로 그 단어가 'bittersweet'이 아닐까 합니다. 하지만 '달콤 쌉살한' 곡뿐만이 아닌, 쌉쌀한(bitter) 곡과 달콤한(sweet)한 곡이 어우러져 랄라스윗의 정체성을 그려내고 있기에, 더욱 특별하게 다가옵니다. 최근에 두 번째 EP를 준비하다가 두 번째 정규앨범으로 방향을 바꾸어 올 가을 발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들의 신곡이 한 발자국 물러선 봄만큼이나 기대가됩니다. 별점은 4개입니다.

2013/04/12 13:37 2013/04/12 1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