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배트맨 비긴즈, 사실 배트맨 시리즈를 다시 제작하다는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 기대보다는 우려가 컸습니다. 팀 버튼 감독과 마이클 키튼 주연의 '배트맨'과 '배트맨 리턴즈'가 배트맨과 고담시의 모습과 분위기를 너무 잘 표현했지만 엉망진창이었던 '배트맨 포에버'와 '배트맨과 로빈'가 전편들의 이미지를 완전히 망쳐놓았기에 이번 배트맨은 얼마나 무너질지 걱정이 되더군요. 더구나 '배트맨' 이전의 이야기라고 하니 그 우려는 더 커졌지요.

브루스 웨인의 수련 과정은 히말라야 티벳의 어느 깊은 곳에 이루어집니다. 배트맨의 육체적 강함을 설명하기 위해서라지만 쌩뚱맞게도 그 과정에서 닌자들이 등장합니다. 아마도 이 영화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이 아닌가 합니다.

수련을 마치고 돌아와 배트맨으로 거듭나는 과정에서 등장은 배트맨의 조력자들과 장비들을 등장시키면서 흥미를 키워갑니다. 배트맨에게 초인적인 능력을 부여하는 장비들은 어느 정도 납득할 만한 모습을 보여주고, 이전 시리즈들에서 언제나 화려했던 배트카는 상당히 실용적인 기능과 디자인으로 등장합니다. 배트맨이 초능력을 난무하는 다른 슈퍼 히어로들과 외견상 다른 점은 바로 수련을 통한 육체적 강함과 특유의 장비들이지요.

하지만 배트맨 케릭터의 가장 큰 매력은 거부이자 기업가인 브루스 웨인과 초법적 처벌자, 배트맨을 오가며 그가 겪는 이상과 현실 사이에서의 고뇌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브루스 웨인에게 기업가의 모습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내용 상 아무래도 두 역할에서 모두 '애송이'인 그에게 완벽한 이중생활의 모습을 바라는 것은 무리겠지요.

화려하지만 유치하지 않은 볼거리와 나름대로 노력이 엿보이는 고뇌하는 모습 외에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화려한 케스팅이죠. 고뇌와 우울 그리고 현란한 액션을 이미 'Equilibrium'에서 보여준 '크리스찬 베일'은 배트맨으로서 최고의 선택이라고 생각됩니다. 배트맨 최고의 조력자인 알프레드 '마이클 케인', 배트맨 장비의 개발자 루시우스 '모건 프리먼', 희귀하게 청렴한 형사 고든 '게리 올드만' 그리고 스승의 모습으로 많이 등장하는 '리암 니슨' 등 화려한 중년, 노년의 연기력 있는 배우들이 영화의 완성도를 더해 줍니다.

21세기 들어 헐리우드에서 유행하고 있는, 코믹스에서 영화로 되살아난 슈퍼 히어로물 중 최고의 작품이 아닌가 합니다. 영화는 속편이 나올 듯한 분위기로 끝납니다. 배트맨 비긴즈, 회귀가 아닌 새로운 시작을 의미합니다. 별점은 4개입니다.

덧붙여, 음악은 제임스 뉴튼 하워드와 한스 짐머가 맡았군요. 영화 음악계의 두 거장의 작품인 만큼 배경음악들이 좋습니다. 조만간 기회를 봐서 OST를 사야겠네요.
2005/06/25 16:24 2005/06/25 16:24

욕구가 한계점에 도달했을 때 그것을 해소함으로 서 얻는 쾌감은 누구나 공감할 정도로 짜릿한 것이다. 뱃맨 프리퀄 무비를 보려는 욕구가 극에 달한 개봉 날 메가박스 2관 13:50 감상. 묵직한 질감과 임팩트 강한 영상으로 만들고 싶었다던 감독. 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