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은하철도999'의 마지막은 '머스탱스(Mustangs)'라는 밴드였습니다. 과거에 '마리화나'라는 이름으로 활동했었다네요. 보컬은 절제된 연주 중심의 곡들을 들려주었습니다. 지금은 앨범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는군요.

2006/05/07 14:44 2006/05/07 14:44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개인적으로 마음에 드는 사진 많아서 나누어서 올립니다.

오랜만에 SSAM에서 공연해서 그런지 몰라도 유난히도 열정적인 공연이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멤버 모두가 지쳐서 뒷풀이도 없이 해산했다네요.

2006/05/07 14:35 2006/05/07 14:35
시리.

이번에도 샤뱡베이시스트의 얼굴은 잘 안뵈잖아요! 잘 좀찍어와봐요!!ㅋ 저날 미녀기타리스트분을 모클럽 뒷풀이에서 남친과 사이좋게있는것을 보았지요.호호

love

샤방한 베이시스트는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셔야 할 듯..신비주의인가봅니다.ㅋ

9

흐흐...사진좀 퍼갈게요~고맙습니다!

love

ㅎㅎ 마음껏 퍼가세요.^^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두번째 '그림자궁전'. 그날도 멋진 공연을 보여주었습니다. 지난 4월 1일 공연에 이어 두번째 보게되는 새로운 베이시스트는 이제 완전히 '그림자궁전'된 느낌이구요.

미녀 키타리스트, 샤방 베이시스트, 파워 드러머 그리오 오늘 따라 왠지 우수에 젖은 듯한 밴드 리더까지... 더 바랄 점이 있다면 빨리 앨범이 나오고 왕성한 활동해 주었으면 하는 점입니다. '빵'에서 자주 보다가 오랜만에 'SSAM'에서 보니, 역시 '그림자궁전'은 큰 무대에서 보면 더 좋은 밴드네요.

5월 중에 앨범 작업에 들어간다고 합니다. 기대해주세요.

2006/05/07 14:27 2006/05/07 14:27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4월 29일 토요일 라이브 클럽 'SSAM'에서 있었던 '은하철도999'라는 제목의 공연에 다녀왔습니다. 3월에도 같은 제목의 공연이 있었더군요. 이번 공연에는 세 밴드, 'LPboy(엘피보이)', '그림자궁전', 그리고 '머스탱스(Mustangs)'가 출연했습니다.

첫번째 'LPboy'는 남성 3인조 밴드였는데, 특이하게도 가운데 기타와 보컬을 맡은 멤버를 제외하고 다른 두 멤버는 노트북과 다른 전자 장비들을 담당하고 있었습니다. 그들이 만들어 내는 전자음의 향연 상당히 멋지더군요. 이 밴드가 들려주는 음악은 '속옷밴드'와 'Where the story ends'의 중간 쯤에 있다고 할 수 있겠는데 상당히 좋았습니다. 이런 라이브 클럽 뿐만 아니라 댄스 클럽에서 공연해도 상당히 좋은 반응을 얻을 듯한 밴드입니다.

사진을 자세히 보시면 양쪽 두 멤버가 '애플(Apple)'의 노트북을 쓰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상당히 허리에 무리가 갈 수 밖에 없는 자세로 공연하고 실제로 허리가 아프다고 하더군요. 상당히 안스럽더라구요.


more..

2006/05/07 14:03 2006/05/07 14: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