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히어로 무비를 걸작의 반열에 올려놓은 '다크나이트(the Dark Knight)' 후속편이자,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배트맨 삼부작(Batman trilogy)의 마지막 '다크나이트 라이즈(the Dark Knight Rises)'.

2012년 히어로 무비 라인업 가운데 기대 이상의 영상을 보여준 마블 코믹스(Marvel Comics)의 영화 두 편 '어벤져스(the Avangers)'와 '어메이징 스파이더맨(the Amazing Spider-Man)'이 휩쓸고간 극장가에 마지막 일격을 날릴 영화가 'DC 코믹스(DC Comics)'로 부터 날아왔습니다. 2005년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내리막길을 가던 배트맨 시리즈의 구원 투수로 '배트맨 비긴즈(the Batman Begins)'의 메가폰을 잡아서 리부트도 성공할 수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물론 '배트맨 비긴즈'가 영상이나 스토리텔링에서 '팀 버튼' 감독의 배트맨을 잊게 할 만큼 좋은 상업영화였지만, '충격'이라는 단어와는 거리가 있는 영화였습니다. 하지만 드디어 2008년, 배트맨 영화이지만 처음으로 제목에 '배트맨(Batman)'이 들어가지 않는 '다크나이트(the Dark Knight)'가 공개되었고, 비평가들과 대중들을 모두 만족시키면서 히어로 무비도 걸작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당연히 다크나이트를 본 모든 사람들은 그 후속편이 궁금할 수 밖에 없습니다. 다크나이트의 성공과 함께 후속편에 대한 수 많은 루머들이 퍼지기 시작했고, 기대감은 점점 커졌습니다. 2011년부터는 캐스팅과 촬영 현장의 모습들이 공개되면서 2012년 7월을 기다리기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7월 19일, 드디어 배트맨 삼부작의 마지막 '다크나이트 라이즈'가 공개되었습니다. '레이첼'을 연기하는 배우까지 바뀔 정도로(개인적으로 '케이티 홈즈'에서 '메기 질할렌'으로 바뀐 점은 이 삼부작의 가장 큰 아쉬움입니다.) '다크나이트'는 전편인 '배트맨 비긴즈'를 보지 않았아도 충분히 즐길 수 있는 독립적인 완성도를 보여준 영화였습니다. 하지만 다크나이트 라이즈는 삼부작을 정리하는 마지막답게 앞선 두 편을 보지 않았으면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들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이미 예고편을 통해 공개되었던 공중납치 장면으로 시작되는 영화는 블록버스터다운 스케일을 보여줍니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핵물리학자의 납치, 도둑맞은 웨인의 지문, 크린 에너지 프로젝트, 하수도의 시체 등 떡밥을 뿌리면서 '도대체 무슨 이야기일까?'하는 호기심과 '저 장면은 무슨 의미일까?'하는 의문을 갖게 합니다. 그리고 증권거래소의 습격을 시작으로 베인'의 고담시에 대한 공격을 보여줍니다. 그리고 그 떡밥들은 퍼즐의 조각이 되어 이야기를 만들어 나가죠.

'배트맨 비긴즈'가 '라스 알 굴'의 타락한 '고담시'에 대한 공격이었다면, '다크나이트'는 '조커'의 영웅의 타락을 위한 공격이었습니다. 조커의 공격은 절반은 성공하여 '하비 덴트'는 타락한 악당 '투페이스'가 되어 죽음을 맞이했고, 배트맨은 하비 덴트이 악행을 다신 짊어지고 은둔하였죠. 베인의 공격은 이런 고담시와 배트맨에 대한 공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하비 텐트 특별법'으로 범죄자들은 블랙게이트에 수감되었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고담시는 조금씩 부패하고 있었고 베인은 그런 고담을 응징한다는 명목으로 등장합니다. 공중납치 장면이나 배트맨의 허리를 꺾는 장면, 그리고 경기장 폭파 장면까지 베인은 숨막힐 만큼 압도적인 능력을 보여줍니다. 배트맨이 숨기고 싶었던 무기 창고까지 털어버리는 장면에서는 혀를 내두르게 만들죠. (배트맨 정체는 그렇다고 하더라도, 무기 창고는 어떻게 알았는지 궁금하네요)

강력한 악당 베인과 더불어 배트맨도 시련과 성장의 시간을 갖습니다. 앞선 두 편에서 어떤 악당도 범접할 수 없는 무위를 보여주었던 그이지만 베인을 만나 무참히 패배하고 시련의 시간이 찾아오죠. 절망에 빠졌던 배트맨은 감옥을 탈출하고 다시 날아오르죠. 바로 'Rise'입니다. 다크나이트 라이즈의 'Rise'는 여러가지 의미를 담고 있는데, 첫 번째로 하비 덴트의 죄를 뒤집어쓰고 범죄자로 숨어 살았던 배트맨이 베인에 의해 8년만에 다시 고담시에 등장하고, 명예까지 회복한다는 의미로 볼 수 있습니다. 두 번째로 지하감옥을 날아오르듯 탈출한다는 의미로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세 번째는 영화의 마지막을 보면 알 수 있죠.

베인 일당에 대한 싸움은 배트맨 혼자만의 싸움이 아니라, '다크나이트'에서 배트맨이 믿었던 고담시의 시민들이 함께하는 싸움이되었습니다. 배트맨이 바라던 배트맨이 필요없는 세상을 향한 힘찬한 걸음이었습니다. 다만 후반부에 베인은 등장도 줄어들고 힘이 빠지는데, 어처구니 없는 죽음은 너무나 아쉽습니다. 물론 영화의 스토리는 '다크나이트'처럼 조커와 배트맨의 대결에 초점이 맞춰져있는 것이 아니라, 악당들과 고담시민으로서의 배트맨을 포함한 시민들의 대결에 맞춰져있기 때문이라고 할 수 있지만, 압도적인 전반부의 카리스마가 보이지 않았으니까요. 3시간이 조금 안되는 상영시간 안에 모든 내용과 장면을 넣었기 때문일까요? 좀 더 시간을 들여서 베인을 풀어나갔으면 어땠을까 하네요.

악당 케릭터에 대한 아쉬움은 있지만 새로운 '배트맨 시리즈'에서 던지려고 했던 메시지들을('배트맨 비긴즈'의 '배트맨이 필요없는 세상'이나 '다크나이트'에서 '배트맨에 믿고 지키려했던 고담의 양심과 정의') 충분히 정리하고 있습니다. 배트맨의 숭고한 희생으로 고담시는 '배트맨이 필요없는 세상'에 한 발자국 가까워졌고, 사회 구성원 모두가 영웅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로 끝을 맺습니다. 별점은 4.5개입니다.

아래는 스포일러있습니다.

*웨인가의 충성스러운 집사 알프레드가 눈물겹게 꿈꿔왔던 브루스 웨인의 모습처럼,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셀리나 카일의 옆모습과 그 맞은 편에 앉아서 알프레드에게 인사를 보내는 브루으 쉐인의 모습은 삼부작을 통틀어 가장 찬란하고 아름다운 장면이었습니다.

*그런데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전작 인셉션의 모호한 엔딩을 생각한다면, 그 장면이 '웨인의 장례식을 마치고 알프레드가 꿈 속에서 본 장면이 아닐까?'하는 의심이 드네요.

*'캣우먼', 셀리나 카일을 연기한 '앤 헤서웨이'의 새로운 발견이네요. 꼭 매력적인 캣우먼으로 다른 영화에서도 보길 바랍니다.

*'라스 알 굴'의 딸 '탈리아 알굴'에 대한 루머는 2008년 '다크나이트' 개봉 후부터 있었는데 진짜였네요. 그리고 조셉 고든-레빗이 연기한 '존 블레이크'의 비밀은 악당이 아니라면 '로빈' 밖에 없겠다고 생각했는데, 결국 로빈이었네요.
2012/07/31 17:29 2012/07/31 17:29

내 20대의 비망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