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etc.
흥행보증 수표라고 할 만한 두 배우 '김래원'과 '박신혜'를 내세운 '의학(이라고 쓰고 판타지라고 읽는다) 드라마' "닥터스"를 잠깐 보았는데, 흥미로운 장면이 있었다. 원장(배우 엄효섭)과 부원장/신경외과(NS) 과장(배우 장현성)이 진료부 회의에서 맞붙는 상황이었다.

대략 이런 내용이다.


원장 : 작년에 230억 적자가 났는데. 신경외과 매출이 꼴지다 분발해 달라. 수입 증대를 위해 노인의료센터(?)를 만들겠다.

부원장/NS과장 : 아니다. 장기이식센터가 의학발전에 도움이된다. 작년에 병원은 적자였지만 부대수익으로 1000억 흑자가 났지 않느냐.

원장 : 병원이 의료로 이익을 내야지, 부대사업으로 연명하면 쓰겠는가?

드라마는 원장을 '지잡대 의대 출신으로 실력 없지만 혈연으로 원장자리에 앉은 돈에 눈이 먼 의사'로 대놓고 비하하려고 한다. 그에 반해 부원장은 의로운 인물로 만드려고 애쓴다.

하지만 조금이라도 생각이 있는 의사나 의료인 혹은 관련 전문가라면 좀 이상하다고 느낄만 하다. 부대수익이 아닌 의료수익으로 흑자를 내서 병원을 운영해야한다는 '악역' 원장의 말은 어디를 봐도 흠잡을 부분이 없다. 병원도 기업이고, 기업 설립 목적에 부합하는 정직한 생산활동으로 정부의 지원금/보조금 없이 자생하는 모습은 바람직한 상황이 아닌가?(사회적 기업 타령하는 좀비들은 좀 이상하게 생각할 수도 있겠다.)

오히려 의로운 사람으로 보이는 부원장의 말은 이상하다. 충분히 부대사업 수익으로 병원을 운영하자는 뉘앙스로 들리는데, 이건 정부가 추진하려는 '의료민영화', 더 정확하게 말하면 '의료법인의 영리 자회사 허용'를 옹호하는 발언이다. 그토록 많은 국민들이 '반대'하는 사안인데, 결과가 바르다면 과정은 바르지 않아도 괜찮다는 감정을 섞어서 교묘하게 옳은 말을 하는 것처럼 보이게 한다. 여러 드라마에서 주인공의 뒷통수를 치는 악역으로 자주 등장했던 배우 '장현성'인데, 역시나 교묘하게 시청자들의 뒷통수를 치고있다.

대단히 흥미로운 부분이다. 작가가 영리하게 의도하였을까? 아니면 그냥 멍청한걸까?
2016/07/04 22:52 2016/07/04 22: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