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Book
가네시로 가즈키, 제일교포 작가로서 그의 소설 'Go'와 '플라이, 대디, 플라이'가 각각 일본과 한국에서 영화로도 발표되었기에 전혀 낯선 작가는 아니다. 하지만 그의 소설은 물론, 그의 소설이 원작이 된 영화도 본 적이 없기에, 이름과 제일교포라는 점을 제외하면 전혀 알지 못하는 작가이다. 지인의 추천으로 그의 소설을 처음으로 펴보았다.

'연애소설', 다 읽고 나면 참으로 엉뚱한 제목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첫 번째 이야기의 제목이 '연애소설'이기는 하지만 이 책 전체를 대표하는 제목으로서는 뭔가 어색하다. 알고 보니 원래 제목은 '對話篇(대화편)'이다. 원제처럼 이 책에 담겨있는 세 가지 이야기는 대부분 '대화'로 진행된다.  그런데 그 이야기들이 상당히 신기하다. 세 이야기는 공통적으로 '유명 사립대학교 법학부' 출신들의 이야기로 일종의 '도시 전설'처럼 들린다. 특히 첫 번째 이야기 '연애소설'과 두 번째 '영원의 환'이 그렇다. 모두 '사랑 이야기'이면서, 또 모두 '죽음'과 관련된 이야기이다.  그리고 이야기는 그 '죽음에 관한 호기심'으로 진행된다. '죽음과 맞닿은 호기심', 신화적인 모티브라는 점도 재밌다.  '법학부' 외에도 '레코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백혈병' 등의 소재로 세 이야기들을 느슨하게 연결한 점도 흥미롭다. 

소설은 작가의 개인적 경험의 투영이라는 말은 역시 사실인가보다. 작가가 '제일교포'이기에 필연적일 수 밖에 없는 정체성에 대한 고민 역시 느껴진다. '연애소설'의 '투명인간'이나, '영원의 환'에서 이중생활을 하는 'K'의 정체, 그리고 마지막 '꽃'의 '도리고에 가의 전설'까지, 제일교포로서 그가 성장하면서 경험했을 '정체성'에 대한 고민도 절절하게 다가온다.

앞의 두 이야기의 결말이 정말 섬뜩한 '도시 전설'같은 이야기라면, 마지막 '꽃' 제목처럼 정말 처음부터 끝까지 신비롭고 지고지순한 사랑 이야기다. 다양한 장르의 이야기를 간결하고 맛깔나게 풀어나가면서도 그 안에 있어야 할 '중요한 알맹이 혹은 감동'을 놓치지 않는 작가의 필력은 '그의 작품들이 영화화될 만큼 사랑 받는 작가'는 사실을 다시 한번 상기시킨다.
2014/05/08 02:38 2014/05/08 0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