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파스텔뮤직'의 7주년 기념이 될 만한 컴필레이션 앨범 '결코 끝나지 않을 우리들의 이야기 : Hommage to Moonrise, Pastelmusic Presents'.

2006년 'Cracker : for a bittersweet love story'를 시작으로 2007년 '12 songs about you', 2008년 'We will be together : Pastel season edition'과 '사랑의 단상 chapter 1' 그리고 2009년 초 '사랑의 단상 chapter 2'까지 양질의 컴필레이션을 발매해온 파스텔뮤직이 또 새로운 컴필레이션 '결코 끝나지 않을 우리들의 이야기 : Hommage to Moonrise, Pastelmusic Presents'라는 긴 제목의 컴필레이션을 선보입니다. 사실 '스위트피(Sweetpea ; 김민규)'의 3집 '거절하지 못 할 제안'이 파스텔뮤직을 통해 전격 발매 되면서, 소속 뮤지션들의 탈퇴 및 이적으로 상당히 조용했던 '문라이즈(Moonrise)'의 합병, 그리고 합병 이후의 이런 행보는 예상된 것일지도 모릅니다.

파스텔뮤직이 문라이즈에게 어떤 '거절하지 못 할 제안'을 하였는지는 알 수 없지만, 어린왕자 혹은 피터팬을 떠올리는 소년의 감수성을 담은 스위트피의 음악은 소녀적 감수성을 지향하는 파스텔뮤직과 이질적이지 않았습니다. '스위트피'에 이어 '캐스커(Casker)'의 영입이 이어지면서(사실 시간적으로 어떤 사건이 먼저인지 알 수는 없지만) 인디씬의 두 전설적 존재를 통한 '더욱 튼튼하고 독보적인 입지'와 더욱 '다양한 음악적 스펙트럼(캐스커)'라는 두 마리 토끼를 확보합니다.(어떻게 생각하면, 스포츠로 말하자면  '악의 축'이네요.)

파스텔뮤직 5주년 기념 앨범 'We will be together'가 총 5장의 CD 가운데 4장은 이미 파스텔뮤직을 통해 발매된 앨범들의 '베스트 앨범' 성격이었고 나머지 한 장이 신곡을 수록한 컴필레이션이었듯이, 이번 앨범도 비슷한 구성을 보여줍니다. 3장의 CD로 발매되는 이번 앨범도 2장은 문라이즈를 통해 발매된 앨범들의 '베스트 앨범'이고 나머지 한 장은 문라이즈의 음원들을 현재 파스텔뮤직 소속 뮤지션들이 리메이크한 앨범입니다. 5주년 기념 앨범과 다른 점이라면, 리메이크 앨범만 따로 구입할 수 있다는 점이죠. 공개된 CD 프린팅 이미지가 재미있는데, 소년과 소녀가 함께 왈츠를 추고 있습니다. 소년은 문라이즈, 소녀는 파스텔뮤직이겠죠. 왈츠는 두 레이블의 합병을 의미하고, 봄의 이미지는 그들이 들려주는 음악이겠구요.

'아스피린 소년'은 원래 '전자양' 1집의 곡으로 파스텔뮤직의 기대되는 유망주 '이진우'가 부릅니다. 원곡의 어쿠스틱한 감성을 잃지 않으면서도 이진우의 매력이 담겨있습니다. 5월에 발매된 '미스티 블루'의 EP 수록곡 '4월의 후유증'을 피쳐링하면서 들려주었던 저음의 보컬과는 다른 음색이라 의외입니다. '재주소년'이 부르는 '농구공'은 신곡입니다. 문라이즈 소속으로 3 장의 앨범을 발표하고 현재는 파스텔뮤직을 통해 활동하기에 문라이즈의 리메이크를 하는 일이 어색하였을지모 모릅니다. 두 레이블을 이어주는 밴드이기에 더욱 의미 깊기도 합니다. 어쩐지 제목과 어린시절의 설렘을 노래한 가사에서 '이승환'의 '덩크슛'을 생각나게 합니다.

본인의 음반에 국한되지 않고 피쳐링 및 OST 참여를 통해 능력을 마음껏 발산하는 만능보컬 '타루'는 '스위트피' 2집의 'Kiss Kiss'를 부릅니다. Kiss Kiss 자체가 스위트피가 일본 원곡을 리메이크한 경우이기에 스위트피의 Kiss Kiss에 제한되지 않고 더 자유롭게 리메이크할 수 있었고, 그 적임자는 역시 타루라고 생각됩니다. 원곡이 너무 좋지만, 역시 만능보컬 타루답게 자신의 색깔로 들려주고 있습니다. '더멜로디'시절부터 들려준 좋은 영어 발음은 곡에 대한 집중을 높입니다. 그리고 차분한 피아노 연주와 감초같은 현악과 어우러진 탁월한 감정 표현은 더 이상 좋을 수가 없습니다. 1집을 발표하고 그 가능성을 확실히 보여준 'Epitone Project'는 '델리 스파이스' 5집의 '고백'을 들려줍니다. 이진우와 조예진(from 루싸이트 토끼)가 피쳐링으로 참여하고 있는데, 이 곡 가사의 배경이 되는 일본 만화 '아다치 미츠루'의 'H2'에서 보여주는 주인공 '히로'와 그 친구 '히데오'의 삼각관계를 염두하지 않았나 하네요. 여성의 목소리로 듣는 '고백'은 색다르면서 정말 '애니메이션 주제가'같은 느낌이네요.
 
'짙은'이 리메이크한 '동물원'은 지금은 밴드 '마이언트메리(My Aunt Mary)'로 더 유명한 밴드의 리더 '정순용'의 솔로 프로젝트 'Thomas Cook'의 곡입니다. '마이엔트메리'의 느낌이면서도 더 차분한 분위기로, 짙은이 들려주었던 차분하면서도 사려깊은, 그런 짙은 감수성과 닿아있습니다. 짙은이 '파스텔뮤직의 마이언트메리'가 되기를 바라는 레이블의 바람이 담겨있을지도 모릅니다. 너무나 소식이 없어서, 파스텔뮤직 소속인지도 잊고 있었던 'Cloud Cuckoo Land'도 '스위트피' 2집의 '돌이킬 수 없는'을 다시 부릅니다. 스위트피의 세 번째 앨범에 참여하기도 했던 '캐스커'는 바로 그 세 번째 앨범 수록곡 '떠나가지마'를 들려줍니다. 2007년 말에 발매된 앨범의 리메이크는 의외이기도 합니다.

Sentimental Scenery는 이미 요조가 자신의 1집에서 리메이크하기도 했던 재주소년 3집의 'Sunday'를 리믹스하여 들려줍니다. 이미 앞서 '고백'에서 목소리를 들려준 조예진의 '루싸이트 토끼'는 스위트피의 '오, 나의 공주님'를 다시 부릅니다. 다소 엽기적일 수도 있지만, 아이에서 어른으로 자라면서 사랑의 잔인한 진실(?)을 알아가는 가사는 씁쓸합니다. Epitone Project가 다시 한번 이진우와 함께한 '기도'는, 지금은 시류에 편승하듯 여성보컬(Whale)을 영입하여 'W & Whale'로 더 잘알려진 'W'의 곡입니다. '플럭서스뮤직(Fluxus music)'으로 이적하기 전, 전신인 'Where the story ends'로  발표한 데뷔앨범 '안내섬광'의 수록곡으로 부제로 'Hommage to 윤상'이 붙어있는 곡인데, 지금 모습과는 다르게 앞선 두 장의 앨범(특히 안내섬광)에서는 '윤상 스타일'에 가까운 사운드를 들려주었습니다. 역시 윤상 스타일을 추구하는 Epitone Project이기에 'W'의 곡을 선택한 점은 당연하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앞선 '고백'에 이어 '기도'에서도 이진우와의 궁합은 좋습니다. 파스텔뮤직 소속인 타루와 Sentimental Scenery의 프로젝트를 강렬히 염원하는 한 사람으로서 이진우와 Epitone Project의 남성 듀오도 기대해봅니다.

의외의 인물 'Slow 6'가 델리 스파이스 2집의 '종이비행기'를 들려줍니다. 파스텔뮤직 소속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고 문라이즈와도 관련이 없어보이는 Slow 6의 등장이라 당혹스럽니다. 그런데 이름을 가리고 들어보면 가창법이 '어른아이'를 연상시킵니다. 미세한 발음이나 호흡이 너무나 흡사해서 이름을 가린다면 '어른아이'가 부른 곡으로 음성 변조로 남성처럼 만들었다고 해도 믿을 법합니다. 요조는 자신의 1집에서 리메이크한 'Sunday'에 이어, 다시 재주소년의 1집 수록곡  '귤'을 리메이크했습니다. 라이브레코딩같은 도입부가 재밌고, 'I am ready'라는 너무 노골적인 발음은 당황스럽습니다. 일상의 소소한 감정들을 너무나 시적으로 그려내는 '재주소년'의 곡을 요조만의 매력으로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파스텔뮤직의 새로운 얼굴인 '메리클라이브'는 첫인상부터 '새될 법한 목소리'를 들려주며 전자양 2집 수록곡의 '당분인간'을 부릅니다. 잘난 척하고 우쭐해하는 모습을 비꼬는 듯한 가사와 언어유희가 재밌습니다. 마지막은 '파니핑크'가 담당합니다. 스위트피가 3집에서 'Toy 유희열'과 함께한 '기도'를 다시 부릅니다. 어찌된게 파니핑크는, '사랑의 단상 chapter. 1'에 수록된 'River'에 이어, 정규앨범보다 컴필레이션에서 훨씬 좋은 모습을 보여주네요. 타루가 부른 Kiss Kiss와 더불어 이 앨범에서 가작 마음에 드는 곡입니다.

어찌보면, 문라이즈에 대한 오마쥬라고 하지만, 사실 '김민규'에 대한 오마쥬라고 보아도 무방하겠습니다. 바로 그 자신인 스위트피와 그가 리더인 델리 스파이스의 곡이  14곡 중 절반인 7곡이나 되기 때문입니다. '흔하지 않은 컨셉에 쉽지 않은 시도', 홍보력의 부재로 널리 알려지지 않고 잊혀질 수 있었던 좋은 곡들에 새로운 색을 입혀 다시 소개하려는 시도는 현존하는 인디레이블 가운데 파스텔뮤직이 아니라면 하기 힘든 시도이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이런 모습이 파스텔뮤직을 사랑할 수 밖에 없는 또 한 가지의 이유가 아닐까 하네요. 하지만 미스티 블루, 한희정, 어른아이 등이 참여하지 않은 점은 아쉽습니다. (물론 세 팀은 5월에 앨범을 발표했기에 시간적으로 여유가 없었겠지만요.) 컴필레이션 앨범으로서 별점은 4.5개입니다.
2009/07/27 21:04 2009/07/27 21:04
Umter27

검색으로 우연히 들렀다가 좋은글 잘 보고갑니다.ㅎㅎ
근데 윤상 을 유상으로 쓰신부분이 있네요.

bluo

앗 그런 오타가 있었군요! 지적 감사합니다^^

돈주리

정순용" 이에요 정용순 아니라 ㅋㅋ 개인블로그인가요. 글이 아주 좋으네요.

bluo

아 그렇군요!! 여행가기전 급하게 썼던 글이라 역시 오타가 많네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