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review
2012년 11월 구입했던 '브라운 브레스(Brown Breath)'의 백팩 "Neo Urbanpack GU", 약 1년 6개월 동안 20만원에 가까운 가격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유용하게 사용했다. 다양한 소지품들을 넣을 수 있는 여러 포켓과 넓은 수납 공간 덕분에 데일리백부터 여행용 백팩까지 다양하게 사용하였다. 장기 여행에서는 당연히 커다란 여행용 캐리어가 필요하겠지만, 1박 2일 정도의 짧은 여행은 이 백팩과 보조가방 정도면 충분할 정도였다. 하지만 하나의 단점이 있으니, 가볍게 데일리백으로 쓰기에는 기본적인 크기가 너무 크다는 점이다. 노트북과 부피가 꽤 되는 책을 포함하는 외출에는 이만한 백팩이 없겠지만, 가볍게 나가는 외출에는 오히려 너무 큰 크기 때문에 불편했다. 더구나 덥고 습한 여름에는 등쪽이 땀으로 흥건해지기도 쉽기에 아쉬웠다.

그래서 보다 가볍게, 데일리백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백팩을 장만하기로 했다. 그리고 가격적인 면에서는 20만원 정도인 Neo Urbanpack보다는 저렴하게 10만원 미만으로 알아보았다. 더불어 데일리백으로서뿐만 아니라 보조가방으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백팩과 브리프케이스 모두 사용할 수 있는 활용도 높은 2way 혹은 3way 백팩으로 선택하기로 했다. 하지만 생각보다 선택의 폭은 넓지 않았다. 대부분 가격이 꽤 비쌌고, Neo Urbanpack의 매력이었던 아기자기한 수납 능력을 만족하는 다용도 백팩을 찾기는 더 어려웠다. 물론 저렴한 브랜드의 가방도 있었지만, 오래 그리고 자주 쓰기에는 만듦새가 의심스러운 경우가 많았다. 결국 다시 브라운 브레스의 제품들을 눈길을 돌렸다. 2014년 신상품은 역시 가격이 높지만, 작년 혹은 제작년 상품들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아울렛 제품으로 알아보았다.

결과적으로 꽤 마음에 드는 제품을 2개 발견했다. 아울렛이지만 그다지 저렴하지는 않은 가격이었는데, 마침 '마인드앤카인드'를 잇는 편집샵 '비이커'에서 같은 제품을 더욱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었다. Neo Urbanpack을 사고 받았던 포인트도 남아있어서, 6만원대에 장만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큼지막한 택배 상자가 도착했다. 표면에는 삼성 계열의 온라인 패션샵들의 인터넷 주소가 적혀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구입한 제품은 카키색 "Varitas MG"다. 'MG'는 "Neo Urbanpack GU"의 'GU'처럼 브라운 브레스에서 제품 뒤에 붙이는 '연식'정도로 보면 되겠다. 예전과 거의 같은 포장 봉투에 담겨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가격은 이랬다. 약 10만원 정도를 저렴하게 구입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부에 다양한 포켓이 보였던 Neo Urbanpack과는 다르게 외형은 상당히 깔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팩 뿐만 아니라 브리프케이스로도 사용할 수 있는 가방이기에, 옆면에 이렇게 튼튼한 손잡이가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잡이가 있는 면의 반대쪽은 브리프케이스로 사용할 경우 바닥이 되는 면이 기에 이렇게 징이 보인다. 이 징은 백팩의 바닥이 되는 면에도 있다. 2way 백팩으로서 활용성을 고려한 '브라운 브레스'의 세심함이 엿보이는 부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 수납 공안에는 이렇게 백팩처럼 노트북을 수납하는 공간이 보인다. 더불어 백팩에서는 볼 수 없는 바인더가 보인다. 보통 백팩에서는 볼 수 없는 바인더는 여행용 캐리어를 떠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 수납 공간 앞쪽에 있는 보조 수납 공간은 이렇다. 소품을 나눠서 넣을 수 있는 2개로 분리된 그물망과 책이나 서류를 넣을 수 있는 커다란 포켓들은 이 가방의 수납 능력과 활용성을 확실히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면 패치 아래에는 2013년부터 적용된 브라운 브레스의 새로운 로고가 숨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깨끈 결합 부분의 고리는 꽤 단단하게 생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고리를 분리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리는 이렇게 숨기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깨끈은 등판쪽 포켓으로 넣으면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o Urbanpack과 크기를 비교했다. Varitas는 아직 형태가 잡히지 않은, 납짝한 상태라서 조금 크게 보인다. 하지만 높이는 확실히 작다. 그리고 두께(깊이)를 확인해보면 더욱 작게 느껴진다. 착용감에서도 확실히 등쪽이 가볍다. 올 여름의 외출은 Varitas와 함께 좀 더 가벼운 발걸음이 될 듯하다.
2014/06/13 05:29 2014/06/13 05:29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review

백팩이나 브리프케이스 등 각종 가방을 좋아하지만, 운전을 시작하고 나서는 가방의 필요성이 많이 줄어들 수 밖에 없었다. 운반할 물건들은 적당히 쇼핑백 등에 담아서 차량 트렁크에 넣고 필요할 때 꺼내서 쓰면 되기 때문이다. (SUV라 트렁크도 넓다.) 더구나 지방에 있다보니 장거리 이동을 위해 차량 의존도가 높아지고, 운전해서 가기 힘든 곳들을 아예 안가기 때문에 더욱 그랬다.

그러다가 요즘 다시 여유가 생기고 여기저기 문화 생활을 누리기 위해 움직이다 보니, 휴대 물품들을 적절해 수납할 수 있는 백팩이 절실해졌다. 14인치 노트북을 쓰던 시절에는 15인치까지 수납되는 노트북 백팩을 이용했었는데, 노트북이 고장나고 현재는 넷북과 태블릿을 이용하면서 둘 다 안전하게 수납할 수 있는 백팩이 필요했다. 웹서핑을 통해 실용성과 디자인을 겸비한 제품들을 찾아보았고, 몇몇 브랜드의 제품들을 찾을 수 있었다. 그 가운데 가장 만족스러운 디자인을 보여주었던 브랜드는 일본의 'Rio Kairyu'와 우리나라의 '브라운브레스(Brown Breath)' 그리고 프랑스의 'Cote&Ciel'이었다. 그리고 노트북/넷북과 테블릿을 안전하게 수납할 수 있는 실용성까지 고려하니 '브라운브레스'를 선택하게 되었다. 사실 Cote&Ciel 제품의 독특한 디자인 때문에 마지막까지 고민했었는데, 마침 '브라운브레스'를 저렴하게 구입할 기회가 생겨서 '디자인', '실용성', 그리고 '가격'의 삼박자를 갖춘 브라운브레스 제품이 결정되었다.

브라운 브레스(Brown Breath), 다소 생소한 브랜드인데, 백팩 매니아들 사이에서는 그래도 꽤 인지도가 있나보다. 내가 구입한 백팩은 브라운 브레스의 Neo Urbanpack GU(네오 어반팩 GU) Black 제품이다. 브라운 브레스에서 발매한 제품들 가운데 가장 상위급 제품으로 역시 같은 브랜드의 Neo Definition GU 제품과 마지막까지 경합하다가 선택되었다. '제일모직'에서 운영하는 편집샵 '마인드앤카인드(Mind & Kind)'의 온라인 스토어(http://mindandkind.com/)에서 '삼성 라이온즈' 우승 기념 20% 할인 이벤트와 또 다른 이벤트로 받은 1만원 할인 쿠폰으로 시중가보다 상당히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당히 큰 상자에 넣어져 배송되었다. 실물로 보니 상당히 컸다. 포장 봉투만 봐서는 외국 제품처럼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라운 브레스(Brown Breath)의 로고. Bagfact는 Bagpack의 언어유희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장을 벗기면 눈에 띄는 태그. 편집샵 '마인드앤카인드'에서 구입해서 그런지, 마인드앤카인드의 태그가 붙어있다. 포장을 벗기면 눈에 띄는 태그. 편집샵 '마인드앤카인드'에서 구입해서 그런지, 마인드앤카인드의 태그가 붙어있다. 포장을 벗기면 눈에 띄는 태그. 편집샵 '마인드앤카인드'에서 구입해서 그런지, 마인드앤카인드의 태그가 붙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게 'Mr.'라고 써있어서 남성용임을 알린다. 브라운 브레스의 태그는 아랫쪽 포켓안에 잘 들어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받이 부분. 쿠션 처리가 되어서 편안한 착용감을 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받이 위쪽의 지퍼를 열면 여느 노트북 백팩처럼 등받이면에 노트북 수납 공간이 있다. 앞뒤로 쿠션이 있어서 노트북을 충실하게 보호해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받이를 열면 마주보이는 면. 책도 넣을 수 있는 커다란 포켓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팩 위쪽의 지퍼를 열면 넓고 깊은 수납공간이 보인다. 학창시절 보던 두꺼운 원서를 넣어도 위, 양옆, 앞뒤로 공간이 넉넉하게 남을 정도로 이 백팩이 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면 중앙의 지퍼를 열면 나오는 공간. 팬홀더도 보이고, 메쉬로 된 포켓도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 이 부분에 이렇게 태블릿(iPad)를 넣으면 된다. 그런데 케이스를 낀 상태로는 저 공간에 들어가지 않는다. 언제나 케이스를 사용하는 나는 노트북 수납 공간 반대편에 보이던 포켓에 테블릿을 넣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납 능력을 확인하기 위해 평소에 갖고 다닐 만한 휴대 물품들을 모아봤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터치팬, iPad와 충전기, 넷북과 무선 마우스, wibro 에그, 넷북 어뎁터, 디지털 카메라와 충전기, iPhone 보조 배터리, 지갑, 헤드폰, CD player(Panasonic SL-CT810)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갑과 헤드폰은 열고 닫기 쉬운 위쪽 포켓에 넣었다. 이 곳에 충전기, 어뎁터 등을 몰아서 넣어도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넷북과 iPad는 각각 지정된 위치에 넣었다. iPad가 케이스까지 깔끔하게 들어간다. 케이스는 저렴하게 구입한 '몽크로스' 제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랫쪽 주머니에는 wibro 에그, 디지털 카메라, 보조 배터리 등 작고 가끔 꺼낼 일이 있는 물품들을 넣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과 오른쪽, 양쪽에 위치한 포켓에는 충전기와 어뎁터를 나누어 넣었다. 접이식 3단 우산같은 물품을 넣어도 넉넉하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펜홀더에 터치팬을 끼우고, 윈래 태블릿이 들어가는 자리에 CP player와 CD를 넣었다. 메쉬 포켓에는 무선 마우스를 넣었다.

여러 휴대 물품들을 깔끔하게 수납할 수 있을 정도로 수납 공간이 다양하다.다 넣고도 백팩 본연의 기본 수납 공간에는 책이나 옷가지 등 필요한 물품들을 넉넉하게 넣을 수 있다. 실용적인 면에서는 따라올 백팩이 많지 않을 듯하다. 다만 넉넉한 수납 공간만큼이나 백팩의 크기가 상당히 커서, 체구가 작은 사람들이 메면 어색해게 보일 수도 있겠다. 한 번에 꽤 많은 짐을 갖고 장거리를 이동하는 나에게는 대만족이다.

2012/11/21 00:11 2012/11/21 00:11

내 20대의 비망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