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usic&Disc

회원님의 CD/DVD 주문목록입니다 more..



2000년부터 2004년까지 나의 '거의 독점적인 음반 구입처'였던 '튜브뮤직'의 구매 기록 중 2002년 9월부터 2004년 10월까지의 기록이다. 아마도 이 기간, 특히 2003년은 내가 음반를 정말 많이 구입했던 시기이기도 하다. 차비, 밥값을 뺀 용돈의 상당 부분을 음반구입에 투입했었다.

1편과 2편으로 나누어 올리게 되는데 그 이유는 이용 기간 동안 튜브뮤직의 변화가 있었기때문이다. 튜브뮤직에 로그인하면 볼 수 있는 기록은 2002년 9월 13일 부터인데, 그 이유는 그 즈음부터 튜브뮤직의 물류창고가 '오이뮤직'과 통합되었기 때문이다.

내가 CD를 온라인으로 구매하기 시작한 2000년에도 '오이뮤직'이 있었으나 '회원등급'에 대한 장기적인 안목으로는 혜택이 튜브뮤직 쪽이 더 좋았고, 그래서 튜브뮤직을 이용하기 시작했다. 2004년 후반기부터 튜브뮤직은 스트리밍 전문 사이트로 바뀌고 음반판매는 전부 오이뮤직에 위탁하게 되면서 열심히 올렸던 회원등급이 무용지물이 되면서 주문이 줄어들다가 결국 끊기게 된다. 아마 2004년 중반에 '골드회원'이 되었던 기억이 있다. 골드회원은 구입 금액의 '3%'를 포인트로 적립해 음반구입에 쓸 수 있었다. 지금 생각해도 상당한 수준의 적립율이다.

2004년 말부터 다른 사이트를 이용하여 지금은 '상아레코드'를 거쳐 '향뮤직'과 '오이뮤직'을 이용하고 있다.

2편에 계속...
2006/01/25 07:32 2006/01/25 07:32
땡구

생각보다.. 부자였군요.. ㅎㅎ

love

그시절엔 자취해서 자금이 넉넉했는데 다시 집에 들어와서 사니 가난하네~~

땡구

뭔가 이해가 안가는 시츄에이션이네;;; 자취하면 돈이 더 적지 않아요?;;;

love

학교밥먹고 차비가 안들어서..ㅎㅎㅎ

우스운

전 거의 향사에서, 근데 요즘은 또 잘 못사네요.

love

인디는 향이 대세죠~ 일로웁 1집 나왔던데 어여 사야 할텐데..

와니

향이 좋은것 같더군요.
처음엔 상아에서 앨범도 유통하고 했었는데
상아는 뭐랄까 아무튼 여러가지로 실망하게 되어서리..

향이 정이 갑니다 흐으..

love

상아도 이용했었는데 상아는 사이트가 좀 난잡한 느낌입니다. 로딩도 좀 걸리고 UI가 은근히 짜증난다고 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