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2009년 8월 20일 서울 어린이대공원에서 열린 '제 36, 37회 디지털 뮤직 어워드(Digital Music Awards ; DMA)'에 다녀왔습니다. 7시부터 행사시작이라고 하기에, 제게는 너무나 먼 어린이대공원까지 부랴부랴 달려갔고 6시 30분경 도착하여 입장할 수 있었습니다. 제가 DMA 시상식장인, 어린이대공원 안에 위치한 돔아트홀 입구에 도착하니 막 입장이 시작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Chisette Michele'이라고 길게 씌어진 종이(?)를 나누어주고 있더군요. 누군가 했는데 나중에 밖혀지더군요. 하지만 역시나 DMA는 7시 정시에 시작되지 않고,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지연을 보였습니다.

돔아트홀에 입장 후 지난 '제 34, 35회 DMA'의 영상을 보여주었고, 지난 탐음매니아상 수상자인 '에픽하이(34회)'와 '박지윤(35회)'의 공연 영상을 비롯하여 지난 시상식 볼 수 있었습니다.개인적인 사정으로 지난 시상식에 참여하지 못하여 박지윤을 못 본 점을 아쉽게 하는 영상이었죠. 영상 밑에는 자막으로 이번 시상식 진행자와 출연자들을 알리고 있었습니다. 진행자는 손호영이었습니다. '탐음매니아상' 수상자인 '윤상(37회)'과 '노리플라이(36회)', 'Rookie ot the Month'의 '4minute(36회)'와 'Supreme Team(37회)', 그리고 'Song of the Month'의 'Outsider(36회)'와 '2NE1(37회)'의 이름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수상과는 관계가 없는 이름들, 인지도가 높은 '8eight'과 처음 보는 이름인 '비욘드 더 시크릿'과 '안효식'이 보였습니다.

이제는 DMA의 명물이라고 할 수 있는 '오렌지카펫'이 시작되었습니다. '비욘드 더 시크릿'과 '안효식'은 지난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출신이라고 하네요. 최근 싸이월드에서 진행하고 있는 '제 20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을 염두해둔 섭외가 아닌가하네요. 인기가수라고 할 수 있는 '4minute'과 'Outsider'가 카펫위에 섰을 때 함성을 대단했고, 요즘 가요계의 정상에 있는 '2NE1'의 순서에서는 시상식장이 거의 떠나갈 듯했습니다. 모든 출연자들이 오렌지카펫 위에 슨 모습은 실시간 중계를 통해 시상식 장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진행으로는 예고되었듯이 '손호영'이 등장했습니다. 첫 순서는 오프닝 무대였습니다. 바로 처음 보는 이름들인 '비욘드 더 시크릿'과 '안효식'이 등장하여 한 곡 씩 불렀습니다.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출신답게 발라드곡들을 들려주었습니다. 2000년대부터 가요계가 급격히 댄스 음악 위주가 되었기에, 최근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출신 중 대중에게 널리 알려진 팀이 거의 없는 만큼, 이 팀들이 대중적 성공 가능성은 크지 않아보였습니다.

이어 '탐음매니아상' 시상의 순서였습니다. 하지만 시상식은 다른 무대에서 이미 진행되었고 수상자들의 공연과 인터뷰만 있었습니다. 이번 시상식은 지난 시상식과 비교했을 때, 라이브를 위한 세팅에 신경을 쓴 흔적이 무대 위에서 드러나고 있었는데, 앞선 '비욘드 더 시크릿'도 이 혜택을 보았습니다. 그 세팅은 역시 탐음매니아 수상자를 위한 배려였죠. 먼저 '노리플라이'가 세션 밴드와 등장해서 데뷔앨범 수록곡 가운데 가장 빠른 곡이라고 할 수 있는 '시야'를 들려주었습니다. 그리고 타이틀 곡인 '그대 걷던 길'도 들을 수 있었죠. 큰 무대였지만, '준비된 신인'답게 매끄러운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경향이 '걸그룹'과 '댄스 혹은 힙합'이기에 이 팀의 대중적 성공 가능성은 역시 어두웠습니다.

이어서 이번 DMA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을, 이제는 '가요계의 원로(?)'라고 부를수도 있을 '윤상'이 등장했습니다. 다수의 세션들과 등장한 그의 모습에서 DMA답지 않은 세팅은 바로 윤상을 위한 것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었습니다. 첫 곡은 당연히도 얼마전 발매된 6집의 타이틀 곡 '그 눈 속엔 내가'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유창한 멘트로 윤상의 단독 공연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두 번째 곡은 모 CF에서 리메이크해서 더 유명한 '한 걸음 더'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1990년에 발표된 곡인데도 전혀 촌스럽지 않은 느낌은 정말 '20년을 앞서나가는 윤상'의 음악 세계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어 '노리플라이'와 '윤상'의 인터뷰가 이어졌습니다. 인터뷰존 바로 앞쪽 첫 번째 줄에 앉아있던 저로서는, 처음에는 가운데 자리로 배정이 되지 않았던 점을 아쉬워했었습니다. 하지만 바로 앞에 있던 것이 인터뷰존임을 알게 되니 불만이 사라지더군요.

이어서 'International Artist of the Month'라는 해외 뮤지션에 대한 수상이 이어졌습니다. 당연하게도 실제 공연은 없었고 뮤직비디오가 대신하였죠. 입장할 때 보았던 'Chrisette Michele'이라는 이름은 바로 36회 수상자였습니다. ' What you do'라는 곡으로 수상했는데, 우리나라에서도 인기가 좋은 'Ne-yo'가 피쳐링 및 작사를 한 곡이라고 합니다. 지난 시상식에서도 'Ne-yo'가 피쳐링으로 참여한 'Be on you'라는 곡으로 'Flo Rida'가 수상(34회)을 했었던 점을 생각하며느 Ne-yo의 목소리야 말로 '마이다스의 목소리'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본인의 곡들도 상당히 좋고, 피쳐링한 곡들까지 인기가 좋으니 말이죠. 이 부문의 37회 수상자는 필리핀의 밴드 'MYMP'가 수상했습니다. 얼마전에 CF 삽입곡으로 인기를 모은 인도네시아 밴드 'Mocca'가 우리나라에서 공연을 하기도 했지만, 아직까지 우리나라에서 동남아 음악에 대한 관심이나 인지도는 상당히 떨어지는 상황이었기에 의외였습니다. 하지만 오로지 '음원 판매량'을 기준으로 하는 가장 공정한 시상식인 싸이월드의 '디지털 뮤직 어워드'였기에, 그러려니했죠.

이제부터는 거의 '음악중심'이나 '인기가요'에 비견할 만한 공연이 이어졌습니다. (물론 지난 시상식이 라인업이 더 대단했죠.) 이번에 신설된 부문인 'Ting's choice Artist'의 시상이 이어졌습니다. ting은 SK텔레콤의 브랜드로 싸이월드 역시 SK계열이기에 이런 상이 만들어졌나 봅니다. 수상자는 바로 '8eight'이었습니다. 최근 '심장이 없어'와 '잘가요 내 사랑'의 연타석 인기로 확고히 인기가수 반열에 든 그들이었기에 수상했으리라고 생각됩니다. 역시 앞서 언급한 두 곡을 들려주었습니다. 음원으로 듣거나 TV로 볼 때는 몰랐는데 라이브 실력이 상당하더군요. 한 명은 남성 보컬, 한 명은 여성 보컬, 한 명은 랩, 이렇게 역할 분담이 잘 되어있었고, 특히 남성 보컬의 목소리는 시원시원하였습니다.

'Rookie ot the Month' 부문 시상이 이어졌고 36회는 바로 '4minute'이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는 '원더걸스'의 전 멤버 '현아'가 참여한 걸그룹으로 더 잘 알려져있죠. 조만간 미니앨범이 발매 예정으로 아직 정식으로 발표한 곡 'Hot issue'외에는 없기 때문인지, 첫 곡은 걸그룹들이 상당히 많이 사용하는 'Jamelia'의 'Superstar'에 맞춰 앙증맞은(?) 춤을 보여주었습니다. 수상후에는 당연히 'Hot Issue'를 들을 수 있었죠. 음원으로만 듣다가 이들의 무대를 제대로 보는 것은 처음이었는데, 멤버들의 나이가 최고 1990년 생인지라 상당히 귀여운 면이 많더군요. 그만 미니앨범을 사겠다고 다짐하고 말았습니다.

37회 수상자는 '홍대의 동방신기(혹은 언더그라운드의 빅뱅)'이라고 불린다는 'Supreme Team'이 었습니다. 저는 이들의 음악보다는 제가 좋아하는 '키아누 리브스'의 출연작들 가운데 제가 어린시절 좋아했던 영화 '엑설런트 어드벤쳐'에 대한 오마쥬가 느껴지는(영화의 포스터를 따라한) 자켓 이미지로 기억하고 있는 팀이기도 합니다. 주고 받는 랩이 독특한 'Supermagic'으로 분위기는 달아올랐습니다. 'T 윤미래'가 피쳐링으로 참여하여 이 팀의 유명세를 더해주었을 '나만 모르게'는 T가 등장하지 않아 아쉬웠지만, T의 탁월함을 새삼스럽게 다시 생각하게 만들더군요. 하지만 '다이나믹 듀오'와 '에픽하이'에 이어 대한민국 힙합신의 또 다른 기둥이 될 수 있을지 기대가 되는 팀이었습니다. 이어 두 팀의 인터뷰가 이어졌는데, 4minute은 조금은 어이없는 대답으로 역시 어린티가 나더군요. Supreme Team은 의외의 사투리가 재밌었습니다.

드디어 이 시상식의 절정이라고 할 수 있는 'Song of the Month'의 시상이 시작되었습니다. 36회 수상자는 '외톨이'로 혜성처럼 등장하여 깜짝 놀랄만한 의외의 인기를 얻은 'Outsider'였습니다. 첫 곡의 제목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백댄서를 대동한 점부터 시작하여 상당한 퍼포먼스를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두번째 곡 '외톨이'의 랩은 거의 알아듣기 힘들 정도로 빠르지만, 수 많은 여중고생들은 잘도 따라하더군요. 6월 동안 음원을 약 25만 곡이나 팔았다는군요. 개인적으로는 너무 가벼운 목소리의 아쉽기만 합니다. 그런데 어핏보면 '김명민'씨를 닮지 않았나요?

시상식은 대미는 바로 37회 수상자이자 지난 제 34회, 35회에서 이미 삼관왕을 달성했던 '2NE1'의 무대였습니다. 지난 시상식에서 두 개의 상을 안겨주었던 'Fire'로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미니앨범에 수록되었던 다른 곡들을 기대했기에 아쉬웠지만, '다라'를 보고 있으니 마음이 그냥 훈훈해지면서 얼굴에서는 웃음이 떠날 수가 없었습니다. 리더 'CL'의 애교 '2NE1 많이 사랑해 주실거죠?'도 재밌었고, '박봄'과 '다라' vs '민지'와 'CL'로 상당한 나이 차이로 인해 '올드걸'과 '영걸'로 나눌 수 있는 독특한 멤버 구성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했습니다. 마지막 곡은 역시 2NE1을 이 자리에 있게해준, 7월 동안 무려 32만 여곡이 팔렸다는 'I don't care'였습니다. 옆쪽 자리에서는 역시 사진 찍기가 힘들더군요.

상당히 여러팀이 등장했지만 빠른 진행으로 생각보다 빠르게 시상식은 끝났습니다. 즐겨듣지 않는 팀들이 꽤 있었지만 역시 공연을 보는 재미는 음원으로 듣는 재미와는 또 다른가 봅니다. 다음 DMA도 기대가 되네요.

사진은 http://loveholic.net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2009/08/24 21:59 2009/08/24 21:59

내 20대의 비망록...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etc.
사실 저의 근황같은 이야기지만, 제목을 좀 자극적(?)으로 써 보았습니다. 제목이 '대형 사이트들과의 조우'인데, 정말 대형사이트들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우선 '싸이월드'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올 여름즈음에 '싸이월드 뮤직'에서 '탐음매니아'라는 것을 뽑고 있었고, 또 다른 시기에 '싸이월드'의 새로운 서비스 '싸이월드 스테이지'에서 '스테이지 매니아'라는 것을 뽑고 있었습니다. 사실 '탐음매니아'는 큰 관심이 없어서 모르고 있었는데, 예전에 '싸이월드 뮤직'에 올렸던 리뷰 중 하나가 '주간 Best'로 선정된 일이 있었습니다. 그것 때문인지 '싸이월드 뮤직' 측에서 '탐음매니아'에 도전해보라고 쪽지가 왔고 결국 지원했지요. '스테이지 매니아'의 경우에는 우연히 선발한다는 배너를 보게 되었고 '인디문화'를 알리는 일이라고 하기에 지원했습니다.

그런데 9월 말에 두 개 다 덜컥 되었네요. '스테이지 매니아'는 '1기'이고 '탐음매니아'는 '2기'가 되었습니다. 둘 다 분기별로 선정해서 저는 2006년의 마지막 분기인 '10~12월'에 활동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스테이지'나 '뮤직' 모두 리뷰를 올리는데, '스테이지'에는 공연 리뷰를, '뮤직'에는 당연히 음반 리뷰를 올리고 있어요.

'싸이월드 스테이지(http://stage.cyworld.com)'와 '싸이월드 뮤직(http://music.cyworld.com)'에서 종종 저의 글들을 볼 수 있으실 거에요. '뮤직'에 올라가는 리뷰들은 여기의 글들과 차이가 없겠지만, '스테이지'에 올라가는 공연 리뷰들은 여기서는 밴드별로 잘라서 올리는 글들을 하나로 합쳐야하고 '소개되는 밴드를 잘 알지 못한다'는 가정 아래 써야하기에 좀 더 추가되는 내용이 있을 수도 있겠어요.

사이트'들'이라고 했으니 다른 사이트 이야기를 하나 더 할게요. 정말 오랜만에 '예스24 이주의 리뷰'에 '하도'의 '우리의 6구역' 리뷰가 선정되네요. 올해 4월에 '러브홀릭'의 'Nice Dream'이 선정된 후로 정말 오랜만입니다. 2005년에는 리뷰를 쓰는 사람이 적었는지 6, 7, 8월에 연속으로 되었는데 올해는 많이 써도 선정되기가 힘드네요. '예스24'에서 선정된 리뷰들을 위해 '예스24 이주의 리뷰'라는 태그를 추가하였어요.

하지만 첫번째 선정되었던 리뷰는 얼떨결에 선정된 것이기에 어떤 리뷰인지 알 수가 없네요. '에스24'에도 '이주의 리뷰'의 리뷰가 완전히 자리잡기 전이라 기록이 남아있지 않구요.

* 생각해보면 나름대로의 수익모델이랍니다. 싸이월드 활동으로 한 달에 도토리 100개씩, 두 가지를 하고 있어 200개가 들어오고 예스24는 한번 선정되면 3만원 상품권이...
2006/11/07 22:21 2006/11/07 22:21
gkeh

길고 친절한 리뷰 고마워요~
근데 3마넌이면, 쏘셔야지 -.,-ㅋ

love

하지만 이 블로그 운영비는 1년에 10만원이 넘게 든다는거..ㅋㅋ
좀 비싼 편이긴 하지만 용량 무제한, 트래픽 무제한...이제는 신청 안받는 상품이라 계속 쓰고 있지요.

junspark

국시는 어떻게? 아~ 공부 참 안된다...

love

공부하기 너무 싫네..어쩌지..덜덜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