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친절한 금자씨'의 개봉이 1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묘한 긴장감을 갖고 조조영화를 보고 왔습니다. 오늘 개봉한 따끈한 '아일랜드(the Island)'를 보았습니다.

이 영화의 주제를 이야기하자면 영화 '매트릭스(the Matrix)', '여섯번째 날(the 6tht Day)' 등 이야기가 한 없이 길어질 것 같습니다. 아쉽게도 이전에 개봉 전에 공개된 예고편과 각종 매체를 통해, 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크게 했지만 한편으로는, 눈치있는 관객이라면 대략적인 줄거리는 쉽게 간파했을 겁니다.

처음으로 제작자 '스티븐 스필버그'와 손잡고 DreamWorks를 통해 영화를 내놓은 '마이클 베이' 감독은 역시 전작들에 빠지지 않는 스케일의 영화를 보여줍니다. 거기에다 인간복제라는 민감한 소재를 첨가해 겉만 뻔지르르한 영화에서 생각할 거리가 있는 영화를 시도했구요.

이 영화 PPL의 집대성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짜증날 정도는 아니지만, 곳곳에 작게 등장하는 로고들(PUMA, Apple, MSN, X-box, Calvin Klein, 그 외 명품들)로 어찌 보면 광고를 보고 있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실제로 장면들이 광고에 딱 어울릴만한 것들도 많이 있구요. 제가 찾지 못한 로고들이 있으면 더 알려주세요.

초반의 우주선 내부라고 해도 좋은 미래적인 스타일의 의상과 인테리어는 2000년 부터 시작되었던 스필버그 감독의 SF 영화들(A.I나 Minority Report)의 맥을 잇는 듯합니다. 하지만 초반을 지나면 역시 마이클 베이 감독다운 아메리칸 스타일의 영화가 됩니다. 그의 전작들, 더 록(the Rock)이나 아마겟돈(Armageddon)에 등장하는 끝없이 펼쳐진 USA표 황무지와 그 한 가운데에 있는 싸구려 바(Bar)와 폭주족들...아마도 카우보이 시절을 그리워하는 전형적인 아메리칸 드림(?)을 보여줍니다. 근미래에도 역시 변함없나 봅니다.

차세대 액션스타 이완 맥그리거, 근육질 스타들에 비해 중량감은 떨어지지만 뛰어난 연기력으로 커버하고 있습니다. 스타워즈 에피소드1 때부터 그의 액션 영화 등장에는 조금 의문이 있었지만 이제는 액션스타로서도 손색이 없네요. 스칼렛 요한슨, 영화가 진행될 수록 매력에 빠져들게 되네요. 정말 이쁩니다. 근미래적인 분위기에도 딱 어울리구요. 그리고 위에 언급한 베이 감독의' 아마겟돈'에서도 비중있는 조연이었던 그 사람, 스티브 부세미 역시 비중있는 좀 방탕하지만 양심있는 조연으로 등장합니다. 베이 감독이 엄청 좋아하는 배우인가 봅니다. 아니면 전형적인 아메리칸 스타일의 삶에 어울리는 배우인가요? 최근 조연으로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우리의 보로미르, 션 빈도 역시(?) 악역으로 등장하네요.

아일랜드, 모두가 가길 바라는 신비에 섬. 지금 우리 모두에게도 모두가 바라는 그런 존재가 있지 않을까요? '지금의 삶이 힘들지만 언젠가 좋은 날이 올 것이다'라는 희망으로 많은 사람들이 살아갑니다. 하지만 그 '좋은 날'은 누군가가 우리에게 심어놓은 헛된 환상이 아닐까요? 화려한 스케일과 근미래적 스타일을 즐기는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별점은 4개입니다.
2005/07/22 00:28 2005/07/22 00:28

부족하다, 혹은 어중간하다. 아일랜드를 보고 난 뒤에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들이었습니다. 애초에 이 영화에 전 무엇을 기대했던 걸까요. 이완 맥그리거와 스칼렛 요한슨이라는 연기력을 검증 받은 배우들이 블록버스터급 액션영화에서 보여주는 신선한..

정말 오래간만에 영화관에 가서 영화를 봤답니다. 도현이는 삼촌이랑 놀고 ... 일단, 재밋습니다. 재미있는 액션영화입니다. 더록,아마겟돈,진주만을 만든 마이클베이 감독의 영화답게 스케일 있는 액션을 보여줍니다. 이거 영화관에서 보니 더 재..

??? ???? ??? ??? ?? ??? ??? ?? ??? ?? ?? ????. ???? ??? '??? ?

인간복제에 대한 논란은 대개 복제한 대상을 사람으로 볼 것이냐, 아니냐로 나뉜다. 스스로 기억하고 생각할 수 있는 자의적인 존재이냐는 문제다. 복제인간, 사이보그, 리플리컨트 등 미래 사회를 배경으로 하는 SF 영화 속 ‘또 다른 인간’에 대한 질문..

NtoF

정말 PPL 이 눈에 많이 띄더라고요. 신발에 떡 하니 박혀있는 퓨마 로고가 가장 인상적이었어요. :)

love

NtoF 님//그 링컨의 집에서 등장하는 각종 명품들도 장난이 아니었죠^^ 퓨마의상 대량생산했으니 의상비는 절약했을 듯^^

와니

오 이 영화는 동시개봉했나보군요. 전 아직 못봤습니다 흐으..

swing

클론 센터(?)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지만 그 곳의 컴퓨터가 애플이었습니다. :-)

love

와니 님//한국이 동시개봉하거나 미리 개봉하는 영화가 종종있죠. 시차도 있고 불법판때문이라나요. 콘스탄틴은 한국이 먼저 개봉했었구요.

swing 님//네, 딱 사과모양이..ㅋㅋ 애플이 2019년에도 잘 나가려나요?^^

jekimm

PPL 또 하나 - Aquafina 생수 브랜드입니다. 클론들이 마시던..

love

jekimm 님//오호 그런 브랜드도 숨어있었군요@@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어제 드디어 '스타워즈 에피소드3 : 시스의 복수'를 관람했습니다. 정말 볼거리는 많네요. 모든 면에서 확실히 지난 에피소드1, 2보다 좋았습니다.

내용은 오리지널 3부작과 이번 3부작의 '잃어버린 고리'같은 것이라 짐작할 수 있는 내용이었지만 정말 처참하네요. 이번 에피소드3는 역시 '에피소드2 : 클론의 습격'의 마지막 장면들을 이어서, 시종일관 우울로 가득 차, 결국 절망으로 치닫는 내용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가장 눈에 띠는 '오비완 케노비'와 '아나킨 스카이워커'의 극명한 흑백대비의 의상이나 영화전반에 걸쳐서 보여지는 표정의 차이는 이미 어긋나버린, 돌이킬 수 없는 사제관계의 결말을 암시하는 듯 합니다. 아나킨과 다스 시디어스에 의해 무참히 학살되어 결국 우주역사의 뒤안으로 사라져가는 제다이들의 모습은 처참하고 아타깝기만 하구요. 영화의 대미를 장식하는, 다스 베이더의 탄생과 파드메의 쌍둥이(루크와 레아) 출산과 죽음은 우울과 슬픔과 절망의 극치를 보여줍니다. 하지만 이 기나긴 이야기는 슬픔과 절망으로 끝나지 않고 새로운 약속을 암시합니다. 전혀 다른 행성, 다른 환경에서 자라날 쌍둥이 남매는 언젠가 찾아올 '새로운 희망 (New Hope)'을 약속하고 있으니까요.

스타워즈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하는 에피소드3였기에, 예상이 가능했던 내용임에도, 인상적이었지만 영화에 쓰여진 수많은 그래픽들은 정말 눈돌아가게 하더군요. 시작 부분의 우주전쟁 장면이나 중간중간의 전투장면, 포스의 세력과 다크 포스 세력의 검투장면도 볼러기 가득했지만 제가 가장 인상깊었던 장면들은 여러행성들의 아름다운 광경을 보여줄 때 였습니다. 엄청난 스카이 라인을 자랑하는 행성, 황량한 사막 행성, 거대한 식물로 장관을 이루는 행성, 작은 섬들로 이루어진 행성 등 다채로운 자연환경과 종족들이 거주하는 모습들도 아름다웠고 가장 아름다웠던 것은 그 행성들의 '하늘'이었습니다. 낮동안에도 거대한 달이 여러개 떠있는 모습, 밤하늘을 장식한 두 개의 달, 그리고 지평선 끝에 걸린 두 개의 태양은 정말 황홀하더군요.

스타워즈 시리즈를 인류의 신화와 역사를 재구성한 작품이라도 합니다. 아나킨과 루크 스카이워커의 이야기는 그리스 신화 등 많은 신화에서 보여지는 아버지와 아들의 대립(예로, 제우스와 크로노스)에서 차용하였다고 할 수 있겠네요. 제다이(특권과 혈통, 기사)에 대항하는 비특권계층의 반발과 혁명, 그리고 이어지는 다스 시디어스(참주)의 등장과 제국의 탄생은 중세 봉건주의의 몰락과 시민계급의 등장, 이어지는 절대왕정의 성립 등 유럽역사의 일면을 반영하고 있구요.

오랜만에 보는 화려한 볼거리와 그에 걸맞는 배경음악, 그리고 탄탄한 내용을 갖춘 정말 충실한 블록버스터라고 생각됩니다. 이 기나긴 이야기는 결코 끝나지 않을 듯하네요. 오리지널 3부작을 다시 보아야겠습니다. 별점은 4.5개입니다.

참고로...

2005/05/28 15:00 2005/05/28 15:00
polarnara

잽싸게 뽀르르 달려나가서 베이더 가슴의 버튼을 꾹 누르면 "우어어-" 하면서 호흡곤란으로 죽어버리는 거 아닐까요. _-;

love

polarnara 님//버튼들이 이지투디제이 버튼들이 생각난다는^^;;; 제국군의 센스가 얼마나 투박한지를 보여주려 일부러 그런것일지도 모르겠네요^^;;;

시즈15

오늘 시스의 복수를 보고왔답니다^^. 이집트디제이(...)에 절대적으로 공감, 놀라운 센스(<-뭔소리야;)

PS : 사실 오늘 개인적으로 영상촬영(<-뭔가 거창해보이는척하나 전혀 그렇지 않은..)일정 때문에 이집트디제이(...) 수십판하고 왔더니 손가락이 아픕니다. (ㅜㅊㅜ)/;;

love

시즈15 님//ㅋㅋ 그 버튼들은 다스베이더가 마지막에 타고 있던 우주선에도 잔뜩 붙어있었죠.

게임은 살살해야죠@@ 저도 플스하다가 엄지 손가락 부은 적이 몇번 있어요.

경식

이번 에피3 ~ 짱짱짱!! 재밌었지` ^--^
에피1은 다스몰이랑 싸울때랑 레이스장면 빼고는 쫌 지리지리했고 에피2는 그냥~ 클론들땜시 정신사나운것 같았는데~ ㅡㅡㅋ
이번 에피3는 정말 한순간도 놓치지않고 영화에 몰입해서 볼 수 있었던것 같아 ~ ^^bbbbb
에휴~ 당장~ 춘천집에가서 에피4 ~ 6까지 DVD 보고싶다 ㅜ.ㅡ

love

경식//레이스 장면은 좀 산만했지..ㅋㅋ 쓸데없이@@
2에서는 제다이들이 좀 싸우더니 3에서는 어이없이 쉽게죽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