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이어서 '빵'에서 두번째 보게되는 '타바코쥬스'.

사람이 많고 왁자지껄하니 왠지 분위기가 좋았습니다. 분위기를 많이 타는 밴드랄까요. 오른쪽의 기타리스트는 이 날 여자친구와 헤어졌다는군요.


2006/12/30 00:20 2006/12/30 00:20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17일에 다녀온 '빵'. 네 팀의 공연이 예정되어있었습니다. '사운드데이'라 사람이 심각하게 없을 줄 알았는데 다행히 그렇게 적지는 않았어요.

첫번째는 '타바코쥬스'라는 밴드였습니다. 다른 클럽의 공연일정에서 본 밴드 이름인데 '빵'에서는 최근에 공연을 시작했습니다. '한국적인 락'을 들려준다고 할까요? 영국이나 미국의 락을 하는 밴드들과는 다른, 좀 거친 보컬의 목소리에서 그런 느낌을 받았습니다.

깜짝 퀴즈로 '멤버 중 어느 둘이 형제일까?'라는 퀴즈가 있었는데 바로, 보컬과 기타가 형제라네요.

2006/11/19 00:05 2006/11/19 0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