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제작자의 이름에 올려진 '피터 잭슨'이라는 이름만으로 초 기대작이 되었던 '디스트릭트 9(District 9)'을 보았습니다. 그리고 감히 제가 올해 본 영화들 중 최고로 뽑겠습니다.

뉴스와 인터뷰, 그리고 자료화면을 교차편집한 전반부는 시사회 후기들처럼 다큐멘터리를 보고 있다는 느낌이 강합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상공에 나타난 엄청난 우주선, 그 우주선을 타고온 외계인은 지구침공이나 우주정복이 목적도 아니었고 압도적인 초능력 시범이나 과학기술을 전수하지도 않습니다. 단지 굶주림에 허덕이는 난민에 불과했죠. 그리고 그들은 요하네스버스의 외계인 난민촌인 '디스트릭트 9(9 구역)'에 거주하게 됩니다.

하지만 20년이 지나면서, 지구에서 변변한 일자리를 구할 수 없었던 외계인들의 거주구역은 그대로 슬럼화되면서 외계인의 범죄는 나날이 증가하고 나이지리아 갱들까지 등장하면서 주변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시한폭탄이 되고 맙니다. 하지만 그들은 남아공의 국민이 아닌 외계인이기에 남아공 정부가 자체적으로 해결 불가능해지자 세계연합의 대리자로서 다국적기업 'MNU'가 외계인 난민촌을 요하네스버스 외곽의 '디스트릭트 10'으로 백만이 넘는 외계인의 이주를 집행할 계획을 세웁니다. 그리고 이야기는 여기서 시작되죠.

핸드헬드카메라 기법을 적절히 사용하여 다큐멘터리의 느낌을 내면서도 이 신비로운 '외계인'의 실체(?)를 밝히는데 게으르지 않습니다. MNU가 세계 2위의 무기제조업체라는 점과 외계인들이 자신들만 사용할 수 있는 무기를 갖고 있는 것이 드러나면서 이야기 퍼즐의 조각은 완성되죠. 신비한 무기와 그것을 노리는 다국적기업의 움직임, 음모의 냄새가 풀풀 풍기지 않나요?

하지만 영화는 실마리를 풀어나가는 초점의 중심을 정의로운 요원이 아닌, 하루아침에 MNU의 직원에서 지명수배자로 전락한 주인공 '비커스'의 입장에서 풀어나갑니다. 그리고 시작되는 그의 처절한 투쟁이 바로 이 영화의 핵심이죠. 소시민으로서 거대한 시스템(정부, 국가, 혹은 다국적 대기업)에 대항한 투쟁은 이미 여러 영화들에서 그려져왔습니다. 하지만 여기에 '외계인'이라는 SF 소재가 결합되면서 이 영화를 특별하고 화려하게 합니다. 더불어 다큐멘터리 같았던 영화는 액션 영화로 녹아듭니다. 더 이상은 스포일러가 심하니 그만하도록 하죠.

지구인 주인공 비커스와 외계인 주인공 '크리스토퍼'의 신뢰는 개인적으로 어린 시절에 보았던 SF 영화 한 편을 떠올립니다. 지구인과 외계인의 우주전쟁으로 시작되는 영화인데, 지적 생명체가 없는 행성에 불시착한 지구인 조종사와 외계인 조종사가 서로 적이었던 상대에게 마음을 열고 도와가며 행성에서 살아나가는 모습을 보여준 영화였습니다. 그리고 그 외계인은 지구인과는 다르게 남성과 여성이 따로 존재하지 않는 자웅동체로서, 자식을 남기고 죽게되고 지구인 주인공이 그 자식을 아들로서 키운다는 내용이었죠.

영화의 절정에서 외계무기들의 실전 시범(?)에서 보여준 성능은 통쾌하더군요. 그 대상이 누구냐에 관계 없이요. 그리고 큰 여운을 남기는 결말은 혹시나 가능하다면 후속편을 기다리게 합니다. 물론 나온다면 통쾌한 대학살극(?)이 되겠죠. 정부와 대기업, 그리고 언론의 삼위일체가되어 진실을 은폐하고 한 개인을 억압하는 현실은 왠지 남의 이야기같지 않습니다. 볼거리도 볼거리지만, 깊은 여운과 많은 생각할거리를 남긴 영화 '디스트릭트 9' 별점은 5개입니다.
2009/10/20 15:09 2009/10/20 15:09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인디아나 존스' + '쥬라기 공원' + '미녀와 야수' = '킹콩'?

드디어 보았습니다. 킹콩. '반지의 제왕' 3부작의 엄청난 성공으로 최고 감독의 반열에 오른 '피터 잭슨' 감독의 최신작 '킹콩'은 원작에 비해 성공이 어려운 리메이크라는 점도 있지만 '피터 잭슨'이 감독이라는 점이 더 관심을 모으지 않았나라는 생각이 듭니다. 원작 '킹콩' 시리즈를 본 때가 10년도 더 되었네요.

촌스러운 타이틀에 이어, 1920년대 무채색으로 차있으면서도 화려한 뉴욕을 배경으로 시작하는 영화는 액션 영화라기 보다는 로맨스나 멜로같아서 '어?'하게됩니다. 하지만 3시간이나 되는 상영시간에 걸맞게 차근차근 이야기를 풀어나가네요.

신비의 섬에 도착하고 그 섬에서 벌어지는 무시무시한 일들이 킹콩의 볼거리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Venture 호의 승무원들의 모험과 공룡의 등장은 '인디아나 존스'와 '쥬라기 공원'을 절절히 섞어놓은 흥미진진한 모험물로 손색이 없습니다. 그리고 킹콩과 티라노사우르의 대결은 제가 생각하는 이 영화의 압권입니다. 이제는 추억의 게임이라고 할 수 있는 PC게임 '프라이멀 레이지(Primal Rage)'를 생각나게 만드는 거대 유인원과 최강 파충류의 대결은 그 무게감이나 박진감 모두 최강입니다. 특히 킹콩의 필살기 '턱 뽑기'는 정말 무시무시하면서도 통쾌하더군요.

뉴욕으로 옮겨온 킹콩의 모습은, 결국 결말은 행복할 수 없기에 애처롭기만 합니다. 그리고 해골섬에 비하면 뉴욕에서의 일은 시간 배분도 짧구요. 결국 인간에 의해 쓰러지는 '킹콩'의 모습은 인간에 의해 자꾸 파괴되는 자연과 낙원을 잃어가는 야생동물들을 떠올리게 합니다.

영화 속 미치광이 영화 감독 '던햄'은 피터 잭슨 감독이 '자신'을 염두해둔 등장인물이 아닌가합니다. 그의 허무맹랑에 가까운 공상은 피터 잭슨 과거의 모습이며 킹콩을 통해 순식간에 유명세는 '반지의 제왕'으로 스타 감독이 된 현재의 모습이라고 생각됩니다. 영화의 결말처럼 결국 자신에게도 올 쓸쓸한 결말을 예언하는 것일까요?

첫눈에 반했다고 할 만한 '앤'과 '킹콩'의 사랑(?)이 조금 황당했지만, 처절한 모험물이며 최고의 액션물이고 조금은 아쉬운 로맨스(?)물인 킹콩, 별점 4.5개입니다. CG에서 왠지 아주 조금은 어색한 느낌도 있었지만 좋았습니다. 1인 2역이자 드디어 인간의 모습으로 출연하는 '괴수 전문 배우(?)' '앤디 서키스'를 보는 재미도 있습니다.

덧붙여, 예고편으로 본 '나니아 연대기'의 첫 편 '사자, 마녀 그리고 옷장' 매우 기대되더군요.
2005/12/24 18:11 2005/12/24 1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