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오래된얘기/my encoding
6월 7일에 추출한 상큼한 앨범 두 장.

나의 영원한 언니(?), 'Gwen Stefani'의 두번째 솔로 앨범 'The Sweet Escape'. 향뮤직 수입반 세일 이벤트로 수입반을 저렴하게 입수. 이 언니는 시간이 지날 수록 회춘하는 느낌이네요. 더구나 센스도 증가!! '4 in the morning'이나 'Pharrell'이 참여한 'Yummy'같은 킬링트랙까지... 기회가 된다면 리뷰도 날리고픈 멋진 앨범!

'Round Table feat. Nino'의 또 다른 앨범 'April'. 미개봉 중고를 저렴하게 입수했다. 역시 애니메이션에 수록되었던 곡들답게 아기자기한 맛이 강하고 지난번에 추출한 앨범보다 더 좋은 듯도 하다. Nino의 깜찍한 목소리에 맞춰 어깨춤과 들어도 좋을 앨범.


more..

2007/06/20 20:17 2007/06/20 20:17

내 20대의 비망록...

내 20대의 비망록...

Posted
Filed under 오래된얘기/my encoding
2006년의 마지막 추출들.

대만의 가수 '소혜륜(蘇慧倫)'의 'Fool'. 고등학교 시절에 channel [V]를 보면서 노래가 괜찮다 싶어 테이프로 사서 들었었던 기억이 있는 앨범. 갑자기 듣고 싶어서 음반 사이트들을 돌아다녀보니 '다이어리 포함 한정반'이 있더라. 희귀 음반이라 좀 비싸긴 했지만 샀다. 이 앨범 전에 나온 베스트 앨범도 사봤는데 별로라서 추출은 안했다.

'별(Byul)'의 다섯번째 작업물 제목도 긴 '월간뱀파이어 5 [지혜롭고아름다운사람을포기하는법]'. 향뮤직에 올라온 샘플 '비단신'만 듣고 장바구니에 넣었다. '비단신'과 '영원이시간을관통하는그순간나를보지말아요', 이 두 곡 너무 좋다. 가격이 만만하지 않지만 소장가치는 충분.

'푸른새벽'의 굿바이 앨범 '보옴이 오면'. 이건 예스24에서 샀는데 무작위로 보내지는 사인CD가 왔다. 공허함으로 가득찬 '사랑', 그리움이 물씬 풍기는 '보옴이 오면', 나긋나긋한 목소리가 인상적인 '딩' 등 좋은 곡들이 많은 편. 아쉬운 점도 있지만 굿바이 앨범으로 이 정도면 나쁘지 않다. 안녕~! 푸른새벽.

오랜만에 뉴에이지 장르의 새로운 뮤지션을 개척했다. '한국 최고 뉴에이지 레이블'이라고 할 수 있는 '스톰프뮤직'을 통해 앨범을 발표한 '메이 세컨(May Second)'의 세번째 앨범 '2 Impact'. 스톰프뮤직 카페의 미리듣기를 통해 2곡 정도 들어봤는데 괜찮았다. 사실 2 CD라는 점도 구입에 적지 않은 영향을 끼쳤다.  하나는 30분이 안되고 다른 하나는 30분 정도로 2 CD담은 점은 좀 아쉽기도 하다. EP 2장을 모아놓은 느낌이랄까? 한 40분씩만 되었어도 좋았을 텐데. CD 1은 '뉴에이지', CD 2는 '크로스오버'라고 할까? 한국 여성 피아니스트의 앨범은 처음인데 괜찮다.

'Round Table feat. Nino'의 앨범 'Nino'. 일본 밴드로 'Round Table'이라는 두인조 Pop unit이 보컬 'Nino'와 함께한 앨범이다. 깜찍한 Nino의 보컬과 함께 상큼한 Pop을 감상할 수 있다. 기분이 가라앉을 때 들으면 기분 업!

more..

2007/01/07 08:59 2007/01/07 08: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