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usic&Disc

2007년 제 18회부터 '싸이월드'와 함께 해온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의 21번째 본선 무대가 2010년 11월 20일, 작년과 같은 장소인 한양대학교 백남 음악관에서 펼쳐졌습니다. 

총 10팀이 영광스러운 본선 무대에 올랐고 작년과 마찬가지로 6개 부문(작곡상, 작사상, 연주상, 가창상, 싸이월드음악상, 대상)에 대한 수상이 이루어졌습니다. 작년 본선 수상자들의 음반 소식이 아직 들리지 않는 상황에서 올해 또 다른 수상자들을 만난다는 점이 어색합니다. 하지만 과거 수상자들을 살펴보면 음반이라는 결과로 나오기까지, 수상 후에도 짧게는 2~3년이 걸린 것을 생각하면 작년 수상자들에 대한 기다림은 아직 이르겠죠. 그 기다림을 대신해 줄, 아니면 또 다른 기다림을 불러올 노래들이 여기에 있습니다. 제 21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의 수상곡들을 살펴보죠. 소개 순서는 '순위'와는 무관합니다.

'중독성 있는 멜로디'로 홍보하는 곡들을 자주 접할 수 있죠. 그 멜로디를 평가하는 '작곡상'의 수상자는 남성 솔로 뮤지션 '김선욱'입니다. 기타 한 대와 어우러진 남성의 목소리는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무난한 구성이라는 생각입니다. 그가 그의 기타와 함께 들려주는 '길'은 기승전결의 구성이 뚜렷한 곡입니다. 유재하 음악경연대회가 지향하는 '90년대 즈음의 싱어송라이터가 들려주는 가요'에 부합되지요. 그 기승전결 속에서 완급조절을 하는 기타연주보다 더 귀를 사로잡는 점은, 사실 '가사'입니다. 작곡상을 받은 곡에서 가사타령이 좀 우습지만, 진취적이고, 다분히 '삶에 대한 투쟁적'이라고 들릴 수도 있는 가사는 소위 '랩을 포함하는 힙합음악'에서 들었을 법합니다. 가사의 시작이 모두 명사(아침, 기차, 스무 살 역)라는 점에서 그러하고, '전리품'부터 '타협', '싸움'이나 '절대 가치' 등 보통 가요에서 들을 수 없던 단어들의 선택에서도 그렇습니다. '거라고, 남더라도', '모를 뿐, 바랄 뿐'이나 '나이, 묻지, ~는 지, 있을지'과 같이 다분히 라임(?)을 맞추었다고 생각되는 부분도 있구요. 포크를 가장한 힙합이라고 할까요? 힙합 스타일로 리믹스되어도 재밌을 법하네요.

음원으로만 음악을 감상하다고 공연장을 찾았을 때, 그 때 느낄 수 있는 또 다른 감동은 아마 아름다운 연주일 겁니다. 그 연주를 평가하는 '연주상'의 수상자는 혼성 4인조 '새의 전부'입니다. 피아노와 신디사이저, 어쿠스틱 기타, 그리고 젬베로 이루어진 이 4인조의 수상곡은 '흙에서 묻고 웃자'입니다. 구성악기에 젬베가 있는 점에서도, 제목에 '흙'이 들어가는 점에서도 '제 3세계 음악', 소위 '월드뮤직'의 향기가 예상됩니다. 곡의 전반적인 분위기는 평화로운 농촌 마을의 풍경을 연상시키기에 충분합니다. 우리나라의 북소리만큼이나 젬베의 푸근한 소리는 이른 아침 논두렁을 걷는 농민들의 여유로운 발걸음을 그려냅니다. 기타 연주는 그 논 주위를 굽이굽이 사행하며 유유히 흐르는 강물을, 맑은 피아노 소리는 상쾌한 아침 공기를 만들어내고 신디사이저는 자욱한 안개가 되어 공간을 채웁니다. 하지만 어떤 악기보다 인상적인 악기는 바로 여성 보컬의 목소리입니다. 가사를 풀어내는 목소리는 노래라기 보다는 악기에 가까운 소리가 되어 어우러집니다. '슬픔도 미움도 흙에 묻고...'라는 가사에는 농경문화를 바탕으로 한, 우리민족 고유의 정서인 '한(恨)'이 고스란히 담겨있습니다. 그리고 그 모든 광경들이, 이 팀의 이름 '새의 전부'라는 이름처럼, 하늘을 나는 새의 눈에서 제 3자의 시각으로 그려집니다.

노래 실력을 평가하는 '가창상'의 수상자는 남녀 혼성 2인조 'F#m7'입니다. 이름이 독특한데 포털 검색을 해서 찾아보면 어려운 운지법으로 악명이 높은 기타 코드 가운데 하나랍니다. 어려운 코드를 능숙하게 연주하듯, 실력을 뽑내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는 이름이 아닐까 합니다. 남녀 혼성 2인조라는 점과 남성이 보컬을, 여성이 피아노를 담당하는 점은 작년 이 상의 수상자들과 일치합니다. 멋들어진 보컬의 목소리는 'Brown eyed soul'의 '정엽'이 떠오릅니다. '나의 일상'이라는 제목은 '박정현'의 '나의 하루'를 떠올리게 하구요. 피아노 연주위로 흐르는 그의 목소리는 멋진 째즈바의 분위기를 연출하기에 충분합니다. 가창상을 받는 것은 당연했구요.

노래가 담고 있는 메시지를 가장 직접적으로 전달 할 수 있는 가사를 평가하는 '가사상'은 여성 솔로 뮤지션 '이경원'이 수상하였습니다. 생각해보면 남녀 각각 솔로 뮤지션은 꾸준히 수상하고 있다는 생각이 드는데, 올해는 '작곡상'과 '작사상'을 가져갔네요. 떡파는 할머니의 모습을 수필처럼 그려낸 가사는, 간결하지만 깊은 생각에 빠지게 만드는 호소력이 있습니다. 분위기를 바꾸어 할머니의 목소리로 노래하는 '떡 사이소, 떡 사가소'라는 소절은 짧지만, 굽이굽이 굴곡진 할머니의 긴 하루, 긴 인생이 담겨있는 듯합니다.

올해 유재하 음악경연대회 본선에 오른 팀은 10팀이고 상은 6개 부문이지만 수상팀은 5개에 불과했습니다. 왜냐하면, 동시 수상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인기상'에 해당하는 '싸이월드음악상'과 으뜸에게 주어지는 '대상'이 혼성 3인조 '하늘'에게 돌아갔습니다. 하늘은 여성보컬 겸 피아노, 남성보컬 겸 어쿠스틱 기타, 그리고 젬베로 이루어진 팀입니다. 하지만 여기서 뭔가 석연치 않습니다. 작년 대상 수상팀 '둘이서 만드는 노래'도 젬베가 있었고 올해 '연주상'을 받은 '새의 전부'도 젬베가 포함되어 있는데, 인기상과 대상을 거머줜 이 팀에도 젬베가 있습니다. 물론 당연히 실력을 기준으로 수상이 되었겠지만, 혹여나 '젬베=수상'이라는 공식이 만들어질 수도 있겠다는 우려가 듭니다. 밴드 이름과 동일한 수상곡 '하늘'의 피아노, 기타, 그리고 젬베가 어우러진 연주는 다분히 '월드뮤직'의 향기를 담고 있습니다. 밝고 진취적인 분위기는 '두번째 달'이나 'Alice in Neverland'를 연상시키기에 충분합니다. 이런 월드뮤직의 바탕에 남녀가 주고 받는 보컬과 가사의 자연친화적이고 낭만적인 느낌은 역시 'Bard'의 음악이 떠오릅니다. (Alice in Neverland와 Bard는 모두 두번째 달에서 분리된 밴드들입니다.) 작년 대상팀 역시 월드뮤직의 색채를 띠고 있었던 점을 생각하면, 이로써 심사위원들의 기호가 노출된 건 아닐까 합니다. 대상을 위한 어떤 공식이 말이죠. 분명히 듣고 좋고 잘 만들어진 곡으로 인기상을 받기에 충분한 흡인력을 갖고 있지만, 대상으로서는 아쉽고 뭔가 석연치 않습니다. 하지만 작사, 작곡, 연주, 가창의 모든 면을 보았을 때, 월메이드 가요라는 점은 부인할 수 없겠네요.

수상하지 못한 입상팀들의 곡들도 분명 매력적인 요소가 있습니다. 하지만 여러 요소에서 충분한 균형을 이루지 못한 점, 기성 가요와는 다른 출전팀만의 매력이 부족한 점이나 확연한 인상을 줄 만한 임팩트가 부족한 점 등이 아쉽습니다.  이상으로 모든 수상곡을 살펴보았습니다. '유재하 음악경연대회'가 꾸준히 열리고 있지만, 일회성 이벤트의 이미지가 강한 점은 아쉽습니다. 최근에는 한국 가요계에 한 획을 그을 만한 뮤지션들을 꾸준히 배출하지 못하는 점도 그렇구요. 무엇보다도 과거보다 줄어든 수상의 메리트(대표적으로 상금의 감소)는 언더그라운드에서 생업과 음악을 병행하는 숨은 고수들에게 출전 동기로서 부족해 보입니다. 일회성의 상금 지급으로 그치지 않고, 보다 지속적인 지원이 그들에게 더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음반제작 지원과 같은 후속 조치로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의 수상자들이 전문 뮤지션으로 성장할 수 있는 등용문이 되기를 바랍니다.

2010/11/26 19:39 2010/11/26 19:39
던지기훈

유재하음악경연대회를 이렇게 자세히 분석하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올해는 가보질 못했는데 마치 공연 전체를 다 본 듯 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bluo

안녕하세요~ 입상곡들은 빠졌습니다..^^;;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 관심있으시다닝~~ 반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