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그리고하루/at the moment

이제 혼자임에 익숙하지만
가끔씩 찾아오는 쓸쓸함은 어쩔 도리가 없다.

맨발에 굳은살이 배기더라도
그 발이 결국 피와 살로 이루어진 사람의 발이듯

아무리 굳게 먹은 마음이라도
결국 그 마음의 주인은 불완전한 사람이어서

거친 자갈들을 막아냈지만
예고없이 찾아오는 쓸쓸함의 가시는 어쩔 수가 없다.

2013/05/06 00:53 2013/05/06 0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