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review
90년대까지 세계 프리미엄 전자제품 시장에서 최고의 위치에 있었던 '소니(Sony)'는 2000년대가 되고 전자제품의 판도가 IT제품로 넘어가면서 한국의 삼성, LG 등 후발주자들에게 밀려 고전을 면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점을 인식한 소니 그룹은 헐리우드의 '소니 픽쳐스'와 거대 음반사였던 'BMG'를 흡수한 '소니 뮤직', 그리고 가장 앞서나가는 게임기인 '플레이스테이션'을 앞세운 '소니 컴퓨터 엔터테인먼트(SCE)'  등 영상/음향을 포함하는 문화 산업 쪽으로 개척해 나아가면서, 소니 전자 그런 흐름을 따라가고 있습니다.


'소니 전자'하면 예전에는 TV/노트북 등에서 알아주는 회사였지만, 최근에는 이런 소니 그룹의 노선을 지향하는지 디지털 카메라/캠코더와 음향기기 쪽에 더 비중을 둔 회사가 되어가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디지털 카메라 시장에서 고성능에 프리미엄을 더한 제품들로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면, 음향기기 쪽에서는 과거 '워크맨'의 영광을 재현하기 위해 헤드폰을 비롯한 하이엔드 기기들을 속속 발표하면서 인지도를 쌓아가고 있죠. 음향기기 쪽에서는 헤드폰 시장에서 기술과 인지도를 쌓아가면서 최근에는 스마트폰/태블릿 시장이 커지면서 이 기기들과 블루투스(Bluetooth) 스피커들을 발표하기 시작했는데 지금 소개하는 'SRS-BTX300'은 국내 발매된 소니의 블루투스 스피커 라인업에서 중상위 급의 제품입니다.

정식발매 가격이 20만원대 후반이고, 인터넷 최저가도 10만원대 후반인 제품이지만, 올레샵에서 배포한 쿠폰과 KT 이용자라면 대부분 남아도는 '별 포인트'를 써서 9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는 제품이기에 유명세를 타기도 했죠. 저도 음향기기 참 좋아하는데요. 그래서 제도 이미 받아두었던 쿠폰과 남아도는 별 포인트를 써서 구입해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레샵에서 주문하고 약 3일만에 받았습니다. 상당히 큰 상자에 넣어서 배송이 되었는데 제품상자에는 큰 이상이 없네요. 보기보다 상당히 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자 위쪽을 열면 구성품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품 구성은 정말 간단합니다. SRS-BTX300 본체, 충전용 어댑터, 사용설명서 및 보증서, 그리고 보관용 케이스가 전부입니다. 디자인도 크기도 안 어울리지만 무려 '휴대용'이기에 케이스가 같이 들어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으로 보면 실물의 크기가 짐작이 어렵기에, 아이패드(iPad) 3세대와 비교해 보았습니다. 확실히 휴대하기에는 큰 편이고 무게도 1.6kg 정도로 묵직합니다. 휴대용으로서 출력과 사용시간, 양쪽을 만족시키기위한 대용량 배터리가 차지하는 무게가 꽤 될 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피커 아랫쪽 LED는 전원을 켜면 하얀색으로 있다가, 블루투스가 연결되면 파랑색로 변합니다. 파랑색은 당연히 블루투스(bluetooth)를 연상시키기 위한 선택이었겠죠?

넥서스4(Nexus 4), 아이패드 3세대, AK100 아스텔앤컨, 그리고 HP 넷북까지 대부분의 휴대용 IT기기들을 어렵지 않게 연결해서 음악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테블릿의 경우에는 '구글(Google)'의 앱스토어인 '구글 플레이(Google Play)'에서 'NFC 간펴 연결'이라는 앱을 설치하고 NFC기능을 이용해서 더욱 간단하게 연결할 수 있습니다. 이 앱을 이용하면 스마트폰/테블릿의 블루투스 기능도 간단하게 켜고 끌수 있으며, 스피커 위쪽의 'N' 문양에 스마트 기기를 접촉하면 스피커가 쉽게 인식이 되더군요. (단, HP 넷북과 연결할 때는 넷북의 특성때문에 연결과정이 조금 복잡했습니다.)

확실히 스마트폰/테블릿의 내장 스피커와는 비교할 수 없을 수준의 소리를 들려주네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경우 'NFC 간편 연결'로 블루투스를 연결하면 자동으로 가장 최근에 듣던 음악 재생 앱을 자동으로 실행시켜주는 점도 좋았습니다. '휴대용 스피커'로서는 휴대용 기기들의 내장 스피커 성능을 훌쩍 뛰어넘는 음질과 음량의 스피커입니다. 하지만 PC-fi 기기들과 비교하면 조악할 수 밖에 없는 음질이기는 합니다. 그럼에도 PC를 켜지 않고 간편하게 음악을 듣기에는 이보다 좋은 선택이 많지 않을 듯하네요. 더구나 스마트폰/테블릿의 시대에 어울리는 제품이라는 생각입니다. 다만 점점 고품질 음원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는 추세인데도, 블루투스와 오디오인 외에 광케이블같은 무손실 연결을 지원하지 않는 점은 좀 아쉽습니다.
2013/11/01 17:58 2013/11/01 17:58

내 20대의 비망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