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etc.
"지옥으로 가는 길은 선의로 포장되어 있다" 

누가 한 말인지는 모르겠지만, 꽤나 유명한 말이다. 그리고 요즘에 더더욱 와닿는 명언이다.

...

외식을 많이 하는 이유 가운데 하나는, 직접 식자재를 구입하는 식자재 가격도 만만치 않게 높은 점이 크지 않을까 한다. 애를 키우는 집에서 장을 보고, 손질해서 요리하고, 설거지 등 뒷정리까지 생각하면, 주말에 한두 끼 정도는 나가먹는 일이 편할 때도 있다. 어른 둘 세살짜리 아이 한 명이서 한끼 2만원 정도면, 이제 '선방했구나' 하는 생각이다.

얼마 전, 저녁 식사로 집 근처 가성비가 괜찮은 돈까스 전문점에 갔다. 이미 몇 번 갔던 음식점이고 평소에도 잘 되는 집인 줄은 알았지만, 30분 정도 대기 해야할 정도로 사람이 몰렸다. 집 근처고 다른 곳 가기도 뭐 해서 기다렸다 먹었는데, 메뉴판을 보니 최저임금 인상에도 가격은 그대로였다.

주방에서는 보이는 인원만 6명이 바쁘게 요리하고 있었고, 홀에서도 서빙 및 안내를 위해 움직이는 5명은 정신 없어보였다. 설거지 등을 생각한다면 보이지 않는 곳에 몇 명이 더 있을 수도 있겠다. 동네 음식점들을 자주 다니지만, 이렇게나 기다려서 먹고 이렇게나 바쁘게 돌아가는 상황은 처음이다. 이렇게나 잘 되어가는 덕분에 가격을 올리지 않고도, 인력 조정으로 버티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식자재 가격 자체가 낮지 않은 상황에서,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은 결국 영세 자영업자을 벼랑으로 몰고, 대규모 자본과 인력이 투입된 대형 음식점만이 살아남을 수 밖에 없는 상황으로 보인다. 작은 식당들은 이미 '맛집'으로 자리 잡은 몇몇 곳을 제외하고는, 최저 임금 상승의 여파로(인건비 상승이나 식자재 가격 상승) 가격을 올리면 손님이 줄어들 수 밖에 없겠다. 맛도 평균 이상은 하는 큰 식당들이 가격을 안올리고 버티기에 들어들어가버리면, 가격을 올려버린 작은 식당들은 절대적인 가격으로 커녕 '가성비'로도 극복하기 쉬워보이지 않는다.

지금 살고 있는 아파트는 몇 년 안된 비교적 최신식 아파트로 기본적으로 필요한 경비 인력이 적인 편이라서, 최저임금 인상을 인력 감원 없이 근무 시간 조정으로 넘어간 것으로 안다. 하지만 무인 경비와 자동화가 덜 된 오래된 아파트들의 경우 대규모 경비원 해고의 소식이 들린다.

경비원 아버지도, 식당에서 일하던 어머니도, 편의점/PC방 등에서 일하던 자녀도 모두 해고당한 다음, 생활고를 비관하여 극단적인 선택을 한 어느 일가족의 이야기가 조만간 들리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안타까운 요즘이다.
2018/01/09 16:18 2018/01/09 16:18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Book
느리지만 꾸준히 SF 장르를 일고 있고, '스타쉽 트루퍼스'와 '영원한 전쟁' 이후로는 특히 '스페이스 오페라'에 빠져서, '존 스칼지'의 '노인의 전쟁'을 알게 되었다. 오래 걸렸지만 드디어 국내에 번역된 '노인의 전쟁' 시리즈를 모두 읽었다.시리즈 모두가 국내에 번역 출간된 상태로, 앞으로 작가가 2편 정도는 더 쓴다고 한다.

"삼가 고인의 무운을 빕니다."

이 시리즈의 첫 권 '노인의 전쟁'의 서문을 이렇게 썼으면 어땠을까? 노인과 전쟁의 조합이라니, 뭔가 은유나 비유적인 제목이 아닐까 했는데, 그야말로 직설적이고 이 시리즈의 주요 소재를 담고 있는 제목이었다.

1편 '노인의 전쟁'은 '스타쉽 트루퍼스'에 뿌리를 둔 인류의 우주 진출과 외계인의 전쟁을 바탕으로, 신선한 상상력을 첨가하여 21세기에 맞게 업그레이드 된 재미를 보여준다. '의식 전이'는 고도의 기술을 이용하여 '스타쉽 트루퍼스'+'아바타' 정도의 세계를 만들어 냈는데, 아마 영화 '아바타'의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이 소설에서 일부 힌트를 얻었으리라. 주인공 '노년병 존 페리'가 풀어나가는 전형적인 '우주 해병대의 무용담'이라고 할 수 있다.

2편 '유령 여단'은 1편과 마찬가지로 작품 속 '개척 방위군'의 이야기가 이어진다. 하지만 주인공들은 달라서 1편의 조연이었던 '제인 세이건'과 그녀가 소속된 '유령 여단'의 쓸쓸한 무용담이 펼쳐진다. 노인의 전쟁 연대기의 이야기지만 '노인'이라는 제목은 쓸 수 없는 특수 부대의 이야기다. 1편에서도 그랬지만 이 2편에서는 '인간의 존재와 정체성'에 대한 깊은 고찰이 느껴진다. 인간 복제와 관련된 생명 윤리에 대한 SF적인 대답이라고 할까?

3편과 '마지막 행성'과 외전 '조이 이야기'는 같은 상황을 다른 시각으로 그린 이야기들이다. '마지막 행성'은 1편의 '존 페리'와 2편의 '제인 세이건'이 제대 후 가족을 이루고 양녀로 받아들인 '조이'가 주인공으로. 앞선 두 편이 '밀리터리 SF'였다면, 3편은 개척민의 입장에서 펼쳐지는 낮선 행성에서의 생존기로 시작한다. 불시착인줄 만 알았던 '로아노크'의 도착은 거대한 '정치적 설계'에 의해 의도된 상황이었고, 전작들과 다른 재미를 보여준다. 지구, 개척연맹과 적대 종족들 외에도 '콘클라베'라는 세력이 본격적으로 등장함으로서 '노인의 전쟁' 세계관의 확장이 시작된다.

'조이 이야기'는 두 남녀 주인공의 딸 '조이'의 시각으로 바라본 어른들의 세상이다. 이미 알고 있는 내용이 겹쳐서 초반에는 조금 지루해지는 경향이 있지만, 3편에서 또렷하게 서술하지 않고 지나간 의문들이 이 외전에서 명확해 진다. 더불어 남자 작가가 쓴 '10대 소녀의 눈높이에서 쓴 성장 드라마'라서 3부작과는 또 다른 신선한 재미가 있다.

SF소설 불모지인 국내에 정식 번역 출판될 정도라면, 어느 수준 이상의 재미는 보장하는 작품들이 대부분이다. 더구나 이 '노인의 전쟁' 시리즈는 판권이 팔리면서 영화나 드라마로 제작될 가능성이 높다고 하니, 재미 부분에서는 큰 걱정을 안해도 되겠다.
2017/12/09 19:57 2017/12/09 19: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