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매트릭스' 3부작의 감독 '워쇼스키' 형제가 감독이 아닌 각본으로 돌아온, 그리고 제작진에 '워쇼스키'라는 이름만으로도 충분히 화제작이 될 '브이 포 벤데타(V for Vendetta)'를 어제 보았습니다. 용산 CGV에 처음 가보았는데 역시나 사람이 상당히 많더군요.

'배트맨 비긴즈', '헬보이', '신시티'등을 영화화했고 곧 '슈퍼맨 리턴즈'로 또 다시 찾아올 'DC Comics'의 작품를 원작으로 한 영화는 워쇼스키 형제의 불후의 명작 '매트릭스'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인간의 근본적인 자유에 대한 갈망과 그것을 향한 한 개인의 투쟁'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리고 역시 '워쇼스키' 형제답게도 정부, 대중매체, 종교에 대한 비판이 담겨 있습니다. (이점은 '마릴린 맨슨'과도 상당히 상당히 유사한데, 매트릭스 사운드트랙에서 마릴린 맨슨의 곡을 볼 수 있는 점은 우연은 아니겠죠.)
세계 3차 대전 후 정부에 의해 철저히 통제되고 그만큼 부패한, 영화 속 영국의 모습은 2차 대전의 독일과도 닮아있고 지금의 미국을 떠올리게도 합니다. 오죽하면 국가 지도자의 이름이 '서틀러'죠. 자유 그리고 자유를 대표하는 예술과 웃음을 잃어버린 사회에서 그것을 되찾기 위해 'V'가 택한 방법은 '테러'입니다.

미국을 위시한 많은 기득권을 갖은 강대국들이 갖은 국제기구와 제도로 약소국을 억압하고 '테터리즘'을 혐오시하지만, 역설적이게도 그들이 약소국에 행해왔고 지금도 행해지고 있는 폭력은 그들이 당하는 '테러'보다 더하면 더했지 덜 하지 않은 않습니다. 작용이 있으면 반작용이 있듯, 약소국의 '테러리즘'은 강대국들의 작용에 대한 반작용이자 그들의 자유를 향한 '마지막 날개짓'입니다.

Revolution, '혁명'이라고 변역할 수도 있지만 '회귀'라는 뜻도 담고 있습니다. 매트릭스 삼부작의 마지막 'Revolution'도 그 의미이구요. 이 영화에서 'Revolution'이란 단순히 혁명만은 아닌 자유로웠던 시절로의 '회귀'라는 의미라고도 할 수 있겠습니다.

나이가 들어도 마냥 어려보이는 '나탈리 포트만'이 혁명의 마지막 방아쇠를 당기는 '이비(Evey)'역을, 영화 속에서 내내 진짜 얼굴 한번도 드러내지 않지만 열연을 한 '휴고 위빙'이 홀로 혁명을 기획하고 실행하는 'V'역을 멋지게 소화했습니다. 화끈한 액션을 기대하고 보신다면 비추입니다. 별점은 4.5개입니다.

그런데.!! 삭발한 '이비'의 모습에서 매트릭스에서 숟가락을 구부리던 소년의 모습이 떠오른 사람, 저말고 또 있나요?
2006/03/21 00:03 2006/03/21 00:03
junspark

정말...

이런 생각들을 하면서 영화를 보는 건가?

이비의 출소 이 후서부터는 정말 긴장감의 연속.

love

매트릭스와의 연관성을 떠나보낼 수가 없던걸~
고문하는 녀석 목소리가 이상하게도 귀에 익더니만 결국 그런거였어..ㅋㅋㅋ

우스운

저두 지난주에 봣다는,

마지막에 브이폭죽 소름 쫙 -

love

코믹스라면 상당히 긴 내용일텐데 그걸 2시간에 넣은 점은 좀 아쉽지 않았나요? 피터잭슨처럼 3시간이 넘게 만들면 안되나~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어제 드디어 '스타워즈 에피소드3 : 시스의 복수'를 관람했습니다. 정말 볼거리는 많네요. 모든 면에서 확실히 지난 에피소드1, 2보다 좋았습니다.

내용은 오리지널 3부작과 이번 3부작의 '잃어버린 고리'같은 것이라 짐작할 수 있는 내용이었지만 정말 처참하네요. 이번 에피소드3는 역시 '에피소드2 : 클론의 습격'의 마지막 장면들을 이어서, 시종일관 우울로 가득 차, 결국 절망으로 치닫는 내용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가장 눈에 띠는 '오비완 케노비'와 '아나킨 스카이워커'의 극명한 흑백대비의 의상이나 영화전반에 걸쳐서 보여지는 표정의 차이는 이미 어긋나버린, 돌이킬 수 없는 사제관계의 결말을 암시하는 듯 합니다. 아나킨과 다스 시디어스에 의해 무참히 학살되어 결국 우주역사의 뒤안으로 사라져가는 제다이들의 모습은 처참하고 아타깝기만 하구요. 영화의 대미를 장식하는, 다스 베이더의 탄생과 파드메의 쌍둥이(루크와 레아) 출산과 죽음은 우울과 슬픔과 절망의 극치를 보여줍니다. 하지만 이 기나긴 이야기는 슬픔과 절망으로 끝나지 않고 새로운 약속을 암시합니다. 전혀 다른 행성, 다른 환경에서 자라날 쌍둥이 남매는 언젠가 찾아올 '새로운 희망 (New Hope)'을 약속하고 있으니까요.

스타워즈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하는 에피소드3였기에, 예상이 가능했던 내용임에도, 인상적이었지만 영화에 쓰여진 수많은 그래픽들은 정말 눈돌아가게 하더군요. 시작 부분의 우주전쟁 장면이나 중간중간의 전투장면, 포스의 세력과 다크 포스 세력의 검투장면도 볼러기 가득했지만 제가 가장 인상깊었던 장면들은 여러행성들의 아름다운 광경을 보여줄 때 였습니다. 엄청난 스카이 라인을 자랑하는 행성, 황량한 사막 행성, 거대한 식물로 장관을 이루는 행성, 작은 섬들로 이루어진 행성 등 다채로운 자연환경과 종족들이 거주하는 모습들도 아름다웠고 가장 아름다웠던 것은 그 행성들의 '하늘'이었습니다. 낮동안에도 거대한 달이 여러개 떠있는 모습, 밤하늘을 장식한 두 개의 달, 그리고 지평선 끝에 걸린 두 개의 태양은 정말 황홀하더군요.

스타워즈 시리즈를 인류의 신화와 역사를 재구성한 작품이라도 합니다. 아나킨과 루크 스카이워커의 이야기는 그리스 신화 등 많은 신화에서 보여지는 아버지와 아들의 대립(예로, 제우스와 크로노스)에서 차용하였다고 할 수 있겠네요. 제다이(특권과 혈통, 기사)에 대항하는 비특권계층의 반발과 혁명, 그리고 이어지는 다스 시디어스(참주)의 등장과 제국의 탄생은 중세 봉건주의의 몰락과 시민계급의 등장, 이어지는 절대왕정의 성립 등 유럽역사의 일면을 반영하고 있구요.

오랜만에 보는 화려한 볼거리와 그에 걸맞는 배경음악, 그리고 탄탄한 내용을 갖춘 정말 충실한 블록버스터라고 생각됩니다. 이 기나긴 이야기는 결코 끝나지 않을 듯하네요. 오리지널 3부작을 다시 보아야겠습니다. 별점은 4.5개입니다.

참고로...

2005/05/28 15:00 2005/05/28 15:00
polarnara

잽싸게 뽀르르 달려나가서 베이더 가슴의 버튼을 꾹 누르면 "우어어-" 하면서 호흡곤란으로 죽어버리는 거 아닐까요. _-;

love

polarnara 님//버튼들이 이지투디제이 버튼들이 생각난다는^^;;; 제국군의 센스가 얼마나 투박한지를 보여주려 일부러 그런것일지도 모르겠네요^^;;;

시즈15

오늘 시스의 복수를 보고왔답니다^^. 이집트디제이(...)에 절대적으로 공감, 놀라운 센스(<-뭔소리야;)

PS : 사실 오늘 개인적으로 영상촬영(<-뭔가 거창해보이는척하나 전혀 그렇지 않은..)일정 때문에 이집트디제이(...) 수십판하고 왔더니 손가락이 아픕니다. (ㅜㅊㅜ)/;;

love

시즈15 님//ㅋㅋ 그 버튼들은 다스베이더가 마지막에 타고 있던 우주선에도 잔뜩 붙어있었죠.

게임은 살살해야죠@@ 저도 플스하다가 엄지 손가락 부은 적이 몇번 있어요.

경식

이번 에피3 ~ 짱짱짱!! 재밌었지` ^--^
에피1은 다스몰이랑 싸울때랑 레이스장면 빼고는 쫌 지리지리했고 에피2는 그냥~ 클론들땜시 정신사나운것 같았는데~ ㅡㅡㅋ
이번 에피3는 정말 한순간도 놓치지않고 영화에 몰입해서 볼 수 있었던것 같아 ~ ^^bbbbb
에휴~ 당장~ 춘천집에가서 에피4 ~ 6까지 DVD 보고싶다 ㅜ.ㅡ

love

경식//레이스 장면은 좀 산만했지..ㅋㅋ 쓸데없이@@
2에서는 제다이들이 좀 싸우더니 3에서는 어이없이 쉽게죽네..@@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클로저(closer), '나탈리 포트만'이 나오길레 보았습니다. TV 광고만 보았을 뿐 어떤 정보도 없이 보았지요.

줄리아 로버츠가 나온다길레 로맨틱 코미디인가 했지만 아니더군요. 영화는 참 좋았습니다. 저에게는 작년 여름부터 지금까지 극장에서 본 영화 중에서 최고였어요. 별점을 준다면 4.5개 정도? 미국 야후에서 찾아보면 비평가들의 평은 A에서 C까지 엇갈리더군요.

4명의 남녀 주인공들은 성격과 직업, 모든 것이 다른 사람들입니다. 그런 사람들이 얽히고 섥혀서 설켜서 이야기를 만들어 나갑니다. 약 4년간의 이야기를 몇개의 에피소드를 통해 보여주고 있어요.

영화를 보실 분들은 읽지 마시길...

내용 보기 more..

2005/02/07 16:54 2005/02/07 1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