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Irish trad project '바드(Bard)'의 더욱 풍성해진 두 번째 정규앨범 'Road to Road'.

올해 봄부터 여름까지 즐겨들은 음반이 2장 있는데, 한 장이 이미 소개한 '에피톤 프로젝트'의 두 번째 정규앨범이고, 다른 한 장이 바로 지금 소개할 '바드(Bard)'의 두 번째 정규앨범 'Road to Road'입니다. 2009년 두 번째 정규앨범을 발표하고 긴 휴식기에 들어간 밴드 '두번째 달'의 반쪽 'Alice in Neverland'와는 다르게, 또 다른  반쪽인 '바드'는 2010년 첫 번째 정규앨범을 발표하고 꾸준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에스닉 퓨전(Ethnic fusion) 밴드 '두번째 달'에서 갈라진 두 밴드가 바통을 넘기듯 이어서 앨범을 발표한 점은 재밌는데, 2010년 5월 1집 'Bard'에 이어 약 2년이 지난 올해 5월 2집 'Road to Road'를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4인으로 활동했던 1집과는 다르게, 2인 밴드로 개편되었습니다. 남은 두 멤버는 1집에서 보컬을 나누어 담당했던 '박혜리'와 '루빈(Ruvin, 김정환)'입니다.

고대 켈트족의 음유시인을 뜻하는 이름인 'Bard라는 밴드 이름처럼', 이 밴드는 현재는 켈트족의 후예들이 살고 있는 아일랜드 민속음악을 바탕으로 하는 음악을 들려줍니다. 그리고 1집에서는 자작곡과 더불어 아일랜드 민속음악들을 수록하여 소개하였습니다. 반도에 위치하여 주변 국가들에게 빈번하게 침략을 당했던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섬이라는 지리적 위치 덕분에 수차례 외세 침탈의 역사와 그에 따른 민족갈등과 종교갈등을 겪은 아일랜드에서 나온 음악답게도 우리가 공감할 '한'과 '흥'을 들려준 1집이었지만, 밴드의 자작곡이 절반 정도 밖에 되지 않았던 점은 아쉬웠습니다. 하지만 이번 앨범에서는 그런 듣는이의 아쉬움이 전해졌는지, 앨범 부클릿을 살펴보면 모든 곡이 자작곡입니다. 그리고 자작곡으로만 채워진 점은 이 앨범이 1집과는 다른 첫 번째 특징입니다.

앨범을 여는 '춤추는 바람'은 음유시인, 혹은 방랑시인을 뜻하는 밴드 이름 '바드(Bard)'의 이미지를 그대로 담고 있습니다. 듣고 있노라면, 바람부는 들판을 가로지르는 이름 모를 음유시인의 발걸음이 머릿속에 그려집니다. 들판의 풀들 바람을 따라 춤을 추고, 음유시인의 발걸음에는 인생의 수 많은 굴곡과 이야기가 담겨있을 법합니다. 루빈의 목소리로 풀어내는 가사는 소탈하지만 시적이며 사색적입니다. 자연과 내가 하나가 되고 너와 내가 하나가 되는, 어떤 경지로 이끄는 느낌이랄까요? 발매 직후 앨범을 구입하여 봄부터 가을까지 200번 넘게 들어도 질리지 않는 마력을 담고 있습니다.

이어지는 '오늘의 여행'은 박혜리의 목소리로 이어집니다. 사색적이었던 '춤추는 바람'과는 다르게 '말괄량이 아가씨'의 노래라고 할 수 있는데, 여행에서 느끼는 소박한 현실의 고민들을 노래하는 그녀의 목소리는 첫곡과 확연한 대비를 이룹니다. 그렇지만, 이 곡에서 무엇보다도 귀를 잡는 것은 1집에서 너무 가늘었던 그녀의 보컬이 더 듣기 좋아졌다는 점입니다. 진일보한 보컬은 1집과는 다른 두 번째 특징입니다.

'느리게 느리게 가는 기차'로 시작했던 '오늘의 여행'과 다르게, 이어지는 'Euroline Reel'은 빠른 춤곡입니다. (Reel이 아일랜드/스코틀랜드 지방의 춤이나 춤곡을 의미합니다.) Euroline은 유럽 각지를 연결하는 버스들을 의미하는데, 버스를 타고 창 밖으로 빠르게 스쳐가는 풍경에서 느낄 수 있는 여행의 설렘과 즐거움을 담았을 법합니다.

'아이시절'은 '오늘의 여행'처럼 흥겨운 기분의 보컬곡입니다. 수록곡들 가운데, 시원시원한 루빈의 보컬과 이를 바쳐주는 박혜리의 코러스가 가장 잘 어우러진 곡이라고 하겠습니다. '어디로'는 이 앨범이 봄에 나왔지만 가을에 들어도 잘 어울리게 해줍니다. 조근조근 노래하는 박혜리의 목소리를 통해 사랑의 쓸쓸함과 무상함을 담고 있는 노래는 사랑하는 이를 위한 기도처럼 들리기도 합니다.

지난 1집을 소개하면서 아일랜드 민속음악에서 느껴지는 감성은 우리의 '한'과 '흥'에 닮아있다고 언급한 일이 있었는데, 바드의 두 사람도 역시 같은 마음이었나 봅니다. '오래된 이야기'는 바로 퓨전국악의 대표 뮤지션이라고 할 수 있는 '정민아'가 함께한 곡입니다. 새ㅇ태 보호의 메시지를 민족의 역사(우리의, 오래된 이야기)에 빗대어 표현한 가사도 인상적이지만, 바드의 두 멤버와 정민아가 만드는 아름다운 하모니는 이 곡을 이 앨범 최고의 트랙 가운데 하나로 손꼽게 합니다.

앨범 제목과 동일한 'Road to Road'는 루빈이 작곡한 쓸쓸한 느낌의 기타 연주곡입니다. 이어지는 'The Right Time'은 역시 루빈의 곡으로 도입부 기타 연주가 앞선 'Road to Road'를 긴 전주처럼 들리게도 하지만, 곡의 분위기는 전혀 다릅니다. 이 곡의 흥겨움은 펍에서 펼쳐지는 파티를 떠오르게 하고, 아일랜드하면 생각나는 또 다른 것, 바로 '아일랜드 맥주' 한 모금을 그립게 합니다. 이어지는 곡은 제목도 살벌한 'Terminator'입니다. 우리말로 '종결자' 정도가 되겠는데, 앨범의 마지막 곡은 아니지만 루빈의 마지막곡입니다. 좀 생뚱맞기는 하지만, 이곡에서는 정글을 살금살금 가로질러 적을 뒤에서 습격하고 잼싸게 움직이는 맹수의 모습이 떠오릅니다.
 
전반부에는 루빈이 부른 '춤추는 바람'이 절정이었다면, 후반부의 절정은 박혜리가 부른 '섬의 노래'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역시 '춤추는 바람'처럼 가사는 일일히 다 풀어내지 못한 이야기들을 함축적으로 담고 있는 듯합니다. 그 속에는 우리나라의 역사처럼 섬나라 아일랜드가 겪은 외세의 침략과 수탈을 역사와 꺾이지 않는 기개도 담겨있을 법합니다. 또, '섬의 노래'라는 제목과 가사를 살펴보면 켈트족의 영웅인 '아서왕'이 잠들어 있다는 섬 '아발론(Avalon)'도 떠오릅니다. 화자를 부른 '머나먼 섬'은 그 기개를 다하고 죽어서 가는 낙원, 바로 '아발론'이 아닐까 합니다.

'하나로 이어져'는 분위기를 누르는 아코디언으로 시작하여 아이리쉬 휘슬로 마무리하는 묘한 분위기의 곡입니다. 여러모로 이 곡은 '장송곡'처럼 들립니다. 전반적인 곡의 무거운 분위기와 인연과 윤회를 떠오르게 하는 중의적인 가사, 망자를 위한 염을 하는 듯한 박혜리의 보컬에서 그렇습니다.  장송곡이라면 침울한 느낌의 아코디언 연주는 죽음을, 이와 대비되어 날아오르는 듯한 아이리쉬 휘슬 연주는 죽음 뒤의 승천을 의미하리라 생각됩니다.

방랑의 이미지로 시작했던 앨범은 역시 방랑의 이미지로 마무리합니다. 하지만 앨범을 통해 많은 이야기를 풀어낸 '여행자의 마지막 걸음'은 앨범의 시작 떄보다 매우 가볍습니다. 앨범을 끝으로 방랑시인(바드)는 잠시 쉬어가겠지만, 길에서 길로 이어지듯(Road to Road) 언젠가 계속될 여행을 기다립니다.

Irish Trade Project '바드(Bard)'의 두 번째 앨범은 지난 앨범의 아쉬운 점들을 보완하여, 좀 더 완벽한 아일랜드 음악 여행으로 이끕니다. 지난 앨범에 비해 들어난 보컬 곡들은, 정민아와 함께한 한 곡을 제외하고는 (혼성 듀오에서 그 흔한) 듀엣도 없이 두 멤버가 각각 보컬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크레딧을 살펴보면, 두 멤버가 각각 자신이 쓴 곡들은 보컬로 나섰고, 다른 멤버는 코러스로 보조하고 있는 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그런 점은 밴드 바드의 특별함이라고 하겠습니다. 왜냐하면 루빈은 '바드'로 활동하기 전에 Missing Island'로 활동했었고 박혜리는 '두번째 달'의 멤버인 점을 기억한다면, 그런 특별함은 '바드'가 그런 두 사람의 조금은 느슨한 '음악적 공동체'라는 보여주는 단면이 아닐까 합니다. 하지만 그 느슨함은 두 사람의 개성을 잘 살리면서도, 아일랜드 음악이라는 결속력 아래서 꽤나 흥겨운 월드뮤직의 향연을 만들어냈습니다. 별점은 4.5개입니다.

더불어 최근 즐거운 소식들이 들려오고 있는데 바로 '두 번째 달'의 소식입니다. 얼마전 다시 공연을 시작한 '두 번째 달'은 내년에 두 번째 앨범을 발표한다고 합니다. 바드의 여정이 여기서 끝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바드의 여성이 '두 번째 달'에 이어져 계속될 지도 모를 일입니다.  


2012/11/16 03:27 2012/11/16 03:27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에스닉 퓨전(ethnic fusion) 밴드 '두번째 달'의 또 다른 반쪽 '바드(Bard)'의 첫 앨범 'Bard'.

2005년 등장한 '두번째 달'의 데뷔앨범은 척박한 한국 대중음악에 새로운 충격이었습니다. 가볍게 소비되고 가볍게 잊혀지는 선정적인 댄스음악 일변도의 음악시장에서, 두번째 달이 들려준 민속음악을 바탕으로 한 연주 위주의 퓨전음악은 2000년에 불기 시작한 웰빙열풍과도 부합하여서 의식주의 웰빙 뿐만아니라 듣고 느끼는 정식적인 웰빙에도 부합하고 있었죠. 이 새로운 밴드가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올해의 음반'을 차지한 점은 놀라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대중과 비평가, 모두 이런 앨범을 기다려왔을 테니까요.

드라마 '아일랜드'의 OST에 '서쪽하늘에'로 참여하여 데뷔앨범 발표하고, 드라마 '궁'의 OST에 참여하면서 밴드의 앞날에는 탄탄대로가 펼쳐지는 듯했습니다. 하지만 이 밴드의 두 번째 정규앨범 발표는 진짜 '두번째 달'이 떠올라야만 가능한 일인지, 소식이 없었죠. 그렇게 '두번째 달'이라는 이름이 흐려져가는 2007년 말, '두번째 달 Monologue Project'인 'Alice in Neverland'가 첫 앨범을 발표합니다. 6명의 두번째 달 한국인 멤버 가운데 4명(최진경, 조윤정, 박진우, 백선열)이 참여한 Alice in Neverland은 두번째 달의 프로젝트 밴드답게 연주를 중심으로한 음악을 들려주며 두번째 달에 대한 갈증을 채워주었습니다. 하지만 Alice in Neverland는 두번째 달과는 다르게 민속음악은 색채는 흩어지고 서정성에 중심을 둔 뉴에이지와 크로스오버에 가까운 음악들을 들려주었습니다. 물론 Alice in Neverland의 음악은 충분히 매력적이었고, 활발한 공연 활동과 2009년에는 두 번째 앨범까지 발표하면서 두번째 달을 계승하기에는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그러다가 나머지 2명의 한국인 멤버(박혜리, 김현보)가 추축이 된 밴드의 소속이 들렸습니다. 밴드의 이름은 음유시인을 뜻하는 '바드(Bard)'이고, '두번째 달 Irish trad Project'로서 아일랜드의 민속음악을 바탕으로하는 들려주는 밴드였습니다. 바드의 음악이 무척이나 궁금했지만, 그들의 음반은 소량 생산되어 그들의 공연에서만 구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제 동선은 그들의 공연과 어긋나서, '두번째 달의 또 다른 반쪽'의 고연도 음원도 접할 기회가 없었죠. 저와 바드는 인연이 아니라고 포기하고 있었는데, 2010년 5월 드디어 바드의 첫 앨범 '바드'가 정식발매되었습니다.

첫 곡 '아침이 오면'은 아일랜드 민속음악을 표방하는 밴드답게 아이리쉬 휘슬이 청명함으로 시작하는 곡입니다. 아이리쉬 휘슬은 싱그러운 아침을 느낌을 표현하기에 부족함이 없습니다. 흥겨운 멜로디는 생명이 살아 숨쉬는 아침의 공기를 그려나갑니다.

'Bird Song'은 우리나라의 단소와 비슷한 음색이 매력적인 아이리쉬 플룻으로 시작하는 곡입니다. 사연이 담긴 듯한, 도입부의 아이리쉬 플룻의 연주는 우리민족의 정서와도 닿아있습니다. 하지만 도입부를 지나면 곡은 흥겨워집니다. 일찍 일어난 새 한 마리가 공중을 배회하다가 뒤늦에 일어난 온갖 새들과 어우러져 벌어지는 잔치를 표현하고 있을까요?

두 곡의 연주곡이 지나가고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곡 '듣고 있을까'가 이어집니다. '루빈(Ruvin)'으로 더 잘 알려진 멤버 '김정환'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듣고 있을까?'라고 묻는 그의 목소리에는 그리움이 가득합니다. '길 위에 자란 숲'은 이 앨범에서 가장 매력적인 트랙으로 홍일점 '박혜리'의 목소리가 들리는 곡입니다. 물기를 가득 머금은 그녀의 목소리도 역시 그리움이 담겨있습니다. 방랑자들의 노래와 선율에 맞추어 길위에 펼쳐지는 눈물과 웃음, 그리움의 이야기숲이 자라나는 모습이 그려집니다.

이어지는 곡들, 'London Lasses'와 'Donny Brook Fair'는 아일랜드 전통음악들입니다. '런던 아가씨들'을 의미하는 'London Lasses'는 시골에서 도시로 올라온 농촌총각의 눈에 그려지는 자유분방하고 활기찬 도시처녀들을 그리내고 있을 법합니다. 'Donny Brook Fair'는 아일랜드 더블린에 있는 Donny brook이라는 거리에서 열리는 축제의 이름이며, 아일랜드 정통 춤곡의 이름이기도 합니다. 축제를 가득 채운 춤사위처럼, 흥겨운 곡입니다. 바드의 자작곡 '맛있는 아일랜드'는 역시 흥겨운 연주곡입니다. 맥주가 맛있는 아일랜드의 펍(pub)에서 펼쳐지는 신나는 파티같은 느낌입니다.

'목소리'는 다시 루빈의 목소리가 들리는 곡입니다. 하지만 노래 속의 목소리는 화자의 목소리가 아닌, 화자를 부르는 목소리입니다. 그리고 그 목소리에 대한 그리움을 노래합니다. 세박자에서 마지막 박자를 지긋히 누르는 루빈의 노래와 바람과 파도가 들어가는 가사는 거친 파도를 헤치며 구령에 맞추어 노를 젓는 선원들의 모습을 떠오르게 합니다. 그렇기에 육지에 있는 사랑하는 연인에 대한 그리움을 노래하는 선원들의 노래처럼 들립니다.

'She moved through the fair'는 아일랜드 민요로 느릿느릿하면서 주술이 깃들었을 법한 가사가 인상적입니다. 이어지는 두 곡 'Ships are sailing'과 'Toss the feather'는 흥겨운 아일랜드 전통 춤곡들입니다.

마지막 트랙 '꿈꾸는 섬 Eire'입니다. 어쿠스틱 기타 연주로 시작하는 도입부는 사뭇 다른 분위기이지만 아이리쉬 휘슬이 울려퍼지면서 귀에 익은 멜로디가 펼쳐집니다. 바로 '두번째 달'의 대표곡이라고 할 수 이는 '서쪽하늘에'의 멜로디입니다. '서쪽하늘에'의 작곡자가 바로 바드에 참여한 박혜리이기에 가능했나봅니다.(두번째 달의 멤버 박진우가 Alice in Neverland에 참여하였기에 '얼음연못'이 '외눈박이 소녀의 이야기'로 다시 태어날 수 있었던 일처럼요.) 하지만 장엄하고 화려한 '서쪽하늘에'와는 다르게 아이리쉬 휘슬이 들려주는 멜로디는 단촐하면서도 쓸쓸해한 느낌입니다. 민속음악을 지향하는 '바드(Bard)스러워졌다'고 할까요? 두번째 달에서 갈라져나온 두 밴드가 두번째 달에 대한 끈을 놓지 않는 점이 기쁘면서도 '온전한 두번째 달'로 만날 수 없는 점은 아쉽기만 합니다.

오랜 기다름 끝에 발매된 바드의 첫 번째 앨범을 살펴보았습니다. 아일랜드의 전통악기 소리들이 들려주는 연주는 왠지 친근감이 듭니다. 어쩌면 우리민족의 역사처럼 오랜 시간동안 외세의 침략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했던 아일랜드인들이기에, 그들의 전통음악이 들려주는 그리움과 흥겨움의 정서가 우리의 '한'과 '흥'을 닮아있는지도 모릅니다. 다만 아쉬운 점은 앨범에 자작곡이 비중이 적다는 점입니다. 처음 듣는 청자에게는 수록된 아일랜드 전통음악들의 각 곡이 서로 다른 인상을 주기 어렵기에 그 아쉬움은 더욱 커집니다. 꾸준한 활동으로 좋은 공연들과 더 좋은 음반들로 만나기를 바랍니다. 별점은 4개입니다.

2010/12/09 18:15 2010/12/09 1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