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참으로 오랜만에 홍대 나들이를 했다. 내 발걸음을 움직이게 한 공연은 바로, 얼마전에 EP를 발표한 '알레그로(Allegrow)'의 '1st Date with Allegrow - 그대의 봄과 함께'였습니다, EP 'Nuit Noire'를 들으면서 라이브가 궁금했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서 공연 소식이 들려왔고 재빨리 예매를 마쳤습니다. '그대의 봄과 함께'는 전문 공연장이 아닌, 카페에서 열리는 40석 한정의 소규모 공연이었습니다. 공연 장소는 홍대역보다는 합정역에 가까이 위치한 카페 'Ben James'였습니다.

40석의 예매가 모두 매진되었는지, 공연이 시작하는 6시가 되었을 때는 아담한 카페 Ben James에는 빈자리가 거의 보이지 않았습니다. 공연은 6시가 조금 지나 시작했고, '알레그로'의 첫 EP 수록곡 'Sunflower'로 공연은 시작했습니다. 노래와 함께 키보드를 연주하는 알레그로 본인 외에는 기타리스트 한 명 뿐인 단촐한 세션에서 오랜만에 소규모 클럽 공연의 분위기를 제대로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CD로 듣던 그 곡과는 약간 다른 음정이었습니다. 편곡이 달라진 일인지 아니면 첫 곡이라 실수였는지 알 수 없었지만 아마 다른 편곡이었겠죠? 이어 들려준 곡은 바로 EP의 outro '잔향'이었습니다. 이에 대한 '알레그로'의 친절한 설명이 있었는데, '잔향'은 바로 'Sunflower'의 멜로디로 쓴 곡이랍니다. 해바라기는 원래 향기가 없는 꽃이기에 '잔향'이라는 제목을 붙였고, '잔향'은 'Sunflower'에 대한 슬픈 대답이라네요. 이런 친절한 설명은 계속 이어져서, 마치 이 공연이 의도했든 하지 않았든 'EP 발매 기념 공연'에 온 기분이었습니다.

예상대로 알레그로의 발표곡들 가운데 반응이 가장 좋았던 '어디쯤 있나요'도 들을 수 있었고, 커버곡들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첫 번쨰 커버곡은 '성시경'의 데뷔곡인 '내게 오는 길'이었습니다. 사실 알고 있던 가사와 조금 달랐기에 좀 불안불안했지만, 음이탈 없이 무난했습니다. EP 수록곡들 가운데 가장 반응이 좋다는 'Under the Fake Sunshine'은 가사에서 어느 정도 예상할 수 있듯, 창 밖으로 지나가는 밤의 풍경을 보고 쓰게된 곡이라고 합니다. 아무래도 CD처럼 신디사이저의 소리가 빠진 점은 좀 아쉬웠습니다. 1부의 마지막 곡은 EP의 타이틀인 'Urban Legend'였습니다. EP에서 그나마 가장 락킹한 곡이기에, 밴드와 함께하는 공연이 더 궁금해졌습니다.

공연의 게스트는 예고처럼, 알레그로와 마찬가지로 '파스텔뮤직' 소속인 '비스윗(BeSweet)'이었습니다. 알레그로나 비스윗이나, 음반으로는 많이 들었지만 공연에서는 처음보는 얼굴들인데, 신인답지 않은 입담을 들려주는 알레그로만큼이나 그녀도 재밌는 입담과 함께 진행했습니다. 분위기를 가라않게 할 수 없다면 들려준 첫 곡은 바로 'Can't Stop'이었습니다. 그녀가 파스텔뮤직에 들어와서 EP를 발표하기에 앞서, 발표했던 1집의 타이틀이기도 했던 곡으로 공연으로 꼭 보고 싶었던 곡이었습니다. 사실 마냥 밝은 곡은 아니지만 그나마  그녀가 준비한 다른 곡들에 비하면 밝은 느낌이기는 합니다. 이별 후에 떠오르는 잘못에 대해 노래하는 '잘못'에 이어 따끈따끈의 그녀의 신곡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바로 '사진을 보다'로, EP 수록곡들과는 다른 느낌의 곡이었습니다. 그녀가 부른 마지막 곡은 '부탁'이라는 곡이었습니다. 고백을 위한 노래라고 하는데, 여기서 그녀가 공연마다 한다는 이벤트를 이번에도 보여주었습니다. 바로 남자 관객 한 명을 그녀의 바로 앞에 앉게하고 그녀가 '부탁'을 불러주는 이벤트였습니다.

게스트 공연이 끝나고, 경쾌한 퇴근길을 기분을 담은 'PM 7:11'로 2부가 시작되었습니다. 알레그로의 데뷔곡이라고 할 수 있는 'Love Today'에 이어서 두 번째 커버곡 '토이'의 '좋은 사람'을 들을 수있었습니다. 관객들과 함께 부르는 시간이었는데, 그만 이 곡에서도 1절과 2절의 가사를 혼동하는 실수가 발생하였습니다. 하지만 이 공연의 분위기가 '팬미팅'의 느낌도 있었기 때문에 모두에게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EP 수록곡 '봄의 목소리'에 이어 공연을 찾아와준 관객들을 위한 알레그로의 선물이 있었는데, 비스윗처럼 따끈한 신곡이었습니다. 바로 공연의 제목과 같은 곡 '그대의 봄과 함께'였습니다. EP의 마지막 보컬곡인 '너와 같은 별을 보며'로 공연은 끝났습니다.

실수가 많은 공연이었지만, 팬미팅 겸 EP 발매 기념 공연의 성격으로 40명의 관객들과 함께한 소규모 공연이었기에 분위기는 무척 좋았습니다. 더구나 알레그로의 '역사적인 첫 단독 공연'이었기에, 앞으로 더 발전이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이 소규모 공연은 모두 3부작으로, 아직 날짜가 잡히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두 번의 공연이 더 있다고 합니다. 점점 더 좋아지는 모습을 보는 즐거움도 있겠습니다. 그리고 그의 공연을 도와준 세션 기타리스트는 그의 팬클럽 카페 회장이라고 하네요. 오랜만에 즐거운 공연이었고, 그의 셋리스트에 들어갈 곡들이 더 많아지고, 더 큰 무대 위에서 볼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2013/05/30 13:42 2013/05/30 13:42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새로운 소속사와 함께하는 새로운 시작, 여성 싱어송라이터 '비스윗(BeSweet)'의 첫 EP 'Bitter Sweet'.

옛 노래처럼 왜 슬픈 예감은 틀린 적이 없는지, 참신 했던 '메이랜드(Mayland)'의 노래를 다시 듣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객원보컬 '비스윗(BeSweet)'은 파스텔뮤직 소속으로 그녀의 첫 EP를 발표했습니다. '메이랜드'를 통해 알게된 '비스윗'의 노래들을 들으면서 파스텔뮤직에서 앨범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다행히도 파스텔뮤직에서도 같은 생각이었나봅니다.

과거 인터넷 개인 방송이 한창이던 시절에 여성 DJ의 목소리가 생각나는 그녀의 음성은 독특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보통 인디씬에서는 남성 보컬들처럼 여성 보컬들도 담백하게 부르는 것이 미덕이라고 생각되는 듯하고 실제로도 그런 보컬들이 인기가 많은데, 비스윗읜 경우에는 비음이 섞여있는 느낌이고 약간의 바이브레이션까지 있어서 '담백함'과는 거리가 있습니다. 하지만 보통 어조와 가사를 통해 전달되는 감정들이 그녀에게서는 목소리 자체에서도 느껴집니다. '간드러지게' 들릴 수도 있는 점들이 그녀에게는 어떤'간절함'으로 들립니다.

그녀의 특별한 음성에서오는 감정의 전달은 그녀의 첫 EP 'Bitter Sweet'의 첫 곡 '슬프다는 말'에서부터 또렷하게 드러납니다. 보통 노래들처럼 두 절과 반복되는 후렴구로 되어있는 이 노래에서, 각 절에 해당하는 가사들에 운율을 넣어 읊조리는 그녀의 음성은 슬픈 멜로 드라마 속 여주인공이 대사처럼 들립니다. 고심 끝 이별을 고하는 투명한 슬픔의 음성은, 슬프다는 말을 쏟아내는 수 많은 노래들 사이에서 그녀의 노래를 특별하게 합니다.

조금은시니컬한 어조로 부르는 '오빠가'는 첫곡을 생각한다면 반전같은 곡입니다. 오빠의 뻔한 변명는 어쩐지 주머니가 가벼운 '복학생'이 떠오르고 그런 핑계를 알고도 속아주는 여자친구는 점점 세상에 물들어가는 '새내기 여대생'이 떠오르는데, 경제적으로 넉넉하지 못한 보통 청춘들의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그 시절 연애의 끝에 씁쓸해집니다. 연애 시절에도 핑계를 그 끝에도 핑계로 끝낼 수 밖에 없는 오빠의 입장에 씁쓸하고, 알고도 속아주는 여자친구의 사정에 또 씁쓸합니다. 후렴구처럼 반복되는 허밍은 후반으로 갈 수록 점점 감정이 실려서, 우는지 웃는지 알 수 없는 묘한 감정을 느끼게 합니다.

'너의 곁에'에 뒤에 듣게 될 '잘못'과 더불어 그녀의 첫 정규앨범 'Lost of Spring'에 수록되었던 곡입니다. 원곡은 조금은 빠른 템포와 신디사이저로 팝의 느낌이 강했는데, 이번 EP에 다시 수록되면서 템포를 늦추고 피아노 반주만 사용하여 그녀의 음성과 감정 표현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하였습니다. 눈의 하얀색과 핏빛의 붉은색이 명확한 대조를 이루는 가사는 인상적입니다.

제목처럼 '달콤 씁쓸한' 사랑에 대한 노래들이지만 '이미 없는데'는 제목과는 다르게 연주가 상당히 경쾌합니다. 그 유치한 첫사랑에 대한 생각에 달콤(sweet)하지만, 이제는 늦었기에 씁쓸(bitter)합니다. '잘못'은 원곡과 비교해서 들어보면 이제는 '인디씬의 메이저'라고 할수 있는 파스텔뮤직의 실력(?)이 확연히 느껴집니다. 비스윗의 1집이나 파스텔뮤직의 과거 음반들과 비교했을 때, 이 EP를 비롯하여 최근에 발매된 '에피톤 프로젝트'나 'Sentimental Scenery' 음반에서는 메이저 시장의 음반들과 비교할 만큼 향상된 레코딩과 믹싱이 들립니다.

'이미 없는데'의 어쿠스틱 버전이 보너스 트랙이라고 본다면, 이 앨범의 마지막 곡인 '달빛아래'는 틴로맨스 소설처럼 밝고 경쾌합니다. 제목을 '두근두근'이나 '나만의 선물'이라고 했어도 잘 어울렸을 법합니다. 달콤 씁쓸한 사랑이지만 희망을 놓치지말라는 메시지일까요?  비스윗처럼 달콤 씁쓸한 노래들이 많았던 파스텔뮤직 초기의 밴드 '미스티 블루'가 떠오르는데, 이 곡 '달빛아래'는 그래서 '날씨 맑음'이 떠오르게 합니다. 수 많은 여성 뮤지션들이 소속되었던 과거와는 다르게, 최근 여성 뮤지션이 줄고 '에피톤 프로젝트', 'Sentimetal Scenery', '짙은' 등 남성 뮤지션들이 중심이 되는 파스텔뮤직이었는데, 비스윗같이 달콤한 팝락을 들려주는 여성 싱어송라이터의 앨범을 소개했다는 점이 반갑습니다. 다만 그녀에게 아쉬운 점은 비음의 영향인지(아니면 혹시나 사투리의 영향인지) 발음이 된소리나 거센소리가 된다는 점입니다.

혹시나 메이랜드처럼 이 EP가 단발성 이벤트가 될 지, 두 번째 정규앨범으로 찾아올 지는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파스텔뮤직을 통해, 앨범 자켓에서 보이는 육각기둥 원석(석영?)에서 더욱 다듬어진 보석이 되어 찾아오길 기대합니다.

2012/10/04 03:46 2012/10/04 0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