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그리고하루/at the moment
길고 깊은 잠에서 깨어서 눈을 떴을 때,

눈 앞은 온통 어둠 뿐이었다.

사람들이 있었다.

겁에 질린 사람들이 있었다.

모두 어디서 왔는지, 어디로 갈지 모른다고 하였다.

어디선가 날카로운 비명소리가 들렸다.

사람들이 웅성거리기 시작했다.

비명소리가 이곳 저곳에서 들리더니 점점 가까워졌다.

누군가 하나 둘 쓰러지는 소리,

방향을 알 수 없는 바쁜 걸음 소리들.

무엇인가 배를 가격했다.

사방에서 들려오는 비명소리들.

둔탁한 그것을 잡아 어림짐작으로 사정없이 가격했다.

몇 분이 지났을까.

따뜻하고 끈끈한 액체의 느낌.

나의 피인지 혹은 그것의 피인지.

이제 비명소리도 들리지 않는다.

조금 떨어진 곳에서 산발적으로 들리는 소리들.

걸음을 내딪을 때마다 발치에 걸리는 뜨뜨미지근한 것들.

...

갑자기 빛이 몰려왔다.

수 분간의 눈부심...

눈을 떴을 때 눈 앞에 있었던 것들은...
2006/08/28 18:07 2006/08/28 1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