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usic&Disc

주문내역(주문일 / 금액)



올 1월에 썼던 '튜브뮤직의 추억'의 완결편.

1편에서 2002년 9월부터 2004년 10월까지의 주문 내역을 올렸었는데 순서가 바뀌었다. 이유는 2002년 9월 이전의 주문 내역은 지금의 튜브뮤직 데이터베이스에 통합되어있지 않아, 할 수 없이 관리자에게 주문내역을 파일로 요청했기 때문이다. (이 파일을 요청하고 받은지는 한참되었지만 excel 파일을 정리하는 것이 귀찮아 미루다가 오늘에서야 오려붙이기로 위처럼 대충 붙여버렸다.)

지금 보아도 '어떻게 저렇게 많이 샀을까?'라고 생각이 들 정도로 2002년과 2003년은 음반 구입의 정점에 있었다. 2001년 말부터 관심을 갖기 시작한 'Newage 음반'의 구입이 한 몫했었고(지금 갖고 있는 Newage 음반들의 상당수가 그 즈음에 구입한 것들이다.), 그때는 (지금은 거의 구입하지 않는) '가요 음반'도 구입했었다.

지금은 '한 사이트에 몰아주기'보다는 사이트마다 차이가 있는 '앨범가격'이나 '할인혜택' 등을 살펴보고 구입하기에, '오이뮤직'과 '향뮤직' 등과 중고 CD사이트를 때에 따라 이용하고 있다.

튜브뮤직에서 어렵게 쌓아놓은 포인트가 오이뮤직과 통합되면서 다 '물거품'이 되어버릴 줄 알았으나, 의외로 쌓아놓은 포인트 덕을 자주 보고 있다. 튜브뮤직에서 있는 각종 이벤트가 그 덕인데, 회원 등급이 높은 회원들에게 약간의 advantage를 주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벤트로 받은 음반들과 초대된 공연들이 여럿있다. 이 사이트가 약간의 '튜브뮤직의 후원'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할까?

이제 이벤트나 앨범리뷰, 공연리뷰 참여 외에는 거의 이용하지 않는 '튜브뮤직'이지만, 내 '음반 구매 역사'에서 절대 빠질 수 없는 '황금기'를 차지하는 사이트임에는 분명하다.
2006/08/08 15:39 2006/08/08 15:39
와니

앗 튜브뮤직이 오이뮤직으로 넘어갔나요.. 몰랐네요..

love

튜브뮤직은 스트리밍을 하고 실질적인 음반판매는 오이뮤직에 위임했다죠^^;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usic&Disc
내가 생각하는 앨범의 조건.

1.intro, interlude 등을 제외한 10곡 이상의 수록곡(신곡 기준)

2.총 러닝타임 40분이상

3.live version, remix version 등이 들어있을 경우 1/3 이하, 12곡 이상의 수록곡 (예외로 live version이 가장 많을 경우 live album, remix가 가장 많을 경우 remix album)



나름대로 내가 생각하는 (single이 아닌, EP도 아닌) album으로 나오기 위한 조건 들이다. '함량 미달'의 앨범들이 많이 보여서 이런 글을 써본다.

곡수나 러닝타임으로 따질 수 없는 명반들이 있다고 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음반을 사서 모으지 않는 사람들은 모르겠지만 음반의 '함량'은 나름대로 중요하다. 특히 최근 년간 100장 가까이 사는 나로서는 album이냐 EP냐에 따라 음반의 가격이 달라질 수 밖에 없으니까...

그리고 대체로 90년대 초부터 발매된, 명반으로 손꼽을 만한 앨범들을 보면 대체로 위의 1번과 2번 조항을 만족시킨다.

1번이 가장 중요한 조건이지만 10곡이 되지 않더라도 장대한 곡들로 2번을 '월등히' 만족시킨다면 인정이다. 3번은 사족이긴 하지만, live나 remix를 수두룩 넣어두고 신곡은 몇 곡 없이 '신보'라고 나오는 앨범들이 간혹 있어서 만들어보았다.

요즘은 나아졌지만 아직도 우리 가요계에는 '함량 미달'의 앨범이 너무 많다. 한국 대표라고 할 만한 뮤지션들까지도... 제발 그런 음반들은 album이 아닌 EP라는 이름으로 나와주었으면 한다. EP 내용물을 갖고 ablum 값을 받는 것은 '부당한 이익 추구' 혹은 '사기'다.
2006/07/05 03:43 2006/07/05 03:43
Hedge™

저는 러닝타임만 45분을 넘겨주면 무조건 앨범으로 대합니다. 제가 듣는 앨범들 중에는 긴곡이 많아서 10곡을 내세우면 제가 가진 앨범 절반쯤은 앨범이 안될 것 같습니다. -_);;

EP(제 EP기준은 러닝타임 20~40분 이내의 음반)같은 것들은 그냥 깔끔하게 듣고 끝낼 수가 있어서 좋아하기는 한데, 직접 구입하기에는 좀 망설여지더군요.

love

곡수는 적더라도 러닝타임이 압도적인 뮤지션들이 있곤하지요.ㅎㅎ 저도 그런 뮤지션들은 예외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언더그라운드 뮤지션들은 앨범보다 EP가 많이 나와서 요즘 EP도 상당히 많이 구입하고 있습니다. 수입 single들은 정말 '소장용'으로...^^;;;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usic&Disc

회원님의 CD/DVD 주문목록입니다 more..



2000년부터 2004년까지 나의 '거의 독점적인 음반 구입처'였던 '튜브뮤직'의 구매 기록 중 2002년 9월부터 2004년 10월까지의 기록이다. 아마도 이 기간, 특히 2003년은 내가 음반를 정말 많이 구입했던 시기이기도 하다. 차비, 밥값을 뺀 용돈의 상당 부분을 음반구입에 투입했었다.

1편과 2편으로 나누어 올리게 되는데 그 이유는 이용 기간 동안 튜브뮤직의 변화가 있었기때문이다. 튜브뮤직에 로그인하면 볼 수 있는 기록은 2002년 9월 13일 부터인데, 그 이유는 그 즈음부터 튜브뮤직의 물류창고가 '오이뮤직'과 통합되었기 때문이다.

내가 CD를 온라인으로 구매하기 시작한 2000년에도 '오이뮤직'이 있었으나 '회원등급'에 대한 장기적인 안목으로는 혜택이 튜브뮤직 쪽이 더 좋았고, 그래서 튜브뮤직을 이용하기 시작했다. 2004년 후반기부터 튜브뮤직은 스트리밍 전문 사이트로 바뀌고 음반판매는 전부 오이뮤직에 위탁하게 되면서 열심히 올렸던 회원등급이 무용지물이 되면서 주문이 줄어들다가 결국 끊기게 된다. 아마 2004년 중반에 '골드회원'이 되었던 기억이 있다. 골드회원은 구입 금액의 '3%'를 포인트로 적립해 음반구입에 쓸 수 있었다. 지금 생각해도 상당한 수준의 적립율이다.

2004년 말부터 다른 사이트를 이용하여 지금은 '상아레코드'를 거쳐 '향뮤직'과 '오이뮤직'을 이용하고 있다.

2편에 계속...
2006/01/25 07:32 2006/01/25 07:32
땡구

생각보다.. 부자였군요.. ㅎㅎ

love

그시절엔 자취해서 자금이 넉넉했는데 다시 집에 들어와서 사니 가난하네~~

땡구

뭔가 이해가 안가는 시츄에이션이네;;; 자취하면 돈이 더 적지 않아요?;;;

love

학교밥먹고 차비가 안들어서..ㅎㅎㅎ

우스운

전 거의 향사에서, 근데 요즘은 또 잘 못사네요.

love

인디는 향이 대세죠~ 일로웁 1집 나왔던데 어여 사야 할텐데..

와니

향이 좋은것 같더군요.
처음엔 상아에서 앨범도 유통하고 했었는데
상아는 뭐랄까 아무튼 여러가지로 실망하게 되어서리..

향이 정이 갑니다 흐으..

love

상아도 이용했었는데 상아는 사이트가 좀 난잡한 느낌입니다. 로딩도 좀 걸리고 UI가 은근히 짜증난다고 할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