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오래된얘기/my encoding
드디어 입수한 '우리는 속옷도 생겼고 여자도 늘었다네', 줄여서 '속옷밴드'의 재발매된 EP '사랑의 유람선'.

예전에 입수했던 '소히'의 데뷰앨범 '앵두'. '소히'의 자작곡들이 공연에서 듣던 것에 비해 조금은 아쉬운 앨범.

'호로비츠를 위하여'의 OST. 이병우 음악감독의 손길이 닿았다고 하는데, 어린 시절 피아노를 배웠던 사람이라면 너무나도 귀에 익은 곡을 들을 수 있어서 나름대로 재미가 쏠쏠.

more..

2006/07/16 00:00 2006/07/16 00:00
우스운

아아.. 다 갖고싶은 앨범들이라요 ㅠ-ㅠ, 코코어 공연갈때나 한번 들러야지 싶네요. 크크

love

아 코코어 앨범 발매 기념 공연 있던데^^

Posted
Filed under 오래된얘기/my encoding
3장의 최신 인디앨범 그리고 한 장의 OST

라이너스의 담요는 조금 아쉽네요. 푸른새벽은 기대만큼 역시 최고이고 미스티 블루는 큰 기대는 없었는데 상당히 좋네요.

more..

2005/06/28 19:01 2005/06/28 1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