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어제 '게이샤의 추억'을 보았습니다. 오후 9시 영화였는데도 금요일 밤이기 때문인지 매진되었더군요. '라스트 사무라이'가 일종의 '일본의 남성성(무사도)'에 대한 환상이라면 '게이샤의 추억'은 '일본의 여성성(게이샤)'에 대한 환상이라고 하겠습니다.

중국 배우에, 영어에, 푸른 눈의 게이샤라는 -개봉 전부터 좀 우스꽝스러운 설정이었지만- 영화 시작 후 조금 지나면 오히려 영어가 낫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일어보다는 영어가 아무래도 '언어의 장벽'이 높지 않고, 듣기가 조금 되면 자막과 비교해 보는 맛도 있기 때문입니다. 또 일어에 전혀 익숙하지 않을 중국 배우들에게 일어를 주문하는 것은 역시 무리였겠죠. 하지만 영어를 지지하는 가장 큰 이유는 원작이 '영어'라는 점입니다. 아무리 번역이 잘 되었다고 원작의 느낌을 살릴 수는 없을 것이고, '늙은 은퇴 게이샤의 영어로 된 회고담' 정도로 생각한다면 별 무리 없을 듯합니다.

영화 13km나 되는 일본 가옥 세트를 지었다고 하고 멋진 의상들도 등장하니 볼거리는 충분히 있습니다. 하지만 거리의 풍경은 왠지 무협 영화의 저자거리를 생각나게 하는지...

주인공은 사유리(장쯔이)지만 오히려 마메하(양자경)나 하츠모모(공리)에게 눈이 더 가더군요. 절제된 연기를 보여주는 장쯔이도 나쁘지 않았지만, 표독스러운 하츠모모를 연기한 공리와 우아함과 너그러움이 느껴지는 마메하를 연기한 양자경이 더 좋았습니다. 양자경은 '특히' 좋더군요. 어린 치요를 연기한 오고 스즈카는 나름대로 장쯔이와 닮은 구석이 있는 듯하여 괜찮았지만 어린 호박을 연기한 조 웨이젠바움은 혼혈로 보이는 외모는 옥의 티였습니다.

영화에서 남자 배우들은 정말 '들러리'에 불과한데, 우리의 '키메이커(랜달 덕 김)'도 등장합니다.

재현이 잘 되었는지 못 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미국에서 발벗고 나서서 전통을 재현하다니 일본의 보이지 않는 힘이 부러울 따름입니다. 우려했던 일본의 침략을 정당화한다거나 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습니다. 아마도 원작자가 미국인이고 회고의 주인공이 남성들의 '오만의 역사'와는 떨어져 있는 '여성'이기 때문인 듯합니다.

배경음악은 특히나 좋았는데 존 윌리암스가 음악 감독이고 요요마가 참여했다는군요. 마지막 대사 '이건 황녀의 추억도 아닌,왕비의 추억도 아닌,게이샤의 추억이다.'의 자막은 좀 아쉬웠습니다. 영어 대사에서는 '게이샤의 추억'이라고 직접 언급하지 않고 '또 다른 종류의 것'이라고 언급하고 있는데 영어 쪽이 뭔가 더 진한 여운을 줍니다.

볼거리만 있지 시시하다는 평도 있지만 화려한 화면 뒤에 가려진 내용을 놓친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바위를 지나고 새길을 만드는, 물의 기운을 갖고 태어난 '치요', 그녀가 '사유리'로 다시 태어나면서 배운 것은 결국 그녀 희망을 향한 진보가 아닌 것이 아니라 게이샤라는 자신의 운명에 복종해야하는 체념입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그녀의 갈등과 성숙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어린 치요와 성숙한 사유리가 사모하는 '회장님'은 결국 처음부터 끝까지 본명이 아닌 '회장님'으로만 등장하는데 그녀와 회장 사이의 결코 좁힐 수 없는 '거리'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미국인을 처음 만나는 게이샤들과 미국인이 만나자마자 영어로 대화한다는 우스꽝스러운 상황만 뺀다면 기대하지 않았던, 상당히 좋은 영화였습니다. 별점은 4.5개입니다.
2006/02/04 17:59 2006/02/04 17:59
박준석

난 이거 보면서, 여자들이 주인공인 무협영화 보는 것 같았는데... 재능을 갖춘 주인공이 어려서 시련을 겪다, 좋은 스승 밑에서 훈련을 받고 최고의 자리에 오르고... 기생들의 기술 연마며... 일일이 열거할 수는 없지만, 아무튼 난 참 재밌게 봤음. 개인적으로 장쯔이가 너무~ 좋아서 그럴지도 모르지만, 공리도 예쁘던걸...

love

ㅋㅋ 그럴 수도 있지만 무협 영웅들은 천하무적과 사랑을 동시에 얻지만 게이샤는 그게 좀 다르지!! 공리 나이 꽤 될텐데 붉은 수수밭이던가 그게 벌써 10년도 더 된 영화인데 나이는 어디로 먹나~

지세희

장쯔이의 그 데뷔무대 장면은 정말 멋졌지만,역시 공리가 더 인상적이었어요 저에게는...ㅎㅎㅎ
게이샤집이 불타고나서 떠나던 그녀의 표정이 잊혀지질 않네요..

bluo

공리의 포스가 느껴지는 영화였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