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요즘 너무 바빠서 오늘 새벽 0시 55분 마지막 심야 상영으로 '드디어' '친절한 금자씨'를 만났습니다. 늦은 시간이고 마지막 상영인데도 주말이기 때문인지 매진이 되더군요. 심야할인도 한 몫을 했겠죠. 원래 보려고 했던 0시 상영도 매진이었고 아마도 토요일 오후 상영들은 다들 매진이었을 듯합니다. CGV에서 흔하지 않게 티켓 구입부터 입장까지 철저하게 신분증 검사를 하더군요. 아직 18세가 안되는 많이 얼쩡 거렸나 봅니다.

역시 박찬욱 감독과 친절한 금자씨는 대단했습니다. '올드보이'가 시종일관 계속되는 긴장감으로 관객을 한시도 놓아주지 않았다면, '친절한 금자씨'는 영화 중간중간 과장과 유머로 관객에게 쉴 틈을 주고 있습니다만 역시 마지막까지 긴장을 놓지 못하게 합니다.

영화 초반 말로 설명하기 힘든 '슬픔과 분노'가 느껴지면서 저도 모르게 눈시울이 뜨거워지더군요. 영화에서 느낀 것인지 아니면 드디어 '친절한 금자씨'를 두 눈으로 볼 수 있게 되었다는 기쁨 때문인지...

솔직히 결말은 개봉 전부터 언론을 통해 공개된 터라 그다지 중요하지는 않았습니다. 정말 중요한 것은 '어떻게 이야기를 풀어 나가나' 또 '어떻게 그 상황을 보여주느냐'였고 역시 실망시키지 않았습니다.

'올드보이' 오대수가 15년간 갖혀있던 사설 감옥만큼이나 금자씨가 사용하게 되는 방은 박찬욱 영화의 뛰어난 미술을 느낄 수 있게 합니다. 금자씨의 화장, 의상 그리고 총까지도 마찬가지구요. 화면의 각도 역시 긴장감을 불러오기에 충분합니다. 상당히 빠른 전개 속에 불필요한 장면없이 빡빡하게 채워지면서도 부족하다는 느낌도 들지 않았습니다.

13년간 치밀하게 복수를 준비해온 금자 그리고 어렵게 않게 잡은 백선생, 이제 마지막으로 그녀의 뜨거운 복수가 나올 법도 하지만 역시 박찬욱 감독은 관객에게 조금은 불친절합니다.

희생된 아이들의 가족과 그들의 다양한 반응은 사실, 개개인의 차이라기 보다는 한 인간 안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반응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것은 인간 내면에 겉잡을 수 없이 소용돌이치는 '슬픔과 분노'라고 표현하고 싶네요.

이 슬픔과 분노의 소용돌이는 복수를 마친 금자의 표정, 영화 내내 거의 표정 변화를 보이지 않았던 그녀의 표정이 길게 보여지며 형용할 수 없이 변화하는 부분에서는 최고조를 이룹니다.

언론과 종교에 대한 조소 뿐만 아니라 가족에 의미에 대해서도 유머를 놓치지 않는 박찬욱 감독이지만, 역시 가족의 소중함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합니다. 복수를 했지만 만족을 얻을 수 없었던 금자, 금자가 속죄를 얻을 수 있는 것은 백선생에 대한 복수가 아닌, 자신이 희생시킨 원모와 자신이 지켜주지 못한 딸의 용서이니까요.

영화음악을 담당한 조영욱 음악감독과 그의 팀도 역시 대단합니다. '올드보이'와 마찬가지로, 오케스트라(MoHo Barogue Ensmble)에 의해 연주되는 배경음악은 박찬욱 감독의 영화에 감동을 더해 줍니다. 어제 주문했던 OST를 받아 들어보았는데 그 자체만으로도 손색이 없더군요.

말할 것 없이 별점은 5개입니다. 떠오르는 한국 영화계의 '새로운 거장'이라고 할 만한 '박찬욱 감독'의 영화를 동시대에 살아가며 보고 즐기는 우리들은 행운아들이라고 한다면 미친 소리일까요?

정사씬이 그냥 넘어가 불평하는 소리도 있던데, 오히려 그런 장면이 더 자세히 들어갔다면 금자씨의 차가운 이미지에 금이 가면서 이상해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마지막 가족들이 모인 자리에서 케익은, 박찬욱 감독은 의도하지 않았다고 하지만, 피로 만들지 않았을까하는 오해를 갖게 하기에 충분했습니다. 케익을 먹어본 가족들의 반응은 기대하지 않았던 어울리지 않는 맛 때문이었을까요? 아니면 피의 맛 때문이었을까요?
2005/07/31 12:32 2005/07/31 12:32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이번달에 본 3번째 영화...

이벤트 등등에 응모해 이번달에는 다 공짜로 보게 되었다.

(방학때는 할인이 되는 심야상영과 조조할인에 '올인'했었다.)

이 영화도 실화를 바탕으로 만들었다고 하는데

요즘 화려한 볼거리에 목 말라있던 나는,

최민식씨가 나온다는 거 외에는 별 기대를 하지 않고 보았다.

(요즘 한국영화가 휴먼 드라마쪽 영화만 나오는 듯하여 좀 시큰둥한 상태다.)



이야기는 배고픈 음악인의 생활을 보여주면서 시작된다.

(누가 배고픈 '락'을 한다고 하루에 오이 세 개만 먹었다고 했지만, 아직 한국에서는 많은 진짜 Artist들도 배고프게 살고 있다.)

성격에 안맞는 복지회관 주부반 강사일, 매년 떨어지는 관현악단 오디션에 힘들게 살아가시는 어머니, 봄이 오면 결혼을 한다는 옛 애인까지...

주인공 이현우(최민식 역) 주변에는 그를 낭떠러지로 밀어내는 일들 밖에 없던 어느날.

잡지에서 본 '유서깊은 도계중학교 관악부 교사 모집 광고'를 보고 떠나 버린다.

그가 맡게된 도계중학교 관악부는 과거에는 각종 대회에서 많은 트로피를 타왔지만

최근에는 인원도 적어지고 대회 성적도 부실해 해체 위기에 놓여있었다.


여기까지만 보아도 눈치빠른 관객이라면 '이렇게 힘든 관악부를 이끌고 여차저차해서 대회 우승하는 장면으로 끝나겠구나'라고 대충 짐작하실 것이다.


예상대로 나름대로의 사정때문에 관악부를 계속하기가 힘든 아이들을 다시 참가시키면서 관악부를 이끌어가는 내용의 흐름을 보여준다.

학생들과 가까워지고 이해하려 노력하고, 아이들 입장에서 음악을 이해시키려는 모습들을 보면서, 위대한 스승은 아니더라도, 좋은 스승이란 바로 저런 스승이 아닐까 생각된다.

특히 비오는 탄광에서 관악부 연주 장면은 정말 가슴 찡하게 한다.


아쉬운 점이라면 '관악부 이야기'만으로도 충분히 흥미롭고 감동적일 수 있던 영화에

남녀상열지사까지 버무리려고 할애한 것은 약간은 무리로 보이는 점이다.

한 학생이 해변에서 우연히 여인에게 선생님의 자작곡을 트럼펫으로 연주해주는 장면은 꽤나 괜찮았지만 조금은 억지스러운 면이 없지않다.

요즘 한국영화들 처럼, 이 영화도 화려한 결말을 보여주지는 않는다.

결말에서 감동의 물결이 밀려오거나 눈물 바다가 되는 영화도 아니다.

오히려 산골 중학교와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잔잔하고 재밌게 보여주고 있다.

온 가족이 함께 재미있게 보고 나올 영화임에는 틀림없다.

또 진지하면서도 나름대로 코믹한 보습도 보여준 최민식씨의 연기에도 박수를 보내고 싶다.



꽃잎 흩날리는 봄의 어느날, 옛 애인의 집 앞 벤치에 앉아 그녀와 즐겁게 통화하는 주인공의 마지막 모습....

아마 그것이 꽃피는 봄이 오면 그가 가장하고 싶고 싶었던 일이었을 듯 싶다.

별 4개...
2004/09/30 21:56 2004/09/30 21: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