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내가 언제 '예술의 전당'에서 공연을 보았던 적이 있던가? 2011년 11월 29일과 30일, 무려 이틀 연속으로 예술의 전당에서 인디밴드의 공연을 보고도 공부 때문에 후기를 미루고 미루다 잊어버리고 말았다. 벌써 거의 6개월 전의 일이네. 뭐, 정식으로 말하자면 '예술의 전당'에서의 공연은 아니었고, '예술의 전당' 건물에 딸린 '푸치니 바(Puccini Bar)'에서의 공연이었지만.
'
'Puccini'는 아시다시피 이탈리아의 유명한 작곡가이고, 귀에 익은 작곡가 중에서는 그래도 가장 근래까지 생존(1858~1924년)했던 작곡가이기도 하다. 이런 작곡가의 이름을 딴 푸치니 바는 와인과 가벼운 요기를 할 수 있는 장소이다. 평소 독서, 음반, 영화 예매등 나의 문화 지출에소 큰 소비처인 '예스24'의 이벤트 당첨으로 예술의 전당 기획 공연 '인디 인 더 시티(Indie in the city)'의 세 번째 공연을 이틀동안 관람할 기회를 얻었고, 이틀 모두 찾아갔다.

 첫 날은 여성 듀오, '트램폴린'의 공연이었다. 트램폴린의 공연은 처음이 아니었는데, 역시나 이번 공연에서도 차효선의 독특한 댄스를 볼 수 있었다. 지금까지의 좁은 무대와는 다르게 더욱 자유로운 그녀의 몸짓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라이브로 듣고 싶었던 그 곡을 들을 수 있어 좋았던 공연이었다.

다음 날은 혼성 듀오, '야야'였다. 두 밴드는 파스텔뮤직의 신인으로 트램폴린은 파스텔뮤직에서 발매한 앨범이 2집이었고, 야야의 드러머 '시야'는 '네스티요나'로 활동한 경력이 있으니, 둘 다 '중고신인'이라고 해야하나? 데뷔앨범에서 들려준 '시대극'같은 음악에 공연이 무척 궁금했던 터였다. 여성 보컬이라는 이미지를 깨고 '귀폭'같은 무대를 예상했지만, 그 예상은 빗나가고 흥겨운 집시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락 페스티벌 같은 큰 무대가 더욱 기대되는 밴드였다고 할까?

6개월이 지났고 봄이 되었다. 그리고 많은 공연 소식이 들려온다. 하지만 각종 페스티벌의 난무로 어느 공연을 가야할지 선택하기 어려운 요즘, 그런 단촐한 공연이 더욱 그리워지는 요즘이다.
2012/05/13 23:01 2012/05/13 23:01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낯선 그녀에게서 느껴지는 그의 향기? 트램폴린의 두 번째 정규앨범 'This is why we are falling for each other'.

2008년에 발매되었고 뒤늦게 접했던 '트램폴린(Trampauline)' 첫 정규앨범 'Trampauline'은 탁월한 멜로디였지만, 들려주는 소리에서는 오르골이 들려주는 자장가만큼이나 심심함이 컸던 신스팝 앨범이었습니다. '트램폴린'은 싱어송라이터 '차효선'의 솔로 프로젝트로 시작하였지만 첫 앨범의 그런 심심함을 알아차렸는지, 현재는 앨범 작업 및 공연을 도와주는 기타리스트 '김나은'은 영입하여 '여성 듀오'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김나은은 'I love J.H'의 기타리스트로 앨범을 발표한 경력이 있습니다.) 새로운 멤버의 영입이라는 심기일전에서 드러나듯 간이 덜된 음식처럼 심심했던 소리들은 가볍게 몸을 흔들어도 좋을 만큼 생기를 찾아 돌아왔고, 그 결과물이 바로 이 앨범 'This is why are falling for each other'입니다. 이제부터 이 앨범의 살펴봅니다.

아침해가 떠오르게 나른함 속에서 기지개를 펴듯 앨범을 시작하는 'Little Animal'은 경쾌함을 담고 있습니다. (가사가 어쨌건) 제목이 의미하는 '작은 짐승'에서 연상되는 아기 사자의 경쾌한 사바나 탐험기라고 해도 좋겠습니다. 신디사이저의 소리는 밤하늘을 가득히 수 놓은 별들처럼 빛나고, 일렉트릭 기타 연주는 거친 노을 같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낮게 깔리는 차효선의 나레이션은 디즈이 애니메이션 '라이온 킹'에서 밤하늘에 주인공 '심바'가 만나는 아버지 '무파사'의 목소리 만큼이나 무게감을 담고 있습니다. (곡 제목과 마지막 나레이션 때문에 '라이온 킹'이 생각나고 말았습니다.)

앨범의 타이틀 곡인 'Anthropology'는 독특하게도 '인류학'을 의미하는 제목입니다. '사랑'이라는 감정이 인류에게 축복이라면 제목처럼 '사랑에 빠지는 이유'를 이야기하는 것이 진정한 Anthropology가 아닐까하는 생각도 드는데, 가사를 떠나서 무대위에서 차효선이 보여주는 제자리 걸음과 어깨춤을 따라해도 좋을 만큼 가벼운 춤이 어울립니다. 사실 트램폴린의 노래에서 가사는 '의미 전달'의 목적보다는 '운율을 만들기 위한 장치'에 가깝다는 생각입니다.

'Bike'는 제목만 봐서는 경쾌한 질수가 느껴질 법합니다. 하지만 연주는 왠지 끈적한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가사를 살펴보면 트램폴린의 노래는 전곡이 영어이기에 이 곡도 왠지 분위기있게 들리지만, 사실 이 곡은 손발이 오글오글한 유혹의 노래입니다. 사실 많은 유명 팝송들이 단순 혹은 유치하거나 별 의미없는 가사를 갖고 있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언어에서 오는 문화적 차이 정도가 되겠습니다. (사실 가요의 수 많은 사랑 노래들도 마찬가지이죠.) 장황한 제목의 'Love Me Like Nothing's Happened Before'는 맑게 개인 아침의 조깅만큼 생쾌하게 시작합니다. 앞선 'Bike'가 손발이 오글오글했다면, 이어지는 장황한 제목의 역시 너무 뻔한 수작을 노래합니다. 하지만 단어의 반복은 뻔함 속에서도 사랑에 대한 절실함이 담긴 주문처럼 들립니다.

'A Rose with Thorns'는 지금까지의 트랙들과는 다르게, 서정적인 선율이 특징입니다. 신비로운 윈드차임의 소리나 멜로디를 따라 흐르는 신디사이저의 연주와 서정성을 더하는 기타 연주는 아름다움을 완성하고, 'Enya'의 노래에서나 들었을 법한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가사에서 지난 사랑이 남긴 상처를 '가시 돋힌 장미'에 비유한 점은 참 신선합니다. 그리고 'Rose with Thorns'가 들어간 후렴구를 발음하는 자체가 어떤 운율을 만들어내어 묘한 중독성을 유발하네요. 약자의 의미가 궁금한 'D. B. R'은 신디사이저와 일렉트릭 기타가 한 마디씩 주고 받는 연주가 인상적입니다. 눈물을 뽑아낼 신파극같은 이야기가 담겨있을 법한 가사이지만 담담하면서도 댄서블한 점은 '트램폴린' 음악의 특징이 아닐까 합니다.

'History of Love'는 아름답고 감동적인 신디사이저의 연주가 인상적인 트랙입니다. 서정적이고 ('블레이드 러너'나 '2001 스페이스 오딧세이'와 같은 과거 SF 영화 속에서 비추는 미래들을 보는 일처럼) 미래적이면서 동시에 복고적인 느낌의 신디사이저 연주는 '신디사이저 음악'을 이야기하는데에 빼놓을 수 없는 거장 'Vangelis'의 미래적이고 서사적인 연주들과도 닮은 점이 느껴집니다. 가사는 전혀 그런 내용이 아니지만, 어쩐지 꽃봉우리가 활짝 피어나는 장면을 고속재생으로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게합니다.

'You are My Sunshine'는 신디팝이라기 보다는 IDM에 가까운 트랙입니다. 잔잔한 노래가 흐른 뒤 따르는 신디사이저 연주는 이 앨범의 하이라이트입니다. 신디사이저만이 표현할 수 있는 우주적인 쓸쓸함은 감정을 압도합니다. 드넓은, 끝을 알 수 없는 우주에서 홀로 유영하는 우주비행사의 적막함과 말로 표현할수 없는 먹먹한 기분이 바로 이런 음악이 아닐까요? ('X3'와 같은 우주 비행 시뮬레이션 게임 속에서 비행을 하다가, 문득 행성도 다른 우주선도 보이지 않는 그저 머나먼 별들만이 반짝이는 검은 바다를 바라보며 느끼는 먹먹함이 바로 이렇습니다.) 우주비행사와 지구에 남겨진 그의 애인 사이의, 이제 서로 닿을 수 없는 마음과도 같이 쓸쓸하기만 합니다.

마지막 곡은 'Be My Mom's Lover'로 어떤 곡보다도 공연을 통해 익숙한 곡입니다. 두 사람의  사랑에 대한 대화 형식으로 이루어진 가사는 적당히 댄서블한 리듬을 통해, 슬픔이나 기쁨과는 다른 종류의 감정 혹은 어떤 깨닳음에 닿는 느낌입니다. 그리고 그 결론은 엄마의 애인이 되어 그리고 가족이 되어 변치 않는 사랑을 하자는 의외의 결론에 도달합니다. 어찌 생각하면 결코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처럼 애절하고 또 어찌 생각하면 우스꽝스럽기도 합니다. 하지만 차효선은 담담하게 노래합니다. 이 앨범의 처음부터 지금까지 쭉 그랬던 어조로요.

인디씬에서 흔하지 않은 신스팝 밴드로, 신디사이저라는 미래적인 느낌이 물씬 나는 소리를 들려주는 악기를 전면에 내세운 트램폴린이지만, 이 여성 듀오가 들려주는 오히려 복고적입니다. 제가 기억하는 20세기 음악들, 80년 대와 90년 대 뿐만 아니라 그전 시대를 빛낸던 장르들(팝, 뉴웨이브, 블루스 등)의 향기를 머금은 신스팝의 작은 잔치가 바로 트램폴린이 지향하는 음악이 아닐까 하네요. 제가 좋아했던 여러 아티스트들의 조각들이 트램폴린의 음악에서 들리고 느껴지네요. 그윽히 깊어가는 가을밤, 서늘한 가을 바람처럼 담담하지만 그리움을 머금은 트램폴린의 앨범과 함께하면 어떨까요? 별점은 4개입니다.

2011/09/12 01:36 2011/09/12 01:36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2주 앞서 있었던 '프렌지'의 단독공연 'Last Night Episode'에서 예약판매보다 저렴하게 입수했던 'New Romance Party'에서는 깜짝 데뷔하는 밴드가 있었습니다. 바로 '걸리버스'였죠. 낯선 이름이지만 멤버들을 살펴보면 익숙한 얼굴들입니다. 바로 '그림자궁전'과 '9와 숫자들'의 리더 '9'의 또 다른 프로젝트 밴드로 '9와 숫자'과 같은 드러머와 베이시스트도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죠. 첫 번째로 무대에 올라 데뷔 무대를 가진 '걸리버스'는 각자 예명으로 소개되었습니다. 리더 9는 '걸리버'였고 '그림자궁전'과 '9와 숫자들'에 이어 '걸리버스'에서도 함께하는 '용'은 '피터'였습니다. 언젠가 본 듯한 여성 기타리스트는 '로빈'이었고, 드러머는 '모글리'였습니다. 모두 익숙한 이름들인데 바로 유명한 이야기들에서 따온 이름들이죠. 이들의 공통점은 바로 이야기의 주인공으로 고독한 인물들이라는 점이구요.

'걸리버스'의 첫 무대라는 좋은 소식과 더불어 나쁜 소식도 기다리고 있었으니, 바로 '9(걸리버)'의 손가락 부상이었습니다. 공연 몇일 전 손가락을 칼에 베어서 인대접합 수술까지 받았다고 하네요. 그래서 악기 포지션으 조금 특별했습니다. 원래 기타를 연주하던 9가 코드를 잡을 수 없기에 앉아서 베이스를 옆으로 뉘여여 거문고나 가야금을 연주하듯 현을 퉁겼습니다. 원래 베이스였던 '피터(용)'가 기타를 연주했구요. '부상투혼'이라고 말할 수도 있겠고, 첫 공연 전에 부상이라니 '비운의 무대'라고도 할 수 있었습니다. 걸리버스의 첫 무대에서 들을 수 있던 곡은, 너무나도 아쉽게도 총 세 곡뿐이었습니다. '독설가', 'Frozen River', '핑크 젤리'로 걸리버스의 음악적 위치는 연주의 비중이 컸던 '그림자궁전'과 비교적 말랑말랑하고 가사와 보컬의 뚜렸했던 '9와 숫자들'의 사이에 위치하고 있었습니다. 2008년 10월의 마지막 밤에 첫 공연을 갖고 처음으로 만났던 '9와 숫자들'에 이어 9의 또다른 프로젝트를 처음으로 만날 수 있었서 좋았습니다. 빨리 부상에서 회복하여 더 활발할 활동을 보여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어지는 무대는 '피카'였습니다.  EP 발매 후 처음으로 상당히 오랜만에 만나는 그녀인데 '빵'에서의 공연과는 다른, 색다른 무대를 보여주었습니다. 바로 프로젝터를 활용하여 영상을 사용한 점이었습니다. 아직도 어색한 그녀의 한국어를 대신하여 간단한 멘트들을 영상으로 만날 수 있었고, 그녀의 독특한 음악과 더불어 영상들도 감상할 수 있었죠. 쿤스트할레에서도 보이고, 평소 DJing에 관심이 있던 그녀라고 생각되는데 영상과 함께하는 그녀의 음악은 마치 클럽 DJ의 모습을 연상시키기에 충분했습니다. 빨리 '로로스'의 '제인'으로도 그녀를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세 번째는 처음 'New Romance Party'의 티켓을 구입하게 이유였던 '트램폴린(Trampauline)'이었습니다. 파스텔뮤직의 새로운 가족으로 크리스마스 컴필레이션 앨범 'Merry Lonely Christmas & Happy New Year'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었고 뒤늦게 발견한, 2008년에 발매된 1집도 기대 이상이었기에 라이브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키보드와 보컬을 담당하는 '트램폴린'을 중심으로 공연을 도와주는 기타리스트와 베이시스트, 두 멤버가 함께했습니다. 일렉트로니카에 가까운 음악에 독특한 안무(?)가 어우러진 트램폴린의 공연연은 여느 인디밴드들의 모습과는 많이 달랐습니다. 그런 점에서는 앞서 공연한 '피카'와 어떤 공통점도 느껴졌구요. 하지만 음악에서는 키보드가 중심이기에, 피카의 음악보다 좀 더 멜로디가 강조되어 있구요. 셋리스트는 2집에 수록 예정인 곡들로 꾸며졌습니다. 1집 수록곡인 'Vaporized'를 들을 수 없어 조금은 아쉬웠네요. 공연으로도 음반으로도 자주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공연의 일부 영상은 http://www.youtube.com/bluoxetine 에서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2011/03/08 17:21 2011/03/08 1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