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Book
'더스트 연대기' 삼부작의 마지막 이야기 '호박색 망원경(the Amber Spyglass)'.

책 앞쪽에 라이센스 내용에 관한 부분을 우연히 보다 알게 되었는데 이 삼부작의 원제는 'His dark materials'란다. 원제는 왠지 미스터리나 공포물일 법한 것이 판타지 소설의 제목으로는 '꽝'이라는 생각이 든다.

1편의 '황금나침반'이나 2편의 '마법의 검'처럼 '호박색 망원경'도 제목으로 선정된 아이템이나 상당한 역할을 하리라 생각되었지만, 섣부른 추측이었다. 앞선 두 아이템의 무게감에 비하면 '호박생 망원경'이 제목으로 선정되었다는 점은 억지로 끼워맞춰진 느낌이랄까?  하지만 그 물건의 주인 '메리 말론'은 주인공급은 아니지만 이야기의 결론에 이르는 중요한 마지막 한 조각을 제공함에는 틀림 없다.

2편 마지막에 기대되었던 장엄한 전투는. 텍스트만으로는 기대에 미치지 못하지만, 다시 만난 '리라'와 '윌'의 모험과 다른 차원의 전혀 다른 지성체 '뮬레파'들과 생활하는 메리의 모습은 나름대로의 재미를 부여한다.

신화와 성경을 빌려 만들어낸 필립 풀먼의 세계는 생각하면 할 수록 복잡하고 어지럽지만, 한편으로는 대단한 상상력이라는 감탄이 나올 만하다. 이 소설을 관통하는 '신'과 '종교'에 대한 조롱 이 3권에서 노골적으로 드러나는데, 수 많은 종교들이 약속한 천국과는 거리가 먼 사후 세계와 죽어가는 늙은이인 '절대자'의 모습은 그 절정이라 하겠다.

세상의 모든 것을 자르고 차원의 문을 만들 수 있는 마법의 검이 '더스트'에 일어나는 혼란의 원인이었고 차원이 문이 열릴 때마다 반대 급부가 생기다는 진실은 '등가교환의 법칙'을 떠오르게 했다. 어른이 되면서 알레시오미터를 다룰 수 없게 되는 리라의 모습과 더스트의 이동은, 어른이 되면 상상력 혹은 세상에 대한 호기심이 자신에 대한 관심으로 옮겨가는 점을 의미하는 것일까?

 자신의 세상에서만 천수를 누릴 수 있다는 세계와 차원의 규칙, 그리고 결국 각자 자신들의 세계에서 이상 세계를 만들어나가야 한다는 결론는 무자비하고 눈 먼 종교에 현혹되어 자신들의 세계를 지옥으로 만들어가는 세상 사람들에게 보내는 작가의 메시지가 아닐까?
2008/02/25 23:26 2008/02/25 23:26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Book
'황금나침반'의 두번째 이야기 '마법의 검(the Subtle Knife)'.

우리나라에는 이 시리즈의 대표 이름이 1편의 제목 '황금나침반(the Golden Compass)'으로 소개되었다. 하지만 예전에 일명 '더스트 연대기'라 하며 어떤 판타지 소설의 역자 후기에서 본 기억이 있는데, 바로 이 삼부작의 원래 제목이 아닌가 한다. '더스트'라는 인간의 의식과 관련된 소립자를 따라 펼쳐지는 삼부작 '더스트 연대기', 그 두 번째 이야기의 제목 '마법의 검'은 첫 번째 이야기의 '황금나침반'처럼 이야기의 핵심에 있는 물건이다.

1편에서 '황금나침반'의 주인, '리라 실버텅'의 고독한 모험이었다면, 2편에서는 새로운 아이템 '마법의 검'과 함께 그 검의 주인, '윌(윌리엄 패리)'을 내세워 두 소년소녀의 모험담을 그려낸다.  리라의 세계가 우리의 현실과 닮았으면서도 다른 '대체역사'였다면, 윌의 세계는 바로 우리의 세계이다. 다중우주 혹은 평행우주 속에서 서로 다른 세상(차원)에서 사는 사는 두 사람의 만남과 모험은 1편같은 '어드벤처'라기보다 '스릴러'에 가깝다.

이 두 주인공의 이야기 외에도 1편에서 이름만 등장했던 '그루만 박사'의 정체에 놀랄만한 비밀이 드러나고, 1편에서 반전의 중심이었던 '아스라엘 경'의 야망도 그 모습을 확실히 드러낸다. '신과의 투쟁'에 중심에 서있던 첫번째 세대인 '그루만 박사'와 '아스라엘 경'의 관계에서 리라와 윌의 만남은 필연이었을지 모른다. 기독교를 비롯한 유일신에 대한 신성모독에 가까운 저항을 보여주는 이 소설에서 두 사람의 만남은 또 어떤 방향으로 흐를지.

개인적으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1편에 이어 꾸준히 등장하는 몇 안되는 조연들 가운데 하나(혹은 둘)인 '리 스코즈비'와 그의 토끼 데몬이 보여준 '리라'에 대한 그의 친부모(아스라엥 경과 콜터 부인)보다 뜨거운 사랑과 장엄한 희생이다. 협곡에서 보여준 '리'의 용기와 희생은 2편에서 눈시울을 뜨겁게 하는 유일한 장면이 아닐까 한다.

'더스트 삼부작'이니까 아직 한 편이 더 남았다. 1편 '황금나침반'이 자체만으로도 반전을 가미한 한편의 완결된 이야기에 가까웠다면, 2편은 어쩐지 절정을 향해 올라가는 산등성이에서 끝나는 느낌이다. 마치 '매트릭스 삼부작'에서 1편 '매트릭스'가 자체로 완결이 되는 이야기였지만, 이어지는 속편들인 '리로디드'와 '레볼루션'인 따로 생각할 수 없는 반쪽들인 것처럼, 2편의 마지막은 의문으로 가득하고 고난의 전조처럼 느껴진다.
2008/01/17 03:35 2008/01/17 03:35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Book
'반지의 제왕'의 'J. R. R. 톨킨'과 , '나니아 연대기'의 'C. S. 루이스'와 함께 판타지 3대 거장이라는 '필립 풀먼'의 '황금나침반'.

'반지의 제왕'의 경우 세 편 모두 DVD를 gift set으로 소장하고 있을 정도로 좋아하지만 원작은 전혀 읽어보지도 않았고 '나니아 연대기'는 첫 번째 영화를 보고 책으로 모두 읽은 터라, '황금나침반' 시리즈는 영화를 보기 전에 원작을 읽어 비교하면서 보는 재미를 누려보고 싶었다.

'나니아 연대기'처럼 어린 '리라'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시작은, 조금은 쉽고 유치한 이야기가 되지 않을까했다. 주인공의 배경과 우리의 현실 세계와는 비슷하면서도 다른, '다중우주(Multiverse)이론' 속의 또 다른 지구같은 '황금나침반'의 세계를 그려내는 도입부는 1권의 1/3가까이를 차지할 정도로 장황했다. 하지만 불필요한 묘사는 배제하고 사건의 전개와 그에 대한 이해를 쉽게 하며 빠르게 전개되는 글은 지루함을 느낄 수 없게 하였다. '데몬', '말하는 곰', '마녀'같은 이 소설만의 환타지적 요소와 '비행선','소립자', '오로라'같은 과학적 요소가 결합하여 만들어내는 이야기는 시종일관 무거운 분위기의 '반지의 제왕'이나 '성인용'이라 하기에는 조금 유치할 수 있는 '나니아 연대기'의 중간 정도의 무게랄까? 특히 '말하는 곰'인 '이오레크'가 등장하는 전투장면의 묘사는 이 소설의 결코 '어린이용'이 아님을 느끼게 한다.

총 3개의 장으로 이루어진 '황금나침반'은 도입부 성격의 1장을 지나면 더 긴박하게 진행된다. 옥스퍼드에서 볼반가르를 거쳐 스발바르로 이어져는 주인공의 여정은 점점 긴박해지고, 어린이답게 유쾌하기보다는 '운명'이라는 험난한 길을 따라 주제는 점점 무거워진다. 그리고 마지막의 반전은 소설의 흐름 내내 독자에게 고정시켜 놓았던 소설 속 인물들의 '선과 악', '아군과 적군'을 혼동하게 하고, 주인공 '리라'의 궁극적인 '운명의 임무'는 무엇인지 다시 생각하게 하며 1권의 끝을 알린다.

화려한 볼거리는 없지만 황금나침반의 기본적인 내용을 이해하고 등장인물들을 소개하는, 긴 도입부를 영화에서는 어떻게, 얼마나 많은 시간을 들여 그려낼지 궁금하다. 환타지 대작이라면 당연히 기대할 만한 엄청난 스케일의 전투씬은 아직 1권이라 그런지 볼 수 없다. 하지만 '황금나침반'과 다루는 '리라'와 천진난만하면서도 위험천만한 '지혜와 용기', 그리고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할 만한 '이오렉'의 위용을 제대로 그려낸다면, 긴장과 스릴을 제공하기에 부족함이 없겠다.

소설의 내용을 예고편과 비교해보았더니 다른 점이 벌써 눈에 뜨인다. 영화에서 금발의 '니콜 키드먼'이 '마리사 콜터'역을, 흑발의 '에바 그린'이 '마녀 세라피나'역을 맞았다. 하지만 소설 속에서 두 인물의 머리색은 반대여서 마리사는 흑발, 세라피나는 금발이다. 그리고 예고편의 몇몇 장면들 역시 소설 속의 비슷한 상황과는 다르게 각색되었는데, 어떻게 어색함 없이 진행될지 궁금하다.

1권의 마지막에 뜻하지 않은 배신을 행하고 반전을 겪는 '리라의 모험'은 앞으로 어떤 곳에서 펼쳐지게 될지 기대하게 된다. 리라의 진정한 모험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2007/12/18 17:10 2007/12/18 1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