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정말 꿀 같은 연휴이기에, 오랜만에 영화관을 찾아가 본 영화 '사생결단'. '피도 눈물도 없는 두 남자의 느와르'.

뽕에 대한 '안 좋은 추억'으로 얽힌 두 남자, 마약 중간 판매상 '이상도(류승범)'과 강력계 형사 '도진광 경장(황정민)'의 이야기 '사생결단', 한국 영화계에 '두 남자' 주인공을 앞세운 영화가 적지 않은데 요즘 특히 많다는 생각이 드네요. '태풍', '야수'에 이어 이번에 개봉한 '사생결단'까지...

두 주인공, 류승범과 황정민은 말할 것도 없이, 조연들(특히 김희라)까지 연기는 평균 이상이었습니다. 잘 생긴 배우는 없지만 그래서 더 실감나고 영화에 몰입할 수 있었다는...

70년대에서 80년대 초 출생한 한국 남성 영화광들 '영혼의 고향'이라고 부를 만한, '홍콩 느와르'의 '홍콩'을 한국땅에서 부활시킨 '부산'이라는 배경도 좋았지만 '범죄의 도시'로 오해받을 부산의 시민들은 조금 억울할지도...

부산 앞바다의 불야성을 끝으로 엔딩 크레딧에서 나오는 감독의 이름 '최호'가 누군가 했는데 '바이준'과 '후아유'의 감독이었군요.

작년 '달콤한 인생'이나 곧 개봉할 '짝패'까지, 왠지 홍콩 느와르가 한국에 재림하는 분위기네요. 감독들의 연령층이 홍콩 느와르 세대이기 때문일 수도 있겠구요.

상당히 통쾌하면서도 묵직한 여운을 남기는 도 경장의 마지막 모습은 이 영화의 압권!! 별점은 4개.

극악한 악의 수괴 '장철'이 또 빠져나가는 모습을 보면, 정말 현실도 별반 차이 없다는 생각이 들고 정말 '초법적 처벌자'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또 다시 끌어오른 건 저 뿐인지...
2006/04/30 13:31 2006/04/30 13:31
우스운

영화 사운드트랙을 뜨거운감자 기타리스트 하세가와씨가 하셧다고 그러더라구요. 안그래도 보고싶었는데 . 발이 다쳐서 (헐 ..)

love

배경음악도 상당히 영화에 잘 어울리고 괜찮았는데 그랬었군요!!! 참고로 사생결단은 18금!!@@

소나무

음...님의 글을 보니 내일 한 번 봐야겠군요.
요즘 묵직한 영화들이 없어서 한 동안 안봤었는데...

love

일부 영화평중에는 쓸데없이 잔인하다거나 선정적이라는 평이 있는데 현실에서 그보다 더 한 일이 더 많습니다. 그냥 화끈하게 즐기세요^^;;

소나무

포스트 보고 그저께 봐봤는데요.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황정민하고 양동근하고 와일드키드2를 찍으면 어떨까 하는...
아~정말 황정민 연기 너무 잘해요. 누가봐도 연기가 아니라 자신의 이야기처럼 말이죠.
사실 느와르는 잘 못느끼겠던데 마지막에 썬글라스 따악 껴주는 모습 보이고 끝나는게 느와르 맞구먼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ㅎㅎ

love

앞뒤 안보고 악당 두목에게 총질 해주는게 또 느와르의 묘미 아니겠습니까..ㅋㅋㅋㅋ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모든 관객의 눈물을 쏙 빼논 영화. '신파'라는 비판을 피할 수는 없겠지만, 신파의 당연한(?) 결말을 보여주지는 않은 점은 신선하다고 할 수 있겠다. 순박한 시골 노총각을 열연한 황정민의 연기 정말 좋았다. 전도연도 괜찮았고 조연들도 너무 튀지않고 무난했다. AIDS가 걸리면 얼마 못가 죽는다는 편견을 심어주지 않은 점도 좋았다.

마지막에 이런 대반전이 있었으면 어땠을까? 은하의 HIV 검사 결과는 위양성(사실 음성인데 양성으로 잘못 나온 것)이었다!! 정말 결정적인 '올해의 반전'이 될 만하지 않았을까? 별은 3.5개.
2005/10/09 18:56 2005/10/09 1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