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EBS 스페이스'에서 22일에서 24일까지 3일간 진행되는 '세 가지 빛깔'이라는 제목의 세 여성 뮤지션의 공연.

첫번째, '허민'은 아주 오래전에 '사운드홀릭'에서 보았었는데 앨범을 발매해서인지 좀 달라진 느낌이었습니다. 흥겨운 '어처구니가 없네'와 분위기 있는 '강남역 6번 출구앞'을 들려준 후 재밌는 소개서를 들려주었습니다. 이어서 앨범 수록곡 가운데 많이 듣던 'I'm lost'를 들을 수 있었고 앨범에는 수록되지 않은 '멈추지 않는 시간의 끝'을 마지막으로 무대를 내려왔습니다. 세 뮤지션이라 한 뮤지션 당 4곡 밖에 들려줄 수 없는 점은 참 아쉬웠어요.

두번째, 빵과 프리마켓에서 종종 보아왔던 '소히'. 예전에는 볼 수 없었던 빵빵한 세션들과 함께 멋진 노래들을 들려주었습니다. 역시 '소히'다운 '연륜(?)' 혹은 '내공'이 느껴지는 공연이었습니다.  첫곡 '강강숼레'의 그 묘한 기운은 대단했고 히트곡(?) '앵두'는 즐거웠구요. 이번에 처음으로 기타 없이 맨손으로 노래만 들려주는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바로 '비온 뒤'라는 곡이었습니다. 곡도 좋았지만 춤은 더 인상적이었습니다. 가히 '하이라이트'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어요. 2집에 실린다는 마지막 곡 '거짓말'까지, 지금까지 보았던 '소히'의 공연들 중 최고라고 생각되네요.

마지막, '라이너스의 담요'의 '마스코트'라고 할 수 있는 '연진'이었습니다. '소히'의 한글가사만 듣다가 완전 영어로된 가사를 들으려니 '몰입도'부터 떨어질 수 밖에 없었습니다. 뭐, '소히' 뒤에 나온게 실수하고나 할까요? 하지만 감미로운 올드팝은 좋았습니다.

마지막에는 앵콜로 세 명이 모두 등장해 'close to you'라는 곡을 들려주었어요. 세 뮤지션 모두 많은 사랑을 받고 더 멋진 음악들을 들려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12월에 방송으로도 볼 수 있다는군요.
2006/11/24 03:38 2006/11/24 03:38
우스운

연진의 버트바카라 커버 앨범은 좋았어요. ~~

love

그 앨범 괜찮았지! 하지만 공연에서는 가사를 알아먹을 수 없어서 감점 요인이..ㅋㅋ

난돌

흐흐 소히씨 풀밴드 공연은 완전 멋졌어요~
근데 방송 보기가 두렵네요 ㅠㅠㅠㅠㅠㅠ

love

방송사에 모자이크 처리를 강력히 요청해 보삼~~

junkie

호오 제 아는 후배도 다녀왔다던데. 부러워요 ㄷㄷㄷ

love

열심히 응모하는 수밖에는^^;;;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11월 8일 'EBS 스페이스'에서 있었던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의 공연에 다녀왔습니다. 'EBS 스페이스'에서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꾸준히 공연이 열리고 있는데, 이번주 8일, 9일 이틀간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의 공연이 잡혔었죠. 홈페이지(http://www.ebs-space.co.kr/)에서 공연 약 2주전부터 관람신청을 받는데, 운이 좋게도 8일 공연이 당첨되어 갈 수 있었죠.

7시 30분부터 공연이 시작되었고 게스트로는 '파스텔뮤직'에서 단단히 밀고 있는 '더 멜로디'가 등장했습니다. 얼마전에 digital single도 발표했고 한 곡은 CF에도 쓰이고 있다네요. 카피곡 'Officially missing you'와 자작곡 두 곡, 'Love Box'와 'Doo be rap'을 들려주었습니다. '더 멜로디'을 처음 봤을 때는 '참 잘한다'라는 생각이 들었었는데 볼 수록 큰 감흥이 없네요. 아직은 무대를 지배하는 '내공'이 부족한 느낌입니다.

그리고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가 세 명의 세션과 함께 등장했습니다. 그리고 1집의 세 곡인 'Hello', 'So Good-bye', 'S'를 들려주었어요. 좋은 소식 하나, 'Hello'는 조만간 TV에서도 들을 수 있다고 합니다.

이어서 2집 수록곡인 '고양이 소야곡'을 들려주었는데, 가사 중에 있는 '꾹꾹꾹'에 대한 설명이 있었어요. '꾹꾹꾹'은 고양이를 안아주었을 때 좋아서 주인의 몸을 앞발로 누르는 모습이라고 하네요. 예전에 들은 기억이 있었는데, 다시 듣고 나니 생각이 났지요.

이어서 세션 멤버들이 나가고 의자에 앉아 단촐하게 '오징어 보트', '랄랄라'를 들려습니다. 1집 때는 거의 모든 공연이 앉아서 하는 공연이었는데 2집부터는 서서 공연하다보니 오랜만에 무대에서 앉았다고 하네요. 앉아서 공연하는 '소규모'의 모습이 저에게도 더 편안해 보였어요.

다시 세션 멤버들과 공연을 시작했고 카피곡으로 'Harvest Moon'을 들려주었습니다. 이곡은 지난번 '사운드홀릭'의 단독 공연때와 마찬가지로 코러스와 멜로디언을 담당하고 있는 '요조'가 불렀습니다. 깜짝 소식 둘, '소규모'는 2.5집을 준비중이라고 하고 '요조'는 정식멤버로 2.5집에 참여한다네요.

2집 수록곡 중 '사랑타령'의 두 곡, '오직 지금 너만'과 '사랑을 하다'를 들려주었고, 공연에서만 들을 수 있는 '룰루랄라'를 들려주었습니다. 2.5집에는 그동안 공연에서만 들을 수 있었던 곡이 다수 수록된다네요. '룰루랄라'부터 '소규모'의 관객을 이끄는 내공이 조금씩 보였지요.

그 후, 쭉 신나는 곡들이 이어졌습니다. 관객과 함께 부르기 딱 좋은 '입술이 달빛', '두꺼비'를 들려주었고 코러스 자리에 있던 '요조'가 중앙으로 나와 두 곡, '마이네임이즈요조'와 '그런지카'를 들려주었습니다. 역시 어떤 앨범에도 수록되지 않았지만, 지난 단독 공연에서 들었던 곡들이었고 2.5집에 수록되겠지요.

공식적인 셋리스트상 마지막 곡인, 역시 2.5집에 수록될 예정인 '쇼쇼쇼'를 들려주었고 모두 무대를 내려왔습니다. 하지만 관객들의 박수에 힘입어 앵콜곡 '나비'를 들려주면서 공연은 모두 끝났습니다. 무대를 완전히 내려갔다가 다시 올라와서 앵콜곡을 들려주는 일도 처음이라고 하네요.

공연장 안에서 사진 촬영은 금지라서 공연 사진은 아쉽게도 없네요. 이 공연은 토요일과 일요일에 방영하는 'EBS 스페이스 공감'이라는 프로그램에서 볼 수 있다는데 방영날짜는 아직 모르겠네요.

2006/11/09 20:27 2006/11/09 20:27
junkie

우와 공감 저도 가고싶어요 ㅋㅋ 부럽습니다 ㅠ.ㅠ
아 레포 써야하는데 너무 귀찮군요 ㅠ.ㅠ

love

좋은 공연들 많으니 신청해 보세요~

우스운

'나비'는 공연으로 꼭 들어보고 싶은 곡인데.. ㅎㅎ 부러워요 형님 !

love

수능 끝나고 24일 바다비에서 공연 있으니 보러와.ㅎ

ez

..이번.. 연진..이 ebs 스페이스 공연하더군요;
해서 신청했습니다.. 과연;; +_+; .. 알았더라면 저도 이 공연 가고 싶었을겁니다 ㅠ_ㅜ

love

저도 신청했어요. 3일 중에 하루 되었음 좋겠어요. 특히 한가한 수요일로 되었으면 좋겠네요~

행인

어제 9일 EBS에서 방영되었답니다 ㅎ
객석에 계시던 분들 호응이 너무 없어서 불쌍해 보였는데 ㅠ
그래도 계속 웃고 계시는 민홍님이 참 멋있어 보였습니다 ㅎ
-이상 지나가는 행인이었습니다 -

love

민홍형은 무대에서는 언제나 웃는 모습^^
그래도 녹화하는 날은 분위기가 좋았다는데.ㅋ
제가 갔던 날은 더 암울이었을거에요^^;;;

나그네

저는 티비에서봤는데 보지 못한 곡들이 더 많네요^^
더 멜로디 노래도 정말 좋았었죠! 좋은 밴드들인것 같아요

love

보컬 실력도 좋고 곡도 괜찮고!!
일어를 열심히 해서 일본 진출해보는 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게하는 팀입니다. 한국 음반시장 이제 죽어가잖아요.ㄷㄷ

DARKLiCH

저도 주말에 TV에서 봤는데 좋더군요. 더 멜로디도 앨범이 기대되고요 ^^;;

love

내년 초에 앨범이 나오지 않을까합니다.
두번째 온라인 싱글도 발표되었구요. 기대해볼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