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usic&Disc
2001년의 메이저 데뷔앨범 'the Spirit Room'과 2003년 두 번째 앨범 'Hotel Paper'로 들려준 감성적인 Pop-Rock으로 'Michelle Branch'는 제가 그 당시 가장 선호하는 여성 뮤지션이었습니다. 하지만 2006년까지도 기다리던 세 번째 앨범 소식은 들리지 않았죠.

그렇게 기다림이 지쳐갈 때 즈음, 전혀 상상하지 않았던 모습으로 그녀는 다시 찾아옵니다. 바로 그녀가 친구 'Jessica Harp'와 결성한 Country Duo 'the Wreckers'의 앨범 'Stand Still, Look Pretty'가 바로 그 모습이었죠. 그리고 그녀다운 Pop적 감성이 녹아든 Country로 저는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었죠.

2007년 즈음에 the Wreckers는 활동을 중지하고 각자 솔로 앨범 준비에 들어갑니다. 사실상 해산이었죠. Jessica Harp는 2009년에 싱글을 발표했고 Michelle Branch 역시 공식 사이트를 통해 앨범 작업 현황을 알려왔습니다. 2009년 하반기에는 새로운 앨범에 수록될 두 곡 'Sooner Or Later'와 'This Way'가 그녀의 공식 사이트를 통해 공개되었습니다. 공개된 곡들과 그녀의 메시지를 통해 아마도 2009년에 그녀의 세 번째 full-length 앨범의 녹음이 모두 완료되었음을 짐작할 수 있었죠.

그리고 앨범 발표는 이듬해인 2010년 초로 예정되었습니다. 하지만 그 예정일은 미뤄지기 시작했고 2010년 상반기가 다 지나가도록 그녀의 세 번째 앨범은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2010년 7월, 그녀의 새 앨범은 full-length가 아닌, 6곡이 담긴 Six-pack으로 즉 EP(extended play)로 발매되었습니다. 바로 EP 'Everything Comes and Goes'로, 안타깝게도 당시 국내에는 라이센스는 커녕 수입되지도 않았고 온라인음원으로도 만날 수 없었습니다. 2011년이 되어서야 겨우 수입이되어 이렇게라도 들을 수 있다니, 감격이네요.

그녀의 앨범 발표가 미뤄지고, full-length가 아닌 EP로 발표된 점은 여러모로 생각할 점이 많네요. 우선 그녀를 발굴했고 그녀가 솔로 뮤지션으로 두 장과 the Wreckers로 한 장, 총 세 장을 앨범을 발표했던 레이블 'Maverick Record'가 2009년을 마지막으로 사라진 점도 들수 있겠습니다. 이 레이블을 설립자이자 뮤지션으로 더 유명한 Modonna가 법정 분쟁을 통해 레이블을 떠났고, 2009년 이 레이블을 최고의 자리에 오르게 했던 Alanis Morissette이 떠나면서 Maverick은 Waner Music에 완전히 흡수되었으니까요. 더불어 Alanis를 이어 Maverick을 대표할 만한 기대주였던 Michelle에 대한 대중의 미지근한 반응과 미국 음악시장의 악화도 겹쳐져, 이런 '비극'이 발생하지 않았나 합니다.

This Way를 비롯해 앨범에 실리지 못한 곡들은 그녀의 공식 홈페이지에서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네 번째 앨범을 준비 중이고 최근 새 싱글 'Loud Music'를 발표한 그녀에게 건투를 빌 뿐입니다.
2011/06/16 02:07 2011/06/16 02:07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사용자 삽입 이미지


'Michelle Branch'의 깜짝 놀랄 만한 귀환 country duo 'the Wreckers'.

Pop-Rock 뮤지션으로 괜찮은 행보를 보여주던 Michelle Branch가 'Country'로 전향(?)하여 돌아왔다는 사실은 반신반의할 만한 일이었습니다. 더구나 혼자가 아닌 2006년 앨범 ‘Stand Still, Look Pretty’ 발매 당시 6년지기 친구라는 'Jessica Harp'와 함께 여성 Country Duo라는, 미국에서는 상당한 인기를 누리고 있지만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에서는 거의 찬밥 신세인 Country를 두 명이서 들려준다니, '무슨 심경의 변화가 생긴 것일까?'하는 생각까지 들었구요.

첫 single인 'Leave The Pieces'를 듣고나서 의문과 우려는 명쾌해졌습니다. Michelle의 선택은 우리의 귀를 충분히 즐겁게 해줄 만큼 옳았습니다. 또 한 명의 매력적인 보이스, Jessica Harp의 발견은 또 다른 수확이었구요. Jessica의 음색은 얼핏 들으면, Michelle과 혼동될 정도입니다. Michelle이 indie 시절 Jessica를 알게 된 동기도 바로 비슷한 음색 덕분이었구요.  하지만 Michelle 쪽이 앳된 느낌이라면 Jessica 쪽은 더 허스키한 느낌입니다. 처음에는 힘들겠지만, 귀가 앨범에 충분히 익숙해지면 구분할 수 있습니다.

‘Leave The Pieces’, ‘너의 확실하지 않은 자세가 싫으니 떠나!’라는 당찬 외침의 곡입니다. 리드보컬은 Jessica가 담당하고 있는 Country로 포장한 흥겨운 Pop입니다.

‘Way Back Home’, 연주도 그렇지만 가사에서부터 Country 느낌(?)이 나는 곡입니다. 한적한 시골길, 오랫동안 고향을 떠났던 화자가 어머니가 있는 집으로 돌아가는 모습이 떠오릅니다.

‘The Good Kind’, ‘One Tree Hill’이라는 TV 시리즈의 OST에 수록되기도 했던 곡입니다. ‘Do you know I cry? Do you know I dye?’의 후렴구가 특히 매력적인 곡입니다. 가사뿐 아니라, 두 사람의 하모니도 멋집니다.

‘Tennessee’, Jessica 스타일의 곡이라고 할까요? Jessica가 작곡한 곡으로, 지명을 이용한 가사는 그녀의 공식 홈페이지(http://jessicaharp.net)에서 들을 수 있는 곡 ‘Over Me’와 맞닿아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후렴구의 가사에서 옛 애인과 ‘Tennessee’에서 재회하길 바라는 마음은 있지만, 설령 재회할 수 없다고 하더라도 낙심하지 않겠다는 감정이 느껴집니다. 하지만 마지막 ‘And I'd wish on every star in the southern sky for that man and our life If I did not think that’에서는 설명하기 힘든, 이율배반의 또 다른 간절함이 느껴지네요.

‘My, Oh My’, Country가 익숙하지 않은 저에게는 아마도 ‘전형적인 Country 느낌’이라고 생각되는 흥겨운 곡입니다.

‘Stand Still, Look Pretty’, 주로 코러스로만 들을 수 있는 Michelle의 목소리가 처음부터 들리는 곡입니다. 역시 Michelle의 느낌이라고 할까요? 잔잔하게 흘러가는 매력이 있습니다.

이외에도 즐겨 들을 만한 Rock 넘버들인 ‘Hard To Love You’, ‘Lay Me Down’, ‘Rain’ 같은 트랙이 즐비한 상당히 탄탄한 내용물을 갖추고 있습니다. 무난하다고 할 수도 있을 정도의 편안한 멜로디와 연주 그리고 비슷하지만 미묘하게 다른 두 사람의 하모니가 이런 탄탄함을 만들어내고 있지요.

각각 83년과 82년 생인 Michelle과 Jessica, 두 사람의 우정도 이 앨범처럼 앞으로도 탄탄했으면 좋겠습니다. 또 탄탄한 우정만큼 좋은 앨범들도 계속 내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두 사람의 ‘the Wreckers’뿐만 아니라, Michelle Branch와 Jessica Harp라는 각자의 이름을 내걸고도 역시 마찬가지면 좋겠구요.

‘Country라는 장르에 대한 편견을 확 날려버린 앨범’, 이 앨범을 그렇게 부르고 싶습니다. 이런 멋진 Country라는 정말 매일 듣고 싶을 뿐입니다. 들어도 귀에 물리지 않는 매력에 듬뿍 빠진 저에게 별점은 4.5개입니다.

2007/04/26 00:14 2007/04/26 00:14

You're not sure that you love me But you're not sure enough to let me go. Baby it aint fair ya know To just keep me hangin' round, You say you don't wanna hurt me, Don't wanna see my tears. So why are you still standin' here Just watchin' me drown? And..

Posted
Filed under 오래된얘기/my encoding
2007년 1월의 처음이자 마지막 추출. 추출에 사용하는 iTunes가 설치되어있는 컴퓨터의 인터넷을 끊어서 태그를 손수 입력하느라 좀 힘이 들었다.

'파니핑크'의 데뷔 앨범 'Mr. Romance'. '캐스커'보다 부드럽고 '올드피쉬'보다 상큼한데다, '미스티 블루'가 첨가 되었다고 할까?  알록달록 상콤달콤한 앨범. 겨울이 아니라 초여름 즈음에 나왔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뭄바트랩'의 데뷔앨범 'Looking For The Sunrise'. 조금씩 일어나고 있는 월드뮤직의 바람을 더욱 강하게 할 앨범이 아닐지. 이국적 연주와 리듬 뿐만 아니라, 두 멤의 교태로운(?) 하모니는 귀를 더욱 즐겁게 한다.

'에픽 하이(Epik High)'의 네번째 앨범 'Remapping The Human Soul'. 2 CD에 거의 100분에 육박하는 재생시간을 보여주는 엄청난 앨범. 소문난 잔치집에 먹을 것 없다지만, '에픽 하이'는 다르다. 처음부터 끝까지 귀를 땔 수 없게 만드는 너무나 좋은 곡들과 계속적으로 귀를 환기 시키는 화려한 피쳐링, 더구나 곡 수도 많으니 '이보다 더 좋을 수 없다'. '다이나믹 듀오'의 1집 이후 가장 '귀에 착 감기는' 힙합 앨범이자 2007년 '올해의 앨범'의 강력한 후보.

'the Wreckers'의 데뷔 앨범 'Stand Still, Look Pretty'의 DVD가 포함된 수입 한정반. 생소한 이름이겠지만 신세대 싱어송라이터 'Michelle Branch'가 자신의 6년지기인 'Jessica Harp'와 함께한 '컨트리 듀오'. '오, 신이시여. 이것이 정년 컨트리란 말입니까?' 지금까지 '컨트리'라는 장르에 대한 편견을 날려버리는 멋진 앨범. 이런 컨트리라면 매일 들었으면 좋겠다. 첫트랙  Leave the Pieces'부터 'The Good Kind', 'Tennessee' 등등 그냥 지나칠 수 없는 곡들이 많다. 더불어 'Michelle Branch'의 앨범들도 다시 듣기 시작했는데 이렇게나 좋았었나?

'지은'의 데뷔 앨범 '지은'. 아직 시중에서 구할 수 없는 앨범으로, 그녀를 아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우여곡절 끝에 드디어 발매가 되었다. 깔끔하다. 하지만 좀 거칠어지면 좋았을 부분에서도 모범생이 된 점은 아쉽다. 하지만 이제 시작일 뿐. 그리고 그럼에도 충분히 좋은 '부끄러워', '그냥 그런 거예요'같은 곡들이 있다.

more..

2007/01/31 18:59 2007/01/31 18:59
행인

올드피쉬-
며칠전에 알았는데 좋더라구요-
^- ^

love

아 새앨범 들어보셨나요?
저는 아직 못들어봤어요^^

슈리

저도 아이팟 사려고 생각중인데 사용하기 편한가요? 지금까지는 이동식디스크로 넣을수 있는 mp3플레이어를 써왔는데 어떨지 모르겠네요.

love

아이팟 사실 꽤 불편해요. 음악전송으로 꼭 iTunes로 해야하는 점도 그렇고 아이팟에서 HDD로 역전송도 자체적으로는 안되구요. iTunes는 좋은데 아이팟은 사실 한국 실정에는 안맞는듯..저도 지금 쓰고 있는거 2~3년 더 쓰다가 바꾸면 국산 모델로 사려구요~
D2, 요즘은 주변에서 그거 많이 쓰던데 괜찮아 보이더군요.

슈리

ㅜㅜ 아이팟 사려는 기종이 5세대 80gb 짜리였는데 그만한 용량 가진게 없더라구요. 좀 더 기다려봐야겠네요.

love

80gb짜리도 나왔군요. 저는지금 4세대 30gb쓰고 있고 90%정도 채웠는데 그래도 들을 음악이 없을 때도 종종 있더라구요.
음질 신경쓰는 편은 아니지만 아이팟 음질은 정말 별로인거 같아요.

우스운

에픽 좋더라구요. 가벼운걸 예상했는데 반전이랄까.. ㅋ

love

아주 잘 나왔어. 선곡표랑 FAQ는 가사가 대박이던데.ㅋ

Posted
Filed under 오래된얘기/my encoding
탄력을 받아서 9장을 더 색출해내서 추출했습니다.

한 장의 앨범을 내고 마음에 안들었는지 해체된 Zwan. Billy Corgan이 솔로 앨범을 녹음중이라는군요. 6월 21일 발매이고 자세한 소식은 Corgan의 공식홈페이지 billycorgan.com에 있습니다.

'Torn'으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Natalie Imbruglia는 2장의 앨범을 추출했는데 올 초에 3번째 앨범이 나왔더라구요. 오늘 알았습니다. 한번 들어봐야겠네요.

All Saints는 상당히 좋았던 데뷰앨범에 이어 완전 망한 두번째 앨범을 내고 해체했지요. 두번째 앨범은 안샀습니다.

점점 주목받는 Michelle Branch의 2장의 앨범을 추출했는데 그냥그냥입니다. 좀 더 들어서 정을 키워야지요.

마지막으로 Madonna의 최근 앨범 3장. 뭐 Ray of Light이 워낙 명반이라 뒤의 두 앨범들은 정말 평범한 앨범들이지만 생각난 참에 다 추출했지요.

more..

2005/05/22 00:12 2005/05/22 0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