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오래된얘기/my encoding

11일과 12일에 추출한 세 장의 음반. 내 취향에서는 아직 '비주류'라고 할 수 있는 세 장.

첫번째, 'Susie Suh'라는 한국계 미국인 뮤지션의 앨범 'Susie Suh'. Alanis의 프로듀서를 담당하기도 했던 '글렌 발라드'가 프로듀서를 자청했다는데, 들어보면 진가를 알 수 있다. 나를 뒤흔드는 목소리와 멜로디. 버릴 곡이 없는 꽉찬 앨범, 너무나 좋다. 정말.

두번째, 'Explosion in the Sky'라는 다소 생소한 이름일 수 있는 밴드의 앨범 'All of a sudden I miss every one'.  포스트락(Post-Rock)이라는 보컬 없이 연주만을 들려주는 독특한 장르이지만 매력은 충분하다. '서사'와 '서정'의 공존이라고 할까?
 
세번째, 역시 포스트락 밴드인 일본 밴드 'Mono'의 'You are there'. 일본계 밴드이지만 그 실력을 인정받아 미국 밴드인 앞서 추출한 'Explosion in the Sky'와 같은 레이블 소속이라고 한다. 'Explosion in the Sky'와 더불어 포스트락(Post-Rock)이 무엇인지 조금을 알 수 있게해준다. '장엄한 감수성'이라고 할까?


more..

2007/05/24 22:20 2007/05/24 22:20
ez

블루오님.. 댁에 올때마다 느끼는거지만... 혹시.. 방.. 벽이 다 시디장..이죠!!!!??? 쿨럭;

love

씨디로만 채운다면 좁은 쪽 벽은 채울 수도 있을 듯하네요^^;;;

Posted
Filed under 오래된얘기/my encoding
새로 입수한 세 장의 신보를 포함 함께 총 6장을 추출했지요. Casker 2집 좋습니다. 하지만 클래지콰이 휩쓸고 지나간게 너무나 컸기때문인지 좀 비교가 되네요. Sixteen의 Fine은 무난하지만 기대가 컸던지라 아쉽군요. Instant Romatic Floor는 Humming Urban Stereo와 큰 차이를 느낄 수가 없네요.

이제는 희귀 앨범이 되어가는 Casker 1집과 1곡 만으로도 소장가치가 충분한 Mono의 앨범과 '그녀에게' OST...

more..

2005/05/19 23:55 2005/05/19 2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