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Freshground of SSAM!'이라는 제목의 공연에 다녀왔습니다. 'SSAM'에서 한 달에 한 번하는 공연인데, 입장객들이 좋았던 밴드를 투표해서 1위를 차지한 밴드는 다음날에 또 나오는 형식이고, 7월이 5번째였습니다.

첫번째는 '피코마츠리'였는데, 지난달에 초대되어 살아남은 밴드입니다. Demo로 공개된 3곡, 'Dark Chocolate', '별', 'Koney island'와 'club 8'의 'Love In December' 등을 들려주었습니다. 지난 '바다비' 공연과 같은 곡들이었습니다.

멘트가 조금 길었고, 역시나 '쌈사페'에 대한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2006/07/08 16:09 2006/07/08 1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