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올해 처음가는 '바다비'의 공연. 세 팀의 공연이 잡혀있었는데 최근까지 찾아간 바다비 공연 중 관객이 가장 적었습니다. 이러다가 또 다시 위기가 찾아오는 건 아닌지 걱정이 되더군요.

첫번째는 '심심한 위로의 복숭아'였습니다. 세 곡 정도는 혼자 들려주었고, 나머지는 '어배러투모로우'의 멤버들을 소환(?)하여 함께 들려주었습니다.

혼자 들려주는 곡들에서 이전과는 다르게 씩씩함 혹은 기운(?)이 느껴졌습니다.

함께 들려준 곡들 중에는 '엉클'도 있었지만 '빵'에서의 공연과는 다르게 차분하게 진행하여, 어쩐지 어색하기까지 했습니다.

2007/01/13 00:25 2007/01/13 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