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8월 4일 'SSAM'에서 있었던 '포츈쿠키'의 2집 앨범 발매 기념 공연. '포츈쿠키'는 이 기념 공연을 기획 공연 형식으로 몇몇 인지도 있는 밴드들과 진행 중인데, 이번에는 바로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가 그 게스트였습니다.

이 날도 2집 발매 전후로 조직된 '소규모'가 아닌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의 공연이었습니다. '쇼쇼쇼', '마이네임이즈요조', '랄라라', '바나나 파티' 등 '요조'와 함께하면서 만들어진 즐거운 곡들과 2집의 밝은 곡들로 공연을 꾸려나갔습니다. 또 못 본 사이 만들어진 신곡들도 들을 수 있었습니다.

8월에 요조의 앨범이 나오고, 더구나 11월에는 '소규모 아카시아 밴드'의 세번째 정규 앨범이 나온답니다. 요조의 앨범 작업에만 몰두하고 있는 줄 알았더니, 그래서 3집은 내년에나 볼 수 있으려나 했는데, 이렇게 푸짐한 소식을 듣게 되니 좋네요.

3집에서는 정말 '소규모'다운 곡들이었으면 좋겠네요. 요즘 소규모의 공연은 요조와 함께하면서 풍부하고 즐거운 느낌이지만(그 만큼 팬도 늘어나고 더 공연 관객들도 많아졌지만), 가끔 민홍과 은지가 꾸려나갔던, 제작년 즈음의 '차분하고 조용한 울림'이 그리워진답니다.

 
2007/08/15 22:02 2007/08/15 22:02
존재의아름다움

작은 것이 아름답다는 걸 음악으로 보여주는 소규모아카시아밴드.
저도 무척 좋아해요-
이번 일요일(3.8)에 공연한다고 해서 기대중이예요. 또 어떤 음악을 들려줄 지-

love

가시는군요!!
저는 4집을 기대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