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Song&Album
'캐스커(Casker)'는 이준오와 융진으로 이루어진 일렉트로니카 밴드를 의미하기도 하지만, 융진을 만나기 전부터 음악에 몸담아온 이준오의 음악적 이름이기도 합니다. '심장을 가진 기계음악'이라고 묘사되는 '캐스커'의 음악은, 본격적으로 보컬(융진)과 함께한 두번째 앨범 'Skylab'부터 확연히 그런 모습을 보여왔습니다. 그리고  'Skylab'은 지금까지 총 네 장의 정규 앨범을 발표한 캐스커 디스코그라피에서 가장 인상적인 앨범이라고 할 수 있구요. 최근의 경향은 '심장을 가진 기계음악'이라기 보다는 '기계심장을 가진 아날로그 음악'이라고 바꾸어야 할 정도로 서정성이 강화되는 경향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캐스커의 음악적 흐름 속에서 '향'이라는 디지털 싱글이 발표되었습니다. 너무나 유명한 '명품 브랜드', '샤넬'의 창업자 '카브리엘 샤넬'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 '코코 샤넬(Coco Avant Chanel)'을 국내 개봉과 함께 공동 프로모션 성격의 곡으로, 팬들에게는 팬서비스같은 트랙이라고 할 수 있죠. 하지만 이 곡의 완성도가 단지 '프로모션을 위해 급조된 곡'이라던지 '팬서비스' 수준으로 보기에는 만만치 않습니다.

'캐스커표 기계음악'의 매력이라고 할 수 있는 탱고를 차용하고 있습니다. 유럽의 무곡에 아르헨티나의 민속음악이 융합되어 발전했다는 탱고의 기원처럼, 고달픈 운명을 걸어온 민족들의 민속음악처럼, 비애가 담긴 선율은 차가운 기계음악을 너무 포근하게 감싸줍니다. 그리고 향수에 빠져들게 하는 아코디언 연주가 더해져 최고의 서정미를 뽑내고 있습니다.

아코디언 세션의 이름을 보면 흥미롭습니다. 바로 'Alice in Neverland'에서 키보드, 피아노, 아코디언 등 건반악기를 담당하는 '최진경'의 이름이 보입니다. 사실 캐스커와 마찬가지로 탱고를 지독히 사랑하는 'Alice in Neverland'의 또다른 멤버 '조윤정'이 바이올린 세션으로 캐스커의 앨범과 공연에서 꾸준히 만날 수 있다는 점을 생각하면 두 밴드의 교감은 전혀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Alice in Neverland의 앨범에서도 캐스커와 이준오의 이름을 볼 수 있으니까요.

캐스커의 음악에서는 꾸준히 '이별이 남기는 마음의 혼돈'을 전하는 트랙들이 많았죠. 가사는 없었지만 앨범 'Skylab'의 'Fragile day'에서 형용하기 힘든 세상에 혼자라는 감정을 세심히 그려내는듯 했고, 본격적으로 '관계'에 대해서 노래한 앨범 'Between'에서는 보사노바를 차용한 '정전기'로 인연에 대한 '비오는 날의 수채화'같은 감정을 표현했습니다. '관계'에 대해 더욱 고찰했던 최근의 앨범 'Polyester heart'에서는 '빛의 시간'을 통해 빛 속에서 산란하는 듯한 공허함을 들려주었고, '만약에 혹시'에서는 잔잔한 수면에 비친 아스라한 저녁 노을같이 잡을 수 없는 안타까움을 그려냈습니다. 이 곡들 모두, 흔한 대중가요처럼 '이별의 슬픔을 토해내기'보다는 이별이 남기는 감정들을 정갈하지만, 금속성의 빛깔이 아닌 사람 살냄새나는 음악으로 만들어냈습니다.

앞서 언급한 트랙들 가운데 '빛의 시간'을 제외하면, 어쿠스틱 기타, 퍼커션, 에그 쉐이커 등 그야말로 '어쿠스틱 음악'을 위한 악기들의 소리가 풍부했기에  어쿠스틱 음악에 가까운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특징이 캐스커의 음악을 '심장을 가진 기계음악'이라고 부르는 핵심이라고 할 수 있구요. 너무 돌아왔는데, '향'도 아코디언과 기타 연주를 통해 아날로그 사운드의 연장선에 있는 트랙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더불어 오르골 소리를 연상시키는 실로폰 느낌의 소리가 아련한 분위기를 더합니다. 그리고 그 완성도는, 슬프게도 네 번째 앨범의 어느 트랙보다도 빼어날 정도이구요.

가사도 음미해볼 가치가 있습니다. '바보다, 느리다, 더디다, 모자르다'같은 랩에서 라임같은 반복과 '무너져 내린', '다시 한번'의 반복은 가사와 그 감정을 명확하게 전달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문장을 '다'로 마치는 단정적인 어법은 초라해지는 모습 앞에 의연해지려는 애절함이 느껴집니다. '심장을 가진 기계 음악'이 아니라 '피멍든(혹은 찢어진) 심장을 가진 기계음악'이라고 해야할 정도로 비애가 담겨있습니다.

단지 한 곡일 뿐이지만, 지난 캐스커의 행보와 캐스커가 들려주는 소리의 경향을 생각하게 하는 놓치지 아까운 곡 '향'입니다. 또 그렇기에 파스텔뮤직 7주년 기념으로 10월에 예정되어있는 캐스커의 공연이 더욱 기대됩니다.
2009/08/20 15:50 2009/08/20 15:50
ez

흐음... 반드시 들어봐야겠군요 +_+

bluo

꽤 좋은 곡입니다~ 앨범으로 구할 수 없는게 아쉬울 정도!!

리티

퍼가요!

bluo

출처 남겨주세요!

Lucida

최근에 캐스커 EP앨범에 어쿠스틱 버전이 수록되었는데, '향'이라는 곡의 애정을 느낄 수 있었던 트랙이었습니다. 본문에도 쓰셨듯이 애초에 '향'이라는 곡을 금속성의 빛깔이 아닌 사람내음이 나는 음악을 염두해 두었다는 것을 다시금 느낄 수 있었고요. 글을 정말 잘 쓰시네요. 캐스커의 팬으로서 많은 부분 동감하고 갑니다 : ) 아, 그리고 저는 캐스커의 슬픈 음악의 계보를 (1집제외하고) '어느날 Pt1. - 정전기 - 아무도 모른다 로 엮어보았어요. 물론 Fragile Day 도 놓칠 수 없는 곡이지만요 : )

bluo

안녕하세요~!! 싸이 타고 오셨군요!! 캐스커 이번 EP 리뷰도 준비중이랍니다. 캐스커 24일 공연도 있는데 고민되네요~!!
다음 탐음매니아상은 캐스커가 받았으면 좋겠어요.ㅎㅎㅎ

Lucida

헐...싸이타고 안왔습니다.-_- 구글 검색에 '캐스커 - 향'이라고 치면 바로 첫 페이지에 나오던데요...알고보니 탐매 분이셨군요ㅎㅎ 그것도 몰랐네요 근데 탐매 누구신지 모르겠네요-_-;; 어쨌든 저도 다음(이번?) 탐음매니아상은 꼭 캐스커가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 )

bluo

아 싸이뮤직노트 남기셨길레 싸이인줄!!ㅎㅎ
구글 검색으로 오셨군요~!!
캐스커가 꼭 받아야죠.ㅎㅎ
음악노트제목이 이 홈페이지 주소랑 비슷한 제목을 쓰고 있습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