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그리고하루/from diary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직을 시작하면서 PK 때 구입해서 레지던트때까지 쓰던 청진기를 다시 꺼냈다. 당시 꽤 비싼 제품을 공구 형식으로 구입했는데도 십수만원을 지불했던 제품이다.

그렇게 수 년을 썼지만 이상없이 쓰던 제품인데, 이 직장에 가져온지 며칠 지나지 않아 이어플러그? 이어팁? 한 쪽이 사라졌다. 꽤 단단하게 연결되어있는데 가운 주머니에 넣었다가 사라져서 황당할 뿐이다.

이어플러그가 구입할려고 검색을 해보았다. 내가 쓰는 제품은 수년 동안 가격이 내렸는지, 정품 최저 가격이 수년전 공구가격하고 비슷하다.

그런데, 이어플러그 가격이 꽤 비싸다. 정품일 필요도 없는 부분인데, 국내 오픈마켓에는 정품만 보이고 가격도 1만원 수준. 청진기 전체가 20만원도 안되는데 가장 저렴한 부품이 1만원이라니 해도해도 너무한다.

이 기회에 저렴하기로 유명한 '알리익스프레스(AliExpress)' 직구에 도전해보았다. 키워드는 'stethoscope earplug'로 쉽게 찾을 수 있었다. 알리익스프레스의 가격은 10달러 정도로 무료배송이다. 한국 오픈마켓의 '1만원 + 배송비 2500원'을 고려하면 비슷한 수준이다.

그런데 한국에서 구입하면 1쌍(2개)가 온다. 하지만 알리익스프레스 제품은 10개(5쌍)이 온다. 대국의 인심에 감동! 배송이 좀 오래 걸리지만 해외직구니 그럴려니 한다.

더구나 결제도 미국 직구처럼 간편하다. 한국 오픈마켓의 거지같은 exe 설치도 없다. 가입부터 결제까지 너무나 간편하다. 정말 국내 도입이 시급하다.

*한국 오픈마켓의 불편한 온라인 결제 부분은 관피아들의 소행같다. 간편한 결제가 기술적으로 불가능할 리가 없다.

**해외직구 배송 속도의 갑은 아이허브다. 한국에서 주문이 얼마나 많은지 거의 매일 한국으로 항공배송을 보내는 분위기다. 거의 육지의 제품을 구입한 제주도민의 배송 체감 속도와 비슷할 듯하다.
2015/07/12 11:44 2015/07/12 1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