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오래된얘기/in 2002
영웅이야기를 보다보면

대부분 믿음직한 영웅의 조력자들이 등장한다.

그 조력자는 신이 될 수도 있고 친구같은 동료가 될 수 도 있다.

'반지의 제왕'의 레골라스도 참 멋진 조력자이다@@

난 영웅이 될 수 있을까?

설령 내가 영웅이 될 자질이 있다해도

난 영웅이 되고 싶지는 않다.

아마 영웅에게 지어진 무거운 책임감을 난 겨딜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난 영웅의 믿음직하고 멋진 조력자가 되고 싶다.

멋진 조력자...

영웅이야기에서

영웅은 모험과 여행을 통해 조력자들을 모으곤 한다.

언제쯤 나의 영웅은 나타날 것인가??

영웅은 언제쯤 조력자 '나'를 찾아 올 것인가?
2002/09/21 20:37 2002/09/21 20:37
Posted
Filed under 그리고하루/at the moment
우리...
이런건 어떨까?
서로 아무 말 없이
키 큰 가로수들이 늘어서 있는
그런 길을 걸어 보는 건 어떨까?

함께 그 길을
걷고 걷고 또 걷다보면
눈빛 만으로 말을 대신할 수 있는
그런 우리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우리...
이런건 어떨까?
서로 자주 만나지 못해도
마음 속에 충만한 사랑과 믿음으로
서로를 느껴보는 건 어떨까?

그러다 보면
우리 사이의 공간을 뛰어넘어
우리의 간절한 마음이 하나로 닿아
혼자 있어도 둘이고 둘이 있어도 하나인
그런 우리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우리...
이런건 어떨까?
서로가 서로를 구속하는
단순한 연인이라는 이름을
뛰어 넘어보는 것은 어떨까?

그리하여
너는 내 안에서 나는 네 안에서
좀 더 완전한 각자가 될 수 있는
우리가 될 수 있지 않을까?
2002/09/18 20:36 2002/09/18 20:36
Posted
Filed under 그리고하루/at the moment
옛 사랑의 기억이나
지난 추억의 아픔이
결코 그대의 평온함을
침범케 하지말라

고즈넉한 길을 걷다
발걸음이 멈춰지거나
스치는 가을 바람에
가슴이 아려 오더라도
절대 뒤돌아 보지말라

아픔도 외로움도
모두 사람의 일이니..
그대처럼 그만큼 아파할
또 다른 사람을 생각하라.
2002/09/16 20:29 2002/09/16 20:29
Posted
Filed under 오래된얘기/in 2002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소설

'천사들의 제국'을 보면

인간은 누구나 수호천사를 갖고있다.

수호천사는 꿈, 암시, 주변인물, 고양이 등을 통해

우리에게 지시를 하거나 도움을 준다.

나의 수호천사는 어떤 분일까?

그리고 내 수호천사가 맡은 3명의 사람중

나머지 2사람은 누구일까?

어쩌면 내 수호천사는 소설 속의 주인공 처럼

잠시 나를 돌보지 않고

영계탐험을 하고 있을 지도 모른다.

벌써 나는 나머지 2인물을 만났을지도 모르는 일이다.

현생에서 풀지 못한 인연의 매듭은

다음 생까지 이어진다고 한다.

아무튼..ㅡㅡ;;

수호천사!난 잘 살고 있는거지?..ㅡㅡ;;
2002/09/12 20:24 2002/09/12 20:24
Posted
Filed under 그리고하루/at the moment
이제 모두 묻어 두겠다.

어차피 모두 지나간 일들일 뿐...

다시 되돌이킬 수 없지 않은가?

추억도 아픔도 이젠

내 마음 속의 우주에 하나 하나의 별들로 새겨두자.

오랜 시간을 날아와 내 눈 앞에 비추는 별빛처럼

먼 훗날 내 마음 속의 별들도

별빛이 되어 나로 하여금

그 날들을 되세기게 할 것이다.

그 때쯤이면 그 별들은

내 마음 속에서 영롱함으로

영원히 영원히

남겨질 수 있으리라.
2002/09/08 20:19 2002/09/08 20:19
Posted
Filed under 오래된얘기/in 2002
여고괴담2

고양이를 부탁해

아프리카

이 세 영화의 공통점이라면 무엇일까?

나는

순차적으로 여성들의 이야기를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그 이야기 속에는 그들의 고민과 일상이 담겨있다.

여고괴담은 고딩때의

고양이를 부탁해는 고교졸업 후 1~2년을

아프리카는 그 이후를...

세 영화다 괜찮은 영화이고

여고괴담2는 내가 좋아하는 영화이다.

좋아지는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그냥 끌리는 느낌이다.

그런데

왜 남성들의 이런 시기를 다루는 영화는 없는 것일까?

만들면 폭력물밖에 안될까?

아니면 내가 못찾는 것일까?
2002/08/15 15:16 2002/08/15 1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