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어떤순간에/from live
내가 언제 '예술의 전당'에서 공연을 보았던 적이 있던가? 2011년 11월 29일과 30일, 무려 이틀 연속으로 예술의 전당에서 인디밴드의 공연을 보고도 공부 때문에 후기를 미루고 미루다 잊어버리고 말았다. 벌써 거의 6개월 전의 일이네. 뭐, 정식으로 말하자면 '예술의 전당'에서의 공연은 아니었고, '예술의 전당' 건물에 딸린 '푸치니 바(Puccini Bar)'에서의 공연이었지만.
'
'Puccini'는 아시다시피 이탈리아의 유명한 작곡가이고, 귀에 익은 작곡가 중에서는 그래도 가장 근래까지 생존(1858~1924년)했던 작곡가이기도 하다. 이런 작곡가의 이름을 딴 푸치니 바는 와인과 가벼운 요기를 할 수 있는 장소이다. 평소 독서, 음반, 영화 예매등 나의 문화 지출에소 큰 소비처인 '예스24'의 이벤트 당첨으로 예술의 전당 기획 공연 '인디 인 더 시티(Indie in the city)'의 세 번째 공연을 이틀동안 관람할 기회를 얻었고, 이틀 모두 찾아갔다.

 첫 날은 여성 듀오, '트램폴린'의 공연이었다. 트램폴린의 공연은 처음이 아니었는데, 역시나 이번 공연에서도 차효선의 독특한 댄스를 볼 수 있었다. 지금까지의 좁은 무대와는 다르게 더욱 자유로운 그녀의 몸짓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라이브로 듣고 싶었던 그 곡을 들을 수 있어 좋았던 공연이었다.

다음 날은 혼성 듀오, '야야'였다. 두 밴드는 파스텔뮤직의 신인으로 트램폴린은 파스텔뮤직에서 발매한 앨범이 2집이었고, 야야의 드러머 '시야'는 '네스티요나'로 활동한 경력이 있으니, 둘 다 '중고신인'이라고 해야하나? 데뷔앨범에서 들려준 '시대극'같은 음악에 공연이 무척 궁금했던 터였다. 여성 보컬이라는 이미지를 깨고 '귀폭'같은 무대를 예상했지만, 그 예상은 빗나가고 흥겨운 집시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락 페스티벌 같은 큰 무대가 더욱 기대되는 밴드였다고 할까?

6개월이 지났고 봄이 되었다. 그리고 많은 공연 소식이 들려온다. 하지만 각종 페스티벌의 난무로 어느 공연을 가야할지 선택하기 어려운 요즘, 그런 단촐한 공연이 더욱 그리워지는 요즘이다.
2012/05/13 23:01 2012/05/13 23:01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etc.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월 6일에 갔었던 '구스타프 클림트'의 전시회 서울 '예술의 전당'에 있는 '한가람 미술관'에서 열렸다.

내가 속물인걸까? 그의 유명한 작품들 'Kiss'나 'Fulfilment'가 없어 참 아쉬웠다.

그나마 유명한 '유디트 1', '은물고기', '아담과 이브'를 본 것이 수확이랄까?

네이버 '컬쳐플러그(링크)'에서도 온라인으로나마 전시되는 작품들을 미리 볼 수 있다.

위에 사진은 출구에 있었던 각종 기념품 판매장에 있었던 그림 중 하나.

당연히 입장해서 사진 촬영은 불가능하기에 이렇게라도 하나 담아 보았다.
2009/02/25 00:23 2009/02/25 00:23
시린콧날

아직도 사람이 많겠죠? 언제나 갈까 생각하고 있는 전시회인데, 3월이 지나면 다시 휴가리셋되면 하루 내고 다녀올까 싶어요. 좀 여유있게 보고 싶어서. :)

love

안녕하세요? 평일인데도 사람이 꽤 많았어요. 아마도 끝날 때 즈음 되어야 줄어들지 않을까해요.
음성가이드(?)도 빌리시려면 아침 일찍 가시는 것이 좋을거에요. 수량이 한정되어 있어서 저도 못 빌리고 그냥 봤어요.

Klimt in Korea 2009

3월부터는 한시간 연장해서 오전 11시까지 입장 오후 8시까지 관람이 가능하답니다. 단. 입장은 오후 7시까지입니다. 아무쪼록 시간을 내어서 꼭 보실수 있기를 바랄께요.

그리고 오디오가이드는 love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오전 일찍 오시거나 아니면 입장마감 바로 전에 오셔야 기다림이 없이 빌리실 수 있을거에요.

고맙습니다.

자석

결혼기념일이 마침 쉬는 날이어서
신랑 손을 잡고 갔더랬지요.
제가 특히 클림트의 "키스" 그림을 너무 좋아해서
그 그림을 직접 보고 싶은 마음에
그냥 가까운데서 밥만 먹자는 신랑을 간신히 꼬여서 갔었어요.
이제나 저제나 "키스"가 나올까 기대하면서 전시회장을 걸었죠.
결국 "키스"는 전시회 밖에 있는 판매대에서 만날 수 있었습니다.
주차장을 나오는데 신랑이 그러더군요.
이건 마치 "서태지와 아이들" 콘서트를 보러갔는데
서태지는 안 나오고 양현석과 이주노만 나온 경우가 같다구요.
어찌나 미안하던지요...
에구구...그래 섭섭한 마음에 조그마한 미니액자 하나 사가지고 왔답니다.

love

낚..낚이신거군요^^;;;
저도 살짝 기대했었는데 말이죠!

서태지가 안나온 경우라..너무 적절한 비유같은데요?^^;;;
조그마한 액자도 가격이 꽤 되지 않던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