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20대의 비망록... live long and prosper!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Movie&DVD
해외에서 그토록 작품성을 인정받아왔던 김기덕 감독이 '이제 자신의 영화는 국내에 개봉하지 않겠다'는 기자간담회를 했단다.

'스크린쿼터(Screen Quota) 폐지'에 반대하는 영화인들의 움직임이 있을 때, '작품성 없는 한국 영화는 도태되어야 한다'고 울부짓던 사람들은 무엇을 했나?

그들이 그토록 좋아할 만한 한국의 대표적인 작품성있는 영화 감독의 작품들이 흥행 참패에 고배를 마시고 이런 최악의 결정을 내리기까지 무엇을 했나?

결국 너희들의 그 '다운로드족과 다를 바 없음'이 역겹다. 조용히 있는 다운로드족을 비난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 너희들의 그 '위선'이 역겹다. 위선자들...
2006/08/07 23:07 2006/08/07 23:07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etc.
요즘 떠들썩한 '필리핀 선교사 성추행'을 보며 이런 생각이 다시 떠올랐다.

'내일 죄 짓기 위해 오늘 속죄하다.'

우리나라 종교계의 현실 그리고 종교의 탈을 쓴 위선자들을 비꼬는 말이다. 몇 년전 '수경사 아동학대' 사건도 그렇고 이번 사건도 그렇고 우리나라 종교계 총체적 부패를 보여주는 사건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번 사건의 당사자들은 부끄러워해야 할 것이다. 사실이 아닐 지라도, 그런 소문이 났다는 사실만으로도 수치스러워 해야한다. 사실이더라도 그 선교사를 파견한 교회와 목사와 신자들은 부정할지도 모르겠다. 강한, 잘못된 믿음은 진실로 향한 눈을 가리기 때문에...

종교의 이름을 가장한 악행들. 속죄를 위장한 기만들...

죄를 짓고도 속죄하면 구원받을 수 있다는 생각들, 인간 중심의 대단히 오만한 생각이 아닌가한다. 수 많은 생명을 죽인 사람이라도 신에게 속죄만 한다면 구원받을 수 있을까? 그렇다면 희생당한 생명들은 살인자가 신에게 귀의하기 위한 '도구'에 지나지 않는다는 말인가?

'살생'의 문제 뿐만 아니다. 폭력, 성추행, 성폭행 등 법에 위배되는 죄부터 거짓, 속임 등 도덕적인 죄들이 모두 속죄만으로 구원받을 수 있을까?

정말 '신'이 존재한다면 '신'은, 아니 '신'이라면 어느 생명에게나 '공명정대'할 것이다. 속죄로 그 죄가 구원되는 것이 아닐 것이다. 진정한 속죄라면 자신의 양심에 대해 용서를 구함이고, 거짓 속죄라면 혹은 속죄하고도 또 죄를 행한다면 그것은 양심의 눈을 가리는 구차한 자위 밖에 되지 않는다. 그 눈 먼 양심은 또 죄를 행하게 될 것이다. 죄를 짓고도 속죄만 하면 구원 받을 수 있다는 잘못된 믿음이 죄를 조장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결국 자신의 행한 죄와 업보는 다시 자신이 받게 하는 것이 진정한 신의 모습이 아닐까?
2006/05/17 22:09 2006/05/17 22:09

이게 뭐니, 이게? 어이가 없다. 어이 없어서 말이 안나온다. 서기라는 작자는 테러를 하자고 하고, 사주하는 단체는 책임지면 안 되니까 "일부 세력"의 소행으로 기획하자..

외교통상부에서 세계 각 공관에 '추한 한국인' 실태조사를 하라고 지시했다고 합니다. 한류열풍에 휩싸여 동계올림픽과 월드컵의 세계적 맹위에 흥분하여 이런 모습들을 바..

H.Moon

오늘 기사를 보니, 다 빈치 코드의 상영을 저지하기 위해서 감옥갈 각오가 되어있는 청년 120명 정도만 뽑아서 실력행사하면 가능하다 라는 얘기를 한 목사도 있더군요. 가려면 자기나 가지 왜 죄없는 청년들은 거기다 끌어들이는지...
입만 열면 이슬람은 미개한 종교라고 울부짖는 분들이, 딱 이슬람 원리주의자 같은 발언들을 하고 계시더군요.

love

진짜 어이가 없네요. 방귀 뀐 놈이 성낸다고 찔리는 내용이라도 있는 것일까요?
솔직히 우리나라 일부 몰상식한 기독교 보다는 이스람 원리주의자가 더 정이갑니다. 일부 몰상식 기독교도들은 사리 사욕을 위해 종교를 악용하지만, 이슬람 원리주의자들은 교리와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치니까요. 사기꾼과 순교자 혹은 순국자의 차이랄까요.

소나무

그런 일이 있었군요...정말..부끄러운 일입니다.

love

타국땅에 까지 가서 그러다니 정말 얼굴이 화끈거리는 일이죠. 베트남 결혼 문제도 그렇고 이러다가 동남아시아에도 혐한류가 일어나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발없는새

안타깝습니다... 최소한의 양심을 가져야 할 성직자가 그런 일을 저지르다니.. 어제 오늘 일이 아니기에 더 입맛이 쓰네요. 종교계도 변화가 필요해요..

love

선교사도 성직자인지는 잘 모르지만 종교의 이름 타국땅에 가서 그런 일을 저지르다니...우리나라 종교계 자정 능력이 너무 부족한 듯합니다. 교회나 사찰 건립도 무분별하구요. 뭔가 조치가 필요할지도 모르겠습니다.

Posted
Filed under 타인의취향/etc.
많은 사람들이 대부분의 가요가 댄스나 외모 등 '보여주기'에만 열중하고 음악성은 없어 음반을 사서 듣기 싫다고 한다.

그럼 그들은 음악성 있는 음반을 사서 들을까? 그런데 왜 음악성 있는 음악을하고 음반을 내는 사람들이 꾸준히 음반 내기가 그리도 어려운 걸까?

많은 사람들이 한국 영화는 조폭 아니면 노출만 있고 작품성은 없어 영화관가서 보기 싫다고 한다.

그럼 그들은 작품성 있는 영화를 예술영화관에 가거나 DVD를 구입해 보고 있을까? 그런데 왜 예술영화관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예술영화 DVD는 판매가 저조해 제작도 안되고 있을까?

그런 변명하며 음악성 없는 음반, 작품성 없는 영화 다 다운받아 듣고 보는 너희의 귀와 눈은 도대체 뭘까?
2006/02/14 22:19 2006/02/14 22:19
명랑이

명랑이는 에반에센스나 힘, 위드인 템테이션 같은 외국 밴드 엘범은 꼬박꼬박 사서 모으답니다. 가요쪽은.. 전혀 상종을 않는다는..ㅡㅡ;;

love

안녕하세요! 에바네센스 멤버가 나간건가요 해체한건가요? 새 앨범 소식이 없네요@@

와니

말들만 늘 그렇게 하는거죠.
정말 음반 사는 사람들은 투덜안대고 그냥 음반 삽니다 흐으.

love

그냥 조용히 다운이나 받고 비겁한 변명이나 안했으면 좋겠습니다.ㅋ

우스운

저도 꽤 오래전에 이 점 때문에 글 쓴 적이 있었던, 위선 덩이리에요.

love

많은 다운족들이 입만 살았죠. 입천수라고 욕할게 아니죠. 입티즌들@@